삶과문화

2021.07.02 22:58

방언과 공수

조회 수 49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55534444444444444.jpg

방언과 공수

 

아래은 어느 무속인이 쓴 것으로 무속인 초연의 글이다. 오늘날의 방언, 방언기도와 무속인이 접신상태에서 하는 공수를 견주어 설명한다. 이 무속인은 기독교의 방언이 접신상태에서 일어나는 신탁 곧 공수와 근본적으로 다르지 않음을 말한다. 교회 안에서 성행하는 오늘날의 방언을 이해하는데 도움을 주는 글이다. 무속인의 접신의 대상은 귀신이지만, 방언하는 자가 자기도 황홀한 상태에서 자기도 알지 못하고 타인도 이해할 수없고 전문가도 간파할 수 없는 발성은 어느 신과 접신이 되어 나타나는 현상일까? 창조자 하나님이라고 단정할 근거가 있는가? 무당이 접신하는 바로 그 신이 개입한 현상일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원제: 공수와 방언

 

무당이 접신상태에서 하는 말을 공수라고 한다. 공수를 신탁이라 해야 바른 표현이다. 무당이 접신상태에서 과거 현재 미래의 일을 말하는 신탁을 공수라고 한다.

 

공수란 원래 신(神)에게 제물을 바친다는 뜻이다. 오늘날에는 신의 말씀을 (받는 것을) 공수라고 한다. 신탁이라는 표현을 많이 쓰지 않는다.

 

사람들은 무당의 이러한 능력(신탁 또는 공수)에 대해 호기심 반, 의구심 반 궁금해 하고, 그 중 어떤 사람들은 무당이 귀신이 씌여 귀신의 말을 대신하거나 무당이 꾸며낸 삿된 짓거리일 꺼라고 생각하는 사람들도 있다.

교회에서 기도 중에 터져 나오는 말을 방언이라고 한다. 교회인들은 이런 일을 가르켜 하나님의 은총으로 은혜를 받았다고 하며 하나님의 계시라고 하기도 한다.

 

무당의 신탁과 교회인의 방언은 어떤 차이점이 있는가? 무당의 신탁은 굿이란 의식을 통해서 대를 잡고 있으면 거부할 수 없는 어떤 힘에 이끌려 울음이 터져 나오고 생각할 겨를 없이 돌출된 행동으로 뛰며 춤추고 평소 생각하지도 못한 말들이 억제하지 못하고 마구 쏟아내는 현상이다.

 

신탁을 받을 동안 한없이 눈물이 나지만 죄책감으로 인한 반성이나 자신의 거부할 수 없는 운명에 대해 슬프거나 서러운 감정이 개입되면서 우는 게 아니라 거역할 수 없는 어떤 힘에 이끌려 울음이 터져 나오고 말을 하며 움직여지는데 분명 자신의 의식은 또렷함을 느끼지만 반항하거나 거역할 수 없는 어떤 힘이 있음을 안다.

 

영매가 되는 무속인의 경우와 접신이 되는 무당의 경우는 다르다.

교회에서 방언을 하는 경우 최초의 언어는 지난날의 잘못 중에서 회개하는 말이 제일 먼저 터져 나온다고 했다. 죄책감으로 인하여 억눌려 있던 감정의 찌꺼기가 기도와 방언이라는 힘을 빌려 회한의 눈물과 함께 잘못을 반성하며 씻겨 나오고 이후부터 앞날을 예지하는 능력이 생기게 되는 사람과 방언이라는 신의 언어(神語)를 할 줄 아는 사람이 생긴다 했다.

신탁이나 방언을 할 때면 울음이 터져 나와 한없는 눈물을 쏟는데 신탁은 이유 없이 눈물이 나는 반면에 방언은 이유가 명백히 드러난다. 이 점이 다르다. 운다는 것은 눈물을 흘림으로써 감정을 정화시켜서 맑은 정신을 드러내게 한다는 것이다.

 

교회인들이 하는 방언은 마치 거울에 낀 때를 닦아서 맑아진 뒤 사물을 명확하게 들여다 볼 수 있는 것처럼 수련이나 수행을 통해서 마음을 안정시키고 마음 속에 있는 감정의 찌꺼기를 닦아내면 누구나 다 할 수 있는 일이다.

 

그러나 무당은 수련이나 수행을 한다고 신이 내리고 아무나 다 될 수 있는 게 아니라 신이 선택한 사람에게만 내려지고 신령을 받아들일 수 있는 체질이어야 하며 신령을 받아들이고 난 뒤는 한결같이 말과 행동이 일치되어야 하고 횡설수설하며 말과 행동이 다르게 나타나면 안 된다.

신탁과 방언의 차이점의 또 다른 하나는 방언은 방언을 하는 사람과 통역(해설)을 하는 사람 이외는 알 수가 없지만 무당이 신탁을 할 때는 같은 무당이 아니더라도 무당의 말과 행동을 유심히 살피면 누구나 곧바로 알 수 있다.

 

예를 들어 장군 신령이 들어오면 그 기백이나 걸음걸이와 목소리가 장군처럼 우렁차고 동자 동녀신령이 들어서면 폴짝폴짝 뛰는 폼새와 아기 목소리로 동자 동녀신령이란 것을 알게 된다. 또 여 신령은 여자 모양새로, 남 신령은 남자 모양새로 갖추기 때문에 관찰해 보면 누구든지 쉽게 알 수 있어서 방언과 신탁의 차이점을 비교할 수 있게 된다.

기도(수련)를 통해서 얻어지는 방언은 누구나 할 수 있으나 무당의 신탁은 선택받은 무당 이외는 할 수 없다. 무당은 굿이란 의식을 통해서 불량스런 잡신이 걸러지며 깨끗이 걸러진 정수기의 물처럼 잡신이 깨끗하게 걸러져야 진정한 무당으로 태어나고 정수기와 같은 역할을 하는 내림굿을 하게 되는 것이다.

 

2020. 10. 16. 10:35

 

무(巫)의 이모저모, [출처] 공수와 방언|  작성자 초연의 블로그 (choyeon21)

 

▶ 아래의 SNS 아이콘을 누르시면 많은 사람들이 읽을 수 있습니다.

 

 

?

  1. 세월호 침몰의 진짜 원인은 밝혀졌는가?

      국민일보 그림   세월호 침몰의 진짜 원인은 밝혀 졌는가?   2014년 4월 16일, 세월호의 침몰과 꽃 같은 젊은이들을 포함한 299명이 사망했다. 참으로 안타깝고 슬픈 사건이었다. 최근 세월호 참사 당일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보고한 시간 등을 사후 조작한...
    Date2022.07.22 Byreformanda Reply0 Views439 file
    Read More
  2. 아, 어찌 우리 잊으랴 6.25

          아, 어찌 우리 잊으랴 6.25     한국동란, 한국전쟁 곧 6.25 전쟁이 일어난지도 72년이 됐다. 1950년 6월25일 주일 새벽 4시에 북한은 공산주의 종주국인 소련과 중공을 끌어들여 불법으로 기습 남침했다.     북한은 지금도 “한반도에서 외세를 몰아내...
    Date2022.06.27 Byreformanda Reply0 Views282 file
    Read More
  3. 욥기의 신비 다시 읽기

        욥기의 신비 다시 읽기   역사가 칼라일은 “욥기는 인간의 펜으로 쓰인 것 중에 가장 위대한 작품”이라고 말했다. 신학자들은 욥기를 고금 전체의 “최고의 시편”이라고 칭한다. 그 정도로 욥기 안에는 기독교의 구원 교리가 절묘하게 묘사되어 있다. 그래...
    Date2022.06.17 Byreformanda Reply0 Views442 file
    Read More
  4. 대힉총장의 연령

        대힉총장의 연령   최근 모 대학교 이사회는 신임 총장을 선출하면서 지원자의 퇴임 시의 정년 연령을 70세로 제한하는 기존의 규정을 따랐다. 이 제한 정책은 학생 지원자가 많고 위기가 전혀 없는 시절에 만든 것이다. 사립대학교의 총장 후보자에 대한...
    Date2022.06.11 Byreformanda Reply0 Views363 file
    Read More
  5. 미국 총기문화의 비극

      ▲뉴욕의 유엔본부 건물 앞에 있는 분쟁 없는 세계를 상징하는 조형물 ‘매듭 묶은 총’. /사진=UN 페이스북   미국 총기문화의 비극   며칠 전 텍사스 주 유벨디라는 시골 초등학교에서 끔찍한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 21명의 어린이들과 2명의 교사가 아까운...
    Date2022.05.29 Byreformanda Reply0 Views243 file
    Read More
  6. '어머니', 가장 아름다운 이름

        '어머니', 가장 아름다운 이름 황현조 박사 미 동부에는 긴 겨울이 가고 이제 새 봄이 왔다. 신록의 계절 5월은 가정의 달이요 둘째 주일은 어머니주일이다. 이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름이 있다면 그것은 무엇일까? 곧 “어머니”라는 이름일 것이다. ...
    Date2022.05.06 Byreformanda Reply0 Views319 file
    Read More
  7. 이재명은 링컨을 생각나게 한다

          이재명은 에이브라함 링컨을 생각나게 한다/ 김세윤     주: 아래의 글은 신학자 김세윤 박사가 모 유튜브 채널에 출연하여 특정 후보를 공개 지지한 영상을 인공지능이 녹취한 것이다. 영상 출처: 유튜브, 양희삼TV- 카타콤/ 목동TV, "이재명의 삶이 ...
    Date2022.03.09 Byreformanda Reply3 Views1499 file
    Read More
  8. 낮잠

        낮잠   일제 시대에 신사참배 반대운동으로 옥고까지 치른 고 한부선(Bruce Hunter) 선교사의 아버지 역시 선교사였는데 그가 임종하기 직전 아들을 부르더니 꺼져 가는 목소리로 이렇게 귓속말을 하더란다. "아들아, 종종 낮잠을 자도록 해라" 평생을 선...
    Date2022.02.21 Byreformanda Reply0 Views177 file
    Read More
  9. 황산기행기

          황산기행기     나는 중국에 머무는 16년 동안 나름대로 유명한 중국의 명소들을 방문해봤다. 때로는 재중 한인교회 연합회의 공적인 행사로, 때로는 아예 마음먹고 중국의 명소를 섭렵하기 위한 목적으로 가봤다. 그 목록을 열거하자면 장가계 2회, 서...
    Date2022.02.15 Byreformanda Reply0 Views204 file
    Read More
  10. 유유미션: 신학강의공급선교

        유유미션: 신학강의공급선교   유유미션(University Ubiquitous Mission)은 신학강의공급선교를 하는 비영리 선교 단체이다. 아래의 글은 어느 언론사의 기사에서 아래와 같은 온라인 장점과 단점들을 메모한 것이다.   팬데믹이 우리 일상의 모든 영역에...
    Date2022.01.15 Byreformanda Reply0 Views153 file
    Read More
  11. 메타버스 신학교육

        메타버스 신학교육   “믿음은 바라는 것들의 실상이요 보이지 않는 것들의 증거니”(히 11:1).   신발 회사 아디다스와 나이키가 경쟁을 해 왔다. 근래에 나이키가 아디다스를 10배 정도 앞질렀다. 근년에 아이다스는 60조 원을 벌지만, 나이키는 200조 원...
    Date2021.12.20 Byreformanda Reply0 Views216 file
    Read More
  12. 마리안 앤더슨

        마리안 앤더슨     미국인 마리안 앤더슨(Marian Anderson; 1897~1993)은 세계 최초의 흑인 오페라 가수이자 미국의 위대한 여자 성악가 중 한 사람입니다.   1955년 미국, 쉰 살이 넘은 나이에 흑인 가수로는 처음 메트로폴리탄에서 영감(靈感)있는 노래...
    Date2021.12.03 Byreformanda Reply0 Views806 file
    Read More
  13. 방언과 공수

    방언과 공수   아래은 어느 무속인이 쓴 것으로 무속인 초연의 글이다. 오늘날의 방언, 방언기도와 무속인이 접신상태에서 하는 공수를 견주어 설명한다. 이 무속인은 기독교의 방언이 접신상태에서 일어나는 신탁 곧 공수와 근본적으로 다르지 않음을 말한다...
    Date2021.07.02 Byreformanda Reply0 Views496 file
    Read More
  14. 영어와 디지털의 만남

        영어와 디지털의 만남   정보통신의 발달로 우리의 삶은 너무 나도 빠르게 아날로그에서 디지털 시스템으로 바뀌어 가고 있다.   누구나 간단한 휴대폰 클릭 하나로 원하는 정보를 얻을 수 있고, 물건을 살 수 있고, 돈을 보낼 수 있으며, 각종 예약을 하...
    Date2021.05.22 Byreformanda Reply0 Views318 file
    Read More
  15. 교회론 신학자 한스 큉 별세

        교회론 신학자 한스 큉 별세   로마가톨릭교회 신학자 한스 큉 박사(Hans Kung, 1928-2021)가 4월 6일 독일 튀빙겐 자택에서 향년 93세로 별세했다. 스위스인 큉은 활발한 저술활동을  해 온 로마가톨릭교회의 비판적 신학자이다. 독일 튀빙겐대학교에서 ...
    Date2021.04.09 Byreformanda Reply0 Views508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