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과문화

2022.02.15 07:38

황산기행기

조회 수 6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56666666666.jpg

 

 

황산기행기

 

 

나는 중국에 머무는 16년 동안 나름대로 유명한 중국의 명소들을 방문해봤다. 때로는 재중 한인교회 연합회의 공적인 행사로, 때로는 아예 마음먹고 중국의 명소를 섭렵하기 위한 목적으로 가봤다. 그 목록을 열거하자면 장가계 2, 서안의 화산 3, 계림 3, 그리고 황산을 5회쯤 가본 것 같다.

 

 

그래도 아직 사천성의 구채구를 못 가본 것이 못내 마음에 걸린다. 구채구는 코로나 시절 지나고 나서 다시 자유로운 왕래가 가능해지면 다리 힘이 약해지기 전에 꼭 한번 가보고 싶은 곳이다.

 

 

그 외에도 청도와 홍콩, 서안을 세 번쯤 간 것 같고 연태와 충칭을 각각 한 번씩 다녀왔다. 그 중에서 내가 살던 곳에서 가장 가깝기도 하거니와(650km) 소위 중국의 오대산악(三山五岳) 중에서 첫째가는 황산을 가장 많이 왕래를 했는데 갈 때마다 새로움으로 가슴 설레게 하던 황산 얘기를 좀 해보고자 한다.

 

 

황산을 갈 때마다 무엇이 황산을 유명하게 하는 걸까?” 하는 의문을 가졌다. 한 그루의 나무, 한 포기의 풀, 한 봉우리의 바위라도 그 자태와 존재의 미학을 찾으려고 애썼다. 백아령을 지나 광명정으로 가는 가파른 계단을 오르면서 몇 번을 중얼 거렸다. “아니 이건 여느 밋밋한 야산에나 있음직한 나무며 풀이잖아! 그런데 뭐가 황산을 유명하게 만들었지?”

 

황산의 모든 봉우리의 정상은 바위로 이루어져 있다. 하지만 그 봉우리가 결코 바위로만 이루어져 있는 삭막한 산은 아니다. 황산 제 일봉인 연화봉이나 천도봉 혹은 다른 제 3, 4의 봉우리들도 하나같이 지니고 있는 특징이다.

 

 

봉우리들이 그 아득한 정상에도, 깎아지른 절벽에도 살아 숨 쉬는 푸른 나무들을 안고 있다는 사실이다. 자칫 삭막할 수 있는 바위가 푸르른 생명을 아우르고 있다. 올려다보기 아찔한 산정에도, 내려다보기 어지러운 단애에도 조금의 벌어진 틈만 있으면 여지없이 그곳에 녹색의 풀과 나무, 생명체가 매달려있다. 바위는 스스로 몸을 가르고 살을 쪼개어 그 생명체들을 받아들인 것이다.

 

 

그러므로 죽음같이 메마르고 삭막한 바위가 푸근한 어머니 같이 넉넉한 봉우리가 되었다. 보기에는 뾰쪽해 보여도 바위로 이루어진 그 봉우리들이 살아있는 나무와 더불어 존재하므로 후덕한 느낌을 준다. 황산이 황산인 이유가 그것이라 여긴다.

 

 

그것뿐이 아니다. 나무는 어느 산새가 먹다가, 놀다가 흘린 홀씨였든지 어떤 바람이 전해준 부러진 가지였든지 그 어지러운 낭떠러지에 몸을 맡기기 시작한 이래 질긴 생명을 가꾸어 왔다. 폭풍우 불고 천둥과 번갯불 휘몰아치는 여름밤에도, 칼바람이 눈보라 몰아 귀신 울음으로 달려오는 겨울밤에도 나무는 생명이기를 포기하지 않았다. 때로는 바위를 붙잡고 몸으로 부대끼며, 때로는 바람의 울음에 함께 통곡하며 살려 달라부르짖으며 틈을 달라애원했을 것이다. 생명을 이어가기 위한 처절한 몸부림이 외로운 산정에서, 어지러운 단애에서 얼마나 많은 세월동안 이어졌는지 모른다.

 

 

오늘 내가 올려다 본 산정의 나무들은 다 제자리를 차지하고 있었다. 그리하여 허위허위 산을 오른 나에게 빛나는 생명을 한껏 뽐내고 있었다. 몸이 쪼개지고 갈라지는 아픔을 경험한 바위는 생명을 가꾸는 어머니의 후덕함으로 우뚝 서있다.

 

 

사람들은 돌 같이 강퍅한 마음을 얘기 하지만 그것은 바위를 욕되게 하는 것임을 산에서 배운다. 서로를 비난하고, 불신하고 서로를 배척하는 사람들은 더 이상 돌 같은 뭐~” 라거나 바위 같은 그 무엇을 논한 자격이 없음을 알아야 한다.

 

 

생명을 이어가기에 그 어느 곳 보다 척박한 곳에서 한번 살아 보겠다고 틈새를 파고들어 몸을 쪼개고 살을 찢는 나무나 풀은 바위에게 있어 무례한 침입자에 불과하다. 온 힘으로 밀어 내야만 자신의 생명을 보존 할 수 있는 적이요 원수다. 그 여린 생명이 어쨌든 한번 살아 보겠다고 애원하는데 그것을 용납하지 못하는 바위는 나무에게 있어 정말 인색하고 고집불통인 벽창호다. 서로가 도무지 어울릴 수도, 용납할 수도 없는 상극의 관계로 보인다.

 

 

그러나 언제 부터인가 서로를 인정하고 상생을 도모했을 때 하늘이 비를 내려 습도를 맞추고 햇볕이 따스함을 더해 생장에 필요한 온기를 주었다. 때로 불어오는 바람은 나무가 더욱 견고하고 깊이 있게 뿌리박도록 도와주었을 것이다.

 

 

봉우리에서 봉우리로 날기에 피곤한 새들이 그 넉넉한 가지와 그늘에 집을 짓고 또 다른 생명의 사슬을 이어간다. 그것이 오늘의 황산이다. 그것이 황산으로 하여금 그 이름이 끊임없이 사람들 입에 오르내리게 하는 이유다. 못 가본 사람이 호기심을 가지고 가 보게 될 그 언젠가를 기약하게 하는 힘이며 한 번 가본 사람이 다시 한 번 황산 다녀오기를 소망하는 이유다.

 

 

지혜로운 사람이 산을 찾는다고 했던가? 그게 아니지! 산이 지혜를 주는 것이다. 겸손한 눈으로 봉우리를 바라보면 그곳에서 지혜를 얻게 되리라. 눈을 들어 산을 보라!

 

 

김희택 목사, 선교사

 

편집자 주: 중국 황산이라는 이름은 당나라 현종이  붙인 것이다. 황산은 중국의 수  많은 시와 문학작품에 등장하는 이름이다.  황산의 가장 높은 곳은 연화봉이다. 해발 1,864미터이다. 중국인들에게 '가장 좋은 가장 아름다운 최고의 산'이란다. 

 

▶ 아래의 SNS 아이콘을 누르시면 많은 사람들이 읽을 수 있습니다.

 

 

?

  1. 아, 어찌 우리 잊으랴 6.25

          아, 어찌 우리 잊으랴 6.25     한국동란, 한국전쟁 곧 6.25 전쟁이 일어난지도 72년이 됐다. 1950년 6월25일 주일 새벽 4시에 북한은 공산주의 종주국인 소련과 중공을 끌어들여 불법으로 기습 남침했다.     북한은 지금도 “한반도에서 외세를 몰아내...
    Date2022.06.27 Byreformanda Reply0 Views22 file
    Read More
  2. 욥기의 신비 다시 읽기

        욥기의 신비 다시 읽기   역사가 칼라일은 “욥기는 인간의 펜으로 쓰인 것 중에 가장 위대한 작품”이라고 말했다. 신학자들은 욥기를 고금 전체의 “최고의 시편”이라고 칭한다. 그 정도로 욥기 안에는 기독교의 구원 교리가 절묘하게 묘사되어 있다. 그래...
    Date2022.06.17 Byreformanda Reply0 Views63 file
    Read More
  3. 대힉총장의 연령

        대힉총장의 연령   최근 모 대학교 이사회는 신임 총장을 선출하면서 지원자의 퇴임 시의 정년 연령을 70세로 제한하는 기존의 규정을 따랐다. 이 제한 정책은 학생 지원자가 많고 위기가 전혀 없는 시절에 만든 것이다. 사립대학교의 총장 후보자에 대한...
    Date2022.06.11 Byreformanda Reply0 Views63 file
    Read More
  4. 미국 총기문화의 비극

      ▲뉴욕의 유엔본부 건물 앞에 있는 분쟁 없는 세계를 상징하는 조형물 ‘매듭 묶은 총’. /사진=UN 페이스북   미국 총기문화의 비극   며칠 전 텍사스 주 유벨디라는 시골 초등학교에서 끔찍한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 21명의 어린이들과 2명의 교사가 아까운...
    Date2022.05.29 Byreformanda Reply0 Views76 file
    Read More
  5. '어머니', 가장 아름다운 이름

        '어머니', 가장 아름다운 이름 황현조 박사 미 동부에는 긴 겨울이 가고 이제 새 봄이 왔다. 신록의 계절 5월은 가정의 달이요 둘째 주일은 어머니주일이다. 이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름이 있다면 그것은 무엇일까? 곧 “어머니”라는 이름일 것이다. ...
    Date2022.05.06 Byreformanda Reply0 Views127 file
    Read More
  6. 이재명은 링컨을 생각나게 한다

          이재명은 에이브라함 링컨을 생각나게 한다/ 김세윤     윤석열이 나에게 트럼프를 생각나게 한다면, 이재명은 우리에게 에이브라함 링컨을 생각하게 하지 않습니까? 이번 대통령 선거는 진짜 묵시문학적 관점에서 볼 수가 있구나.   그래서 내가 아까 ...
    Date2022.03.09 Byreformanda Reply2 Views751 file
    Read More
  7. 낮잠

        낮잠   일제 시대에 신사참배 반대운동으로 옥고까지 치른 고 한부선(Bruce Hunter) 선교사의 아버지 역시 선교사였는데 그가 임종하기 직전 아들을 부르더니 꺼져 가는 목소리로 이렇게 귓속말을 하더란다. "아들아, 종종 낮잠을 자도록 해라" 평생을 선...
    Date2022.02.21 Byreformanda Reply0 Views102 file
    Read More
  8. 황산기행기

          황산기행기     나는 중국에 머무는 16년 동안 나름대로 유명한 중국의 명소들을 방문해봤다. 때로는 재중 한인교회 연합회의 공적인 행사로, 때로는 아예 마음먹고 중국의 명소를 섭렵하기 위한 목적으로 가봤다. 그 목록을 열거하자면 장가계 2회, 서...
    Date2022.02.15 Byreformanda Reply0 Views67 file
    Read More
  9. 유유미션: 신학강의공급선교

        유유미션: 신학강의공급선교   유유미션(University Ubiquitous Mission)은 신학강의공급선교를 하는 비영리 선교 단체이다. 아래의 글은 어느 언론사의 기사에서 아래와 같은 온라인 장점과 단점들을 메모한 것이다.   팬데믹이 우리 일상의 모든 영역에...
    Date2022.01.15 Byreformanda Reply0 Views81 file
    Read More
  10. 메타버스 신학교육

        메타버스 신학교육   “믿음은 바라는 것들의 실상이요 보이지 않는 것들의 증거니”(히 11:1).   신발 회사 아디다스와 나이키가 경쟁을 해 왔다. 근래에 나이키가 아디다스를 10배 정도 앞질렀다. 근년에 아이다스는 60조 원을 벌지만, 나이키는 200조 원...
    Date2021.12.20 Byreformanda Reply0 Views113 file
    Read More
  11. 마리안 앤더슨

        마리안 앤더슨     미국인 마리안 앤더슨(Marian Anderson; 1897~1993)은 세계 최초의 흑인 오페라 가수이자 미국의 위대한 여자 성악가 중 한 사람입니다.   1955년 미국, 쉰 살이 넘은 나이에 흑인 가수로는 처음 메트로폴리탄에서 영감(靈感)있는 노래...
    Date2021.12.03 Byreformanda Reply0 Views134 file
    Read More
  12. 방언과 공수

    방언과 공수   아래은 어느 무속인이 쓴 것으로 무속인 초연의 글이다. 오늘날의 방언, 방언기도와 무속인이 접신상태에서 하는 공수를 견주어 설명한다. 이 무속인은 기독교의 방언이 접신상태에서 일어나는 신탁 곧 공수와 근본적으로 다르지 않음을 말한다...
    Date2021.07.02 Byreformanda Reply0 Views249 file
    Read More
  13. 영어와 디지털의 만남

        영어와 디지털의 만남   정보통신의 발달로 우리의 삶은 너무 나도 빠르게 아날로그에서 디지털 시스템으로 바뀌어 가고 있다.   누구나 간단한 휴대폰 클릭 하나로 원하는 정보를 얻을 수 있고, 물건을 살 수 있고, 돈을 보낼 수 있으며, 각종 예약을 하...
    Date2021.05.22 Byreformanda Reply0 Views231 file
    Read More
  14. 교회론 신학자 한스 큉 별세

        교회론 신학자 한스 큉 별세   로마가톨릭교회 신학자 한스 큉 박사(Hans Kung, 1928-2021)가 4월 6일 독일 튀빙겐 자택에서 향년 93세로 별세했다. 스위스인 큉은 활발한 저술활동을  해 온 로마가톨릭교회의 비판적 신학자이다. 독일 튀빙겐대학교에서 ...
    Date2021.04.09 Byreformanda Reply0 Views369 file
    Read More
  15. 성공한 구테타는 처벌할 수 없다

      미얀마 시민/ 사진 An SueYe     성공한 구테타는 처벌할 수 없다    미얀마의 군부가 쿠테타로 정권을 잡았다. 민주화를 요구하는 시민들에게 군경은 실탄을 발포하여 많은 사상자들이 발생하고 있다. 이들이 지금은 쿠테타 세력으로 불리지만 법개정을 통...
    Date2021.03.03 Byreformanda Reply0 Views237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