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과문화

2021.12.03 23:06

마리안 앤더슨

조회 수 4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마리안 안터슨.jpg

 

마리안 앤더슨

 

 

미국인 마리안 앤더슨(Marian Anderson; 1897~1993)은 세계 최초의 흑인 오페라 가수이자 미국의 위대한 여자 성악가 중 한 사람입니다.

 

1955년 미국, 쉰 살이 넘은 나이에 흑인 가수로는 처음 메트로폴리탄에서 영감(靈感)있는 노래로 관중을 사로잡은 여가수가 있었습니다. 그녀는 비참하고 가난한 가정이었지만, 음악을 즐기는 가정 속에서 자라, 어려서부터 성악가의 소질을 키워 나갔습니다.

 

자신이 노래하던 교회 성가대에서 모아 준 돈으로 처음 성악 개인교습을 받으면서 후에 성악가 대회에서 300명의 경쟁자를 물리치고 우승을 합니다. 온갖 냉대와 가난과 인종차별의 멸시를 이기고 미국 성악계의 찬란한 별로 여러 차례 세계 각국으로부터 훈장을 받습니다.

 

한번은 백악관에서 루즈벨트 대통령 부처와 영국여왕을 위하는 독창회를 가졌습니다. 성공리에 공연이 끝난 자리에서 기자가 물었습니다. "가장 행복했던 순간은 언제였습니까?" 앤더슨이 대답하기를 "내가 가장 행복했던 순간은 늙은 어머니에게 더 이상 남의 집 빨래를 하지 않아도 된다는 말씀을 들었을 때입니다"라고 말했답니다.

 

관객들의 기립박수도, 온갖 영예로운 상도 아니었습니다. 성악가로서 명성을 얻고 있었지만, 1939년 마리아 앤더슨에게 미국 애국 여성회가 그녀가 흑인이라는 이유로 워싱턴 DC에 있는 컨스티듀션 홀에서 노래 부르는 것을 취소한다는 통보를 하였습니다.

 

그러나 그녀는 그 처사에 대한 항의로 링컨 기념관 광장에서 연주를 강행하였고, 그녀에 대한 지지로 그날 무려 75천명의 청중이 운집하였습니다. 뿐만 아니라 그 후에도 그녀는 연주여행 도중 스케줄이 잡힌 호텔에서 투숙을 거부당하기도 했고, 받아주는 식당을 찾지 못해 식사를 거르고 무대에 서기도 했습니다.

 

항상 사람들을 돕고 웃음을 잃지 않은 그녀는 어디서나 인간미가 넘치는 사람이었습니다. 연주여행에서 만난 한 아르바이트 여학생이 그녀에게 사인을 부탁했습니다. 사인을 하며 앤더슨이 학생에게 "오늘 저녁 음악회에 오실 거죠?" 라고 물었더니, 학생은 돈이 없어 가지 못한다고 대답했습니다. 그 말에 그녀는 그 자리에서 "아베마리아"를 불러주었습니다.

 

그녀는 항상 가난했던 시절을 잊지 않고 있었던 것입니다. 1953년 한국전쟁 때 미군들을 위문하기 위해 그녀가 부산을 찾은 적이 있었습니다. 피난지 부산에서 마땅한 연주 회장을 찾기 어려웠음은 당연한 일이었습니다. 이에 앤더슨은 초등학교의 운동장에서 피난민들을 위해 노래하기를 마다하지 않았습니다.

 

그런 그녀가 미국의 조그만 도시에서 공연을 갖게 되었을 때의 일화입니다. 가난한 한 흑인 소녀가 새벽부터 호텔에서 잡일을 하다가 너무 피곤한 나머지 그만 호텔의 구석에서 깜빡 잠이 들었습니다.

 

얼마 후 소녀가 눈을 떴을 때 그녀 앞에 한 중년의 흑인 여성이 서 있었습니다. 그 여성은 소녀에게 부드럽게 말했습니다. “너는 많이 외로워 보이는구나!” 그러자 소녀가 대답했습니다. “, 오늘 그토록 보고 싶었던 마리안 앤더슨의 공연이 근처에 있었어요. 그런데 저는 일을 해야 했기에 갈 수 없었어요.” 그러자 여성은 소녀의 손을 잡으며 나지막이 노래를 불렀습니다.

 

노래를 들은 소녀는 울먹이며 말했습니다. “당신이, 마리안 앤더슨이군요.” 그녀의 노랫소리에 사람들이 모였습니다. 다 함께 노래를 부르면서 박수와 춤으로 화답하는 아름다운 장면이 연출됐습니다.

 

당신이 부르는 노래 한 소절이, 당신이 건네는 따뜻한 말 한마디가, 당신이 행동하는 작은 선행이, 누군가에게는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위로와 힘이 될 수 있습니다. 우리의 노래가, 따뜻한 말 한마디가, 작은 선행이 한 사람을 바꿀 수 있습니다. 아니 어쩌면 세상을 바꿀 수도 있습니다.

 

깊은 강

 

깊고 맑은 요단강 건너 내 집 주님 계신 곳 그리운 고향에 가리로다

깊고 맑은 요단강 건너 내 집 주님 계신 곳 그리운 고향에 기리도다

오 돌아가리라 주님 계신 곳 언약하신 집 요단강가의 주님 만나리라

깊고 맑은 요단강 건너 내 집에 깊은 요단강 나 건너가 주님 만나리라

 

https://www.youtube.com/watch?v=2bytFrsL4_4

 

 

김정태 페이스북

 

▶ 아래의 SNS 아이콘을 누르시면 많은 사람들이 읽을 수 있습니다.

 

 

 

?

  1. 유유미션" 신학강의공급선교

        유유미션: 신학강의공급선교   유유미션(University Ubiquitous Mission)은 신학강의공급선교를 하는 비영리 선교 단체이다. 아래의 글은 어느 언론사의 기사에서 아래와 같은 온라인 장점과 단점들을 메모한 것이다.   팬데믹이 우리 일상의 모든 영역에...
    Date2022.01.15 Byreformanda Reply0 Views5 newfile
    Read More
  2. 메타버스 신학교육

        메타버스 신학교육   “믿음은 바라는 것들의 실상이요 보이지 않는 것들의 증거니”(히 11:1).   신발 회사 아디다스와 나이키가 경쟁을 해 왔다. 근래에 나이키가 아디다스를 10배 정도 앞질렀다. 근년에 아이다스는 60조 원을 벌지만, 나이키는 200조 원...
    Date2021.12.20 Byreformanda Reply0 Views42 file
    Read More
  3. 마리안 앤더슨

        마리안 앤더슨     미국인 마리안 앤더슨(Marian Anderson; 1897~1993)은 세계 최초의 흑인 오페라 가수이자 미국의 위대한 여자 성악가 중 한 사람입니다.   1955년 미국, 쉰 살이 넘은 나이에 흑인 가수로는 처음 메트로폴리탄에서 영감(靈感)있는 노래...
    Date2021.12.03 Byreformanda Reply0 Views41 file
    Read More
  4. 방언과 공수

    방언과 공수   아래은 어느 무속인이 쓴 것으로 무속인 초연의 글이다. 오늘날의 방언, 방언기도와 무속인이 접신상태에서 하는 공수를 견주어 설명한다. 이 무속인은 기독교의 방언이 접신상태에서 일어나는 신탁 곧 공수와 근본적으로 다르지 않음을 말한다...
    Date2021.07.02 Byreformanda Reply0 Views180 file
    Read More
  5. 영어와 디지털의 만남

        영어와 디지털의 만남   정보통신의 발달로 우리의 삶은 너무 나도 빠르게 아날로그에서 디지털 시스템으로 바뀌어 가고 있다.   누구나 간단한 휴대폰 클릭 하나로 원하는 정보를 얻을 수 있고, 물건을 살 수 있고, 돈을 보낼 수 있으며, 각종 예약을 하...
    Date2021.05.22 Byreformanda Reply0 Views174 file
    Read More
  6. 교회론 신학자 한스 큉 별세

        교회론 신학자 한스 큉 별세   스위스의 로마가톨릭교회 신학자 한스 큉 박사(Hans Kung, 1928-2021)가 4월 6일 독일 튀빙겐 자택에서 향년 93세로 별세했다. 큉은 활발한 저술활동을  해 온 로마가톨릭교회의 비평적 신학자이다. 독일 튀빙겐대학교에서 ...
    Date2021.04.09 Byreformanda Reply0 Views279 file
    Read More
  7. 성공한 구테타는 처벌할 수 없다

      미얀마 시민/ 사진 An SueYe     성공한 구테타는 처벌할 수 없다    미얀마의 군부가 쿠테타로 정권을 잡았다. 민주화를 요구하는 시민들에게 군경은 실탄을 발포하여 많은 사상자들이 발생하고 있다. 이들이 지금은 쿠테타 세력으로 불리지만 법개정을 통...
    Date2021.03.03 Byreformanda Reply0 Views186 file
    Read More
  8. 지독한 사랑, 팬데믹 시대에 생각해 본다

        지독한 사랑, 팬데믹 시대에 생각해 본다   코로나 바이러스로 말미암아 일 년째 전 세계가 멈춰버린 느낌이다. 정부가 교회의 대면 예배를 규제하고 있다. 예배에 참석을 하려면 눈치를 봐야하는 상태이다. 아스라엘과 터기 여행은커녕 기독인들이 자기 ...
    Date2021.01.29 Byreformanda Reply0 Views304 file
    Read More
  9. 서양 8음계의 기원

    Harpsicod, BREAD CHAPEL   서양 8음계의 기원   우리의 조상들은 5음계를 사용하여 궁 상 각 치 우로 표기하였다. 오늘날 세계인이 사용하는 서양 8음계는 기독교의 유산이다. 10세기 말, 이탈리아의 기독교 성직자이며 음악가인 귀도 다레쵸(Guido d’Arezzo...
    Date2021.01.28 Byreformanda Reply0 Views470 file
    Read More
  10. 큐알코드와 기독인의 시대분별

      큐알코드와 기독인의 시대분별   핀란드의 헬싱키 공항에 '코로나 19 탐지견'이 등장했다고 한다. 이 탐지견은 코로나 19 양성 환자의 확진 여부를 10초 안에 찾아내는 게 가능하고 특히 무증상 환자까지 찾아내는 능력을 가져 현재 시범 근무 중이라고 한...
    Date2021.01.14 Byreformanda Reply0 Views326 file
    Read More
  11. 박창환 목사의 고별사

        박창환 목시의 고별사   박창환 목사(1924-2020)는 장로회신학교(1948)와 장로회신학대학교에서 1989년까지 41년 동안 헬라어와 신약신학 교수로 봉직했다. 1924년 황해도 황주에서 태어났다. 박경구 목사의 장남이며, 한국장로교회 최초 중국 파견 선교...
    Date2020.12.01 Byreformanda Reply0 Views668 file
    Read More
  12. 캠퍼스 없는 대학교 시대의 개막

          캠퍼스 없는 대학교 시대의 개막   캠퍼스 없는 대학교 시대가 개막했다. 코로나 19 이전에 이미 시작되었다.   <리포르만다>와 BREADTV가 함께 설계 운영하는 BREAD UNIVERSITY는 신학강의 공급선교 플랫폼이다. 동영상 신학강의를 가난한 나라들의 복...
    Date2020.08.09 Byreformanda Reply0 Views300 file
    Read More
  13. 수산나 이야기, 미투 사건의 원형

          수산나 이야기, 미투 사건의 원형   미모의 여인 수산나 이야기는 인류의 오래된 '미투 연루 사건’의 주인공이다. 로마가톨릭교회의 구약성경 외경 다니엘서 13장에 나오는 이 이야기는 권력 사회가 모함받은 피해자를 억울하게 하는 패턴의 원형이다.  ...
    Date2020.07.11 Byreformanda Reply0 Views494 file
    Read More
  14. 연리근(連理根)과 단다(單多)

    연리근(連理根)과 단다(單多) 일식이 있던 시간에 등산을 하다가 우연히 위 그림의 나무들을 보았다. 두 나무의 뿌리가 붙어 있다. 연리근(連理根)이라고 한단다. 해발 약 300미터의 높이의 부산지역 장지산 등산로 기슭에 있다. 이 두 나무는 둘이면서 하나...
    Date2020.06.22 Byreformanda Reply0 Views458 file
    Read More
  15. 미국 폭동: 조지 플로이드 신드롬

    Photo: "George Floyd protests" in Wikip미국 dia 미국 폭동: 조지 플로이드 신드롬 미국 폭동, 조지 플로이드 신드롬(George Floyd Syndrome)은 2020년 5월 말에 시작하여 6월 초 현재까지 미국에서 확산되고 있는 파괴적인 저항운동이다. 위조 지폐 사용자...
    Date2020.06.06 Byreformanda Reply0 Views996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