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학저널

Extra Form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656e2fdd3635c9fe674727990a6f3636.jpg

태즈매이니아 주머니늑대(Tazmanian Tiger). 1936사망 멸종   

칭의와 윤리, 구원과 행위를 결합시키는 신학자들을 연상시킨다. 

 

최갑종의 윤리적 칭의론

   

백석대 총장 최갑종 교수는  '루터 선언 500주년과 한국교회'를 주제로 2017년 5월 27일 서울 백석대학교 대학원에서 열린 한국개혁신학회·백석대학교 공동 학술심포지엄에서 윤리적 칭의론을 천명했다. '종교개혁의 칭의론 다시 보기'를 제목의 기조강연에서 칭의와 윤리와 결속시켰다.


<크리스천투데이> 김진영 기자의 보도 기사에 따르면, 종교개혁 칭의론과 김세윤을 포함한 바울의 새관점 칭의론을 포함한다. 최갑종의 칭의론은 종교개혁자들의 칭의론을 넘어선다. 여러 면에서 김세윤의 칭의론과 바울의 새관점 학파의 칭의론과 궤를 같이한다.  칭의를 윤리라는 정박지에 묵어매어 행위구원을 향하여 문을 활짝 열어놓는다.


최갑종 칭의론의 핵심

 

1. 종교개혁자들과 후계자들이 바울 서신에 나타난 칭의의 과거적이며단회적인 측면을 발견하고 강조한 것은 분명 칭찬할 만하다. 그러나 바울이 신자의 삶 전체와 관련돼 있는 칭의의 현재적이고 미래적인 측면을 말하고 있다는 사실을 간과하거나 강조하지 못했다칭의 안에는 하나님 나라처럼 기독론적인 사역만이 아닌 성령론적인 사역도신학적인 문제만이 아닌 윤리적인 문제도 포괄하고 있는 사실을 충분하게 강조하지 못했다.

 

2. 바울은 칭의와 성화 별개의 내용을 말하지 않는다동일한 구원의 내용을 다른 관점에서즉 칭의는 구원의 법정적인 면을성화는 구원의 제의적인 면을 말하고 있다둘 다 바울 복음의 구원의 특징을 설명하는 그림언어이다.

 

3. 바울의 칭의 어휘는 법정적인 의미만 아니라 관계론적이고종말론적인 의미를 지니고 있다그러므로 '이미'와 '아직'의 관점에서 강한 윤리적인 교훈을 내포하고 있다따라서 우리는 바울의 윤리적인 메시지를 성화 교훈에서만 찾을 것이 아니라우선적으로 칭의 교훈에서 찾아야 한다.

 

4. 칭의는 법정적인 동시에 관계론적이다바울서신에서 칭의라는 어휘는 법정적인 면만 보여주고 있는 것은 아니다칭의는 예수 믿는 자를 하나님의 자녀로 회복시키는 관계론적인 면도 있다.


아래는  <크리스천투데이김진영 기자 (2017.5.28.)의 보도문이다.


기사 제목: 강한 윤리적 메시지 담은 칭의 강조할 필요 있다.

 

한국개혁신학회·백석대학교 공동 학술심포지엄이 '루터 선언 500주년과 한국교회'를 주제로 27일 서울 백석대학교 대학원에서 열렸다특히 '종교개혁의 칭의론 다시 보기'를 제목으로 기조강연한 백석대 총장 최갑종 박사의 발표가 눈길을 끌었다.

 

최 박사는 "중세 로마 가톨릭교회는 칭의를 하나님께서 죄인인 인간을 실제로 의롭게 만들어가는 과정으로 이해했다그들에게 칭의는 선(신의 은총(인간의 선행이 된다"며 "따라서 가톨릭교회의 칭의론에 있어서 신인(神人)협력은 필수적이었다"고 했다.

 

그는 "종교개혁자들은 이와 같은 칭의론은결국 칭의에 있어서 하나님의 신실한 은혜와 그리스도 구속 사건의 완전한 충족성을 무너뜨릴 뿐만 아니라인간의 선행 혹은 '율법의 행위'를 구원의 필수적인 요소로 삼은 1세기 유대교의 공로주의적 구원론에 빠질 수밖에 없는 것으로 보았다"고 했다.

 

이어 칭의에 대한 바울의 견해를 분석한 그는 "바울에게 있어서 칭의는 우선적으로 하나님이 주도하시는 하나님의 사역이다결코 신인협력의 산물이 아니"라며 "바울은 갈라디아서와 로마서에서 동사 '의롭게 하다'를 사용할 경우 항상 하나님이 동사의 행동을 이루시는 주체로 소개하고 있다"고 했다.


칭의과거인 동시에 현재이자 미래

 

한편최 박사는 "바울에게 있어서 칭의는 하나님의 나라처럼 '이미'와 '아직'의 양면성을 가진 종말론적 실재"라고 했다그는 "사실상 바울은 여러 곳에서 최후에행위에 따른 심판이 있을 것을 분명히 말하고 있다물론 그렇다고 해서 칭의의 윤리가 '이미주어진 칭의와 장차 주어질 최종적인 칭의와 무관한 것으로 볼 수는 없다"고 했다.

 

그는 "하나님 나라의 '이미'와 '아직'이 모두 그리스도에게 달려 있는 것처럼칭의의 과거현재미래도 모두 그리스도에게 달려 있다"면서 "칭의의 과거와 미래가 하나님께서 그리스도를 통해 주시는 것처럼칭의의 현재(윤리)도 인간의 일이나 신인협력이 아닌 하나님께서 그리스도와 성령을 통해 우리 안에서 이루어 가시는 그분의 사역"이라고 역설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바울에게 있어 칭의는 이미 주어졌고 이루어진 과거적인 사건인 동시에지금 여기서 계속해서 주어지는 현재적인 사건이기도 하다또한 장차 주어질 미래적인 사건"이라며 "이런 점을 볼 때 종교개혁자들과 그의 후계자들이 바울 서신에 나타난 칭의의 과거적이며단회적인 측면을 발견하고 강조한 것은 분명 칭찬할 만하지만바울이 신자의 삶 전체와 관련돼 있는 칭의의 현재적이고 미래적인 측면을 말하고 있다는 사실을 간과하거나 강조하지 못한 점은 매우 아쉬운 일"이라고 했다.

 

최 박사는 "말하자면 칭의 안에는 복음서의 하나님 나라처럼 기독론적인 사역만이 아닌 성령론적인 사역도신학적인 문제만이 아닌 윤리적인 문제도 포괄하고 있다는 사실을 충분하게 강조하지 못했다"고 했다.

 

그는 또 "바울에게 있어서 칭의는 법정적인 동시에 관계론적"이라며 "바울서신에서 칭의라는 어휘는 법정적인 면만 보여주고 있는 것은 아니다칭의는 예수 믿는 자를 하나님의 자녀로 회복시키는 관계론적인 면도 있다바울에게 있어서 칭의는 주권의 전이(轉移)를 통해 신분의 변화를 가져온다"고 했다.

 

칭의와 성화서로 별개의 것 아냐

 

이어 '성화'에 대해 그는 "바울은 신자를 가리켜 자주이미 거룩하게 된 자를 뜻하는 '성도'로 지칭하고 있다"면서 "이것은 바울의 성화 어휘가 일반적으로 도덕적이고 윤리적인 과정을 말하기보다는 예수 그리스도의 속죄적 죽음을 통해 이미 하나님의 백성이라는 거룩한 신분이 됐음을 강조하는 제의적 관점에서 사용되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했다.

 

그는 "물론 이것이 바울이 그의 서신에서 성화가 현재나 미래에 이뤄질 대상임을 전혀 말하고 있지 않다는 것은 아니"라며 "그러나 이 경우에도 바울은 거룩함과 관련된 동사를 과거형을 사용해 거룩함이 점진적으로계속적으로 이뤄지는 것이 아닌 단번에 이뤄지는 상태임을 강조한다"고 했다.

 

최 박사는 "이런 사실은 우리로 하여금 거듭 칭의와 성화를 서로 구분해 마치 서로 별개의 것처럼 말하는 것을 어렵게 만든다"면서 "구속은 성부의 사역성화는 성령의 사역칭의는 그리스도의 사역이라는 등식은 성립될 수 없다는 것이다오히려 구속성화칭의 모두가 삼위 하나님이 함께 한 구원사역이라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바울의 칭의와 성화를 다음에 세 가지 내용으로 정리했다.

 

1. 바울은 칭의와 성화 어휘를 엄격하게 서로 구분해 마치 별개의 내용을 말하고 있는 것처럼 사용하고 있지 않다오히려 동일한 구원의 내용을 다른 관점에서즉 칭의는 구원의 법정적인 면을성화는 구원의 제의적인 면을 말하고 있다둘 다 바울 복음의 구원의 특징을 설명하는 그림언어이다.

 

2. 바울의 칭의 어휘는 법정적인 의미만 아니라 관계론적이고 종말론적인 의미를 지니고 있다그러므로 '이미'와 '아직'의 관점에서 강한 윤리적인 교훈을 내포하고 있다.

 

3. 따라서 우리는 바울의 윤리적인 메시지를 성화 교훈에서만 찾을 것이 아니라우선적으로 칭의 교훈에서 찾아야 한다.

 

최 박사는 "사실 종교개혁 시대에서는 칭의와 성화를 동일시해 인간의 윤리와 선행을 필수적인 요소로 부각해한편으로 공로주의가 득세하고다른 한편으로 구원을 위한 그리스도의 십자가 사건의 유일성이 크게 훼손되는 상황이었기 때문에칭의와 성화를 구분하는 것이 필요했을 것"이라며 "그렇게 함으로써 '오직 믿음' '오직 그리스도' '오직 은혜'라는 개신교의 신학이 정착될 수 있었다"고 했다.

 

그는 "그렇지만 이러한 종교개혁 신학을 오해 내지 오도해 바울의 칭의의 복음을 윤리 없는 값싼 복음십자가 없는 값싼 은혜로 만들고신앙과 삶신학과 윤리를 나누는그래서 교회의 비윤리성과 부패를 방조하는 오늘의 상황에서는오히려 이미 강한 윤리적인 메시지를 담고 있는 바울의 종말론적 칭의 교훈을 새롭게 강조할 필요가 있다"고 역설했다.


김진영 기자/ 크리스천투데이


▶ 아래의 SNS 아이콘을 누르시면 많은 사람들이 읽을 수 있습니다. 공유해 주십시오.

  • ?
    dschoiword 2019.12.01 22:56
    최갑종 박사는 왜 칭의에서 ‘믿음’이 아닌 ‘윤리’를 찾는가?

    이경섭 목사, 개혁신학회 기조발제에 대한 반론 제기

    <크리스천투데이>, 2017.0601

    이 글은 6월 28일자 최갑종 교수의 개혁신학회 기조발제 '강한 윤리적 메시지 담은 칭의 강조할 필요 있다'는 본지 기사를 읽고, 독자들과 필자가 담임하는 교회 성도들이 갖게 될 칭의에 대한 혼란을 덜어주려는 목회적 관점에서 쓴 것이다. 최갑종 교수 개인에 대한 신학적 비판이 아님을 전제한다. 필자가 언급하는 내용은, 기자가 본지에 올린 내용에 제한됨을 밝혀둔다. 기사(따옴표 내)에 대해 조목조목 논평하는 형식을 취할 것이다.

    1. "바울에게 있어 칭의는 하나님 나라처럼 '이미'와 '아직'의 양면성을 가진 종말론적 실재이다. 사실상 바울은 여러 곳에서 최후에, 행위에 따른 심판이 있을 것을 분명히 말하고 있다. 물론 그렇다 해서 칭의의 윤리가 '이미' 주어진 칭의와 장차 주어질 최종적인 칭의와 무관한 것으로 볼 수는 없다."

    → 칭의를 정의함에 있어 '이미와 아직'이라는 변증법적 용어롤 동원해, 현재적 하나님 나라와 장차 도래할 하나님 나라로 빗댄 것은 부적절하다. 교회 공동체(눅 17:21)와 성도 안에서 성령으로 경험되는 현재적 하나님 나라(롬 14:17)는, 장차 도래할 하나님 나라의 부분적인 맛봄(tasting)이고 그림자일 뿐이다. 그러나 지금 우리가 가진 칭의는, 맛보기나 그림자가 아닌 완전하고 또한 종말론적인 것이다.

    그리고 현재적 칭의를 받은 자가 종말에 기대하는 것은, 그가 말하는 또 다른 칭의가 아닌 칭의의 만개(full bloom), 곧 영화이다(glorifing, 고전 15:51; 요일 3:2). 재삼 강조컨대, 현재적 칭의의 종말론적 구현은 칭의가 아닌 영화(glorifing)이다.

    2. "사실상 바울은 여러 곳에서 최후에, 행위에 따른 심판이 있을 것을 분명히 말하고 있다. 물론 그렇다고 해서 칭의의 윤리가 '이미' 주어진 칭의와 장차 주어질 최종적인 칭의와 무관한 것으로 볼 수는 없다."

    → 칭의유보자들이 그러하듯, 그도 여기서 상급 심판(마 10:42; 갈 6:9)은 말하지 않고, 윤리(행위)를 기준으로 한 칭의 심판에만 주목한다. 그럴 수밖에 없는 것은? 선행이 칭의에 소용돼야 하기에, 상급을 유발할 잉여선(剩餘善)의 축적이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그들의 관심은 오직 종말에 칭의를 받을 수 있느냐 없느냐의 여부와, 고급 칭의를 받느냐 저급 칭의를 받느냐에 한정돼 있다. 이는 개신교의 상급론이라기보다 로마가톨릭의 상급론에 가깝다.

    3. "칭의의 과거와 미래가 하나님께서 그리스도를 통해 주시는 것처럼, 칭의의 현재(윤리)도 인간의 일이나 신인협력이 아닌 하나님께서 그리스도와 성령을 통해 우리 안에서 이루어 가시는 그분의 사역이다."

    → 그는 처음에 '칭의가 신인협력이 아닌 하나님의 일'이라고 말한다. 그리고는 곧바로 '하나님께서 그리스도와 성령을 통해 우리 안에서 이루어 가시는 그분의 사역'이라고 말함으로써, 앞의 말을 즉시 부정해 버린다.

    '성령을 통해 우리 안에서 이루어 간다'는 말은 칭의를 '미완료'형의 현재진행형, 신인협력형으로 만든다. 이는 성령을 통해 칭의가 사람 안에서 이뤄질 때 사람의 반응과 협력이 필수불가결하게 되고, 그 반응과 협력 여부로 칭의의 성공 실패가 결정되기 때문이다. 기존 개혁주의 신학에서 칭의에 대한 성령의 사역은 칭의의 적용에 관한 것이지, 지속적 협력 개념이 아니다.

    4. "바울에게 있어 칭의는 이미 주어졌고 이뤄진 과거의 사건인 동시에, 지금 여기서 계속해서 주어지는 현재적인 사건이기도 하다. 또한 장차 주어질 미래적인 사건이다. 종교개혁자들과 그의 후계자들이 바울서신에 나타난 칭의의 과거적이며 단회적인 측면을 발견하고 강조한 것은 분명 칭찬할 만 하지만, 바울이 신자의 삶 전체와 관련돼 있는 칭의의 현재적이고 미래적인 측면을 말하고 있다는 사실을 간과하거나 강조하지 못한 점은 매우 아쉬운 일이다."

    → 종교개혁자들이 칭의의 단회성과 즉각성을 말한 것은, 칭의의 근거인 단번에 성취된 그리스도의 영원한 구속 때문이다. 칭의가 종말 때까지 지속되지 못한다면 칭의의 기반인 구속은 영원한 것이 못 되는 것이고, 그리스도는 계속 피를 흘려야 한다. 만약 그의 말대로 구속의 열매인 칭의가 미래를 보장할 수 없다면, 그것은 단지 칭의만 불완전한 것이 아니라 칭의의 원천인 그리스도의 구속도 불완전한 것이 되고 만다.

    그러나 칭의의 효력이 일시적일 수 없음은, 칭의의 기반인 그리스도의 구속이 영원한 때문이고, 그리스도의 구속이 영원한 것은 그리스도가 구속을 위해 흘린 피가 영원하기 때문이다(히 13:20; 10:12; 9:12).

    그리고 그는 칭의가 현재적이고 미래적인 삶 전체와 연관지어져있기에 미래의 칭의에 대해 낙관할 수 없다는 점도 말한다. 그러나 성경은 미래의 칭의가 연약한 성도 자신에게 달린 것이 아니라, 끝까지 구원하시는 하나님의 은혜에 달려있다고 말한다(고후 1:10).

    5. "칭의 안에는 신학적인 문제만이 아닌 윤리적인 문제도 포괄하고 있다."

    → 칭의가 신학적 문제를 포괄하고 있다 함은 칭의가 그리스도의 구속에 기반한다는 뜻이고, 칭의가 윤리적 문제를 포괄한다 함은 칭의에 인간의 윤리적 책임이 포함된다는 말이다. 그가 칭의가 신학적·윤리적 문제 모두를 포괄하고 있다고 한 것은, 칭의가 그리스도의 구속과 인간의 윤리로 완성된다는 말로써, 신인협력설의 전형이다.

    6. "바울에게 있어 칭의는 법정적인 동시에 관계론적이다. 바울서신에서 칭의라는 어휘는 법정적인 면만 보여주고 있는 것은 아니다. 칭의는 예수 믿는 자를 하나님의 자녀로 회복시키는 관계론적인 면도 있다."

    → '칭의는 법정적인 동시에 관계론적'이라는 말은, 칭의는 하나님의 법정적 선언과 더불어 하나님과의 올바른 관계(성화)로 완성된다는 뜻이며, 이는 칭의를 지속적이고 신인협력적인 것으로 만든다.

    '칭의는 예수 믿는 자를 하나님의 자녀로 회복시키는 관계론적인 면도 있다'는 그의 말에는, 칭의가 믿는 자를 하나님 자녀로 나게 한다는 '출생' 개념보다 하나님 자녀로 회복시킨다는 '관계' 개념을 설정한다. 여기서도 역시 하나님 자녀됨을 관계 개념으로 몰아가는 인상을 받는다. 하나님 자녀는 그리스도를 믿어 단번에 거듭남으로 되는 것이다(요 1:12; 갈 3:26). 하나님의 자녀됨은 관계 속에서 확인되는 것이 아니라, 출생에서 확인된다.

    7. "이런 사실은 우리로 하여금 거듭 칭의와 성화를 서로 구분해 마치 서로 별개의 것처럼 말하는 것을 어렵게 만든다. 즉, 구속은 성부의 사역, 성화는 성령의 사역, 칭의는 그리스도의 사역이라는 등식은 성립될 수 없다는 것이다. 오히려 구속, 성화, 칭의 모두가 삼위 하나님이 함께 한 구원사역이라는 것이다."

    → 개혁주의에서도 구속, 칭의, 성화를 삼위 하나님의 역사로 말하지, '구속은 성부의 사역이고 성화는 성령의 사역이며 칭의는 그리스도의 사역'이라고 구분짓지 않는다. 그러나 그가 구속, 칭의, 성화를 삼위 하나님의 역사로 말하는 것은 우리가 말하는 의미와 다르다. 그가 칭의를 그리스도의 구속과 함께 성도 안에서의 성령의 현재적인 사역이라고 말하는 배경에는, 앞서 언급했듯 칭의를 지속적인 미완료 현재진행형으로 만들려는 의도가 있어 보인다.

    그리고 여기서 전통적인 '구속, 칭의, 성화'의 순서를 무시하고 '구속, 성화, 칭의'의 순서를 취한 것에서도, 성화를 칭의의 조건으로 삼으려는 의도가 엿보인다.

    8. "그러면서 그는 바울의 칭의와 성화를 다음에 세 가지 내용으로 정리했다. 바울은 칭의와 성화 어휘를 엄격하게 서로 구분해 마치 별개의 내용을 말하고 있는 것처럼 사용하고 있지 않다. 오히려 동일한 구원의 내용을 다른 관점에서, 즉 칭의는 구원의 법정적인 면을, 성화는 구원의 제의적인(cultic) 면을 말하고 있다. 즉, 둘 다 바울 복음의 구원의 특징을 설명하는 그림언어이다."

    → 그가 칭의를 성화와 엄격히 구분하지 않는 것은, 사실은 그에게 이 둘이 엄격하게 구분될 수 없기 때문이다. 성화가 칭의를 이루는 수단 혹은 칭의의 연장선상에 놓여져 칭의와 성화가 하나로 믹서 돼 버렸기에, 둘의 구분이 불가능하다.

    우리가 칭의와 성화를 구별하는 것은, 칭의는 뿌리이고 성화는 열매라는 두 지위의 특수성 때문이다. 성화(열매)는 칭의(뿌리)로부터 나오고, 칭의(뿌리)는 성화(열매)로부터 나올 수 없다는 불변의 진리가 언제나 칭의를 성화에 앞세우게 한다.

    '칭의는 구원의 법정적인 면이고, 성화는 구원의 제의적인(cultic) 면 이란 말 역시, 칭의와 성화를 구원을 이루는 두 요소로 본다는 말이다. 그리고 구원을 이루는 구체적 방법은 칭의의 법정적 요소와 그 법정적 칭의를 지속적으로 구현해 나가는 제의적(cultic) 성화를 통해서라고 말한다. 이 역시 그의 구원론이 지속적이며 신인협력적임을 증거한다.

    그러나 성경은 구원이 우리의 행위로서가 아닌(롬 3:20), 오직 그리스도의 피를 힘입은 결과라고 말한다. "그러면 이제 우리가 그 피를 인하여 의롭다 하심을 얻었은즉 더욱 그로 말미암아 진노하심에서 구원을 얻을 것이니(롬 5:9)."

    9. "바울의 칭의 어휘는 법정적인 의미만 아니라 관계론적이고 종말론적인 의미를 지니고 있다. 그러므로 '이미'와 '아직'의 관점에서 강한 윤리적인 교훈을 내포하고 있다."

    → 칭의를 '관계론적이고 종말론적'이라고 한 것은, 하나님과의 올바른 관계를 통해 칭의가 이루어지고, 그 칭의가 종말의 때까지 유지될 때 최종적인 칭의를 받는다는 뜻이다. 이는 하나님과의 화목이 그리스도의 구속(칭의)을 통해 단번에 이루어진다는 성경 말씀을(롬 5:1; 5:10) 부정한다.

    10. "따라서 우리는 바울의 윤리적 메시지를 성화 교훈에서만 찾을 것이 아니라, 우선적으로 칭의 교훈에서 찾아야 한다. 사실 종교개혁 시대에서는 칭의와 성화를 동일시해 인간의 윤리와 선행을 필수적인 요소로 부각해, 한편으로 공로주의가 득세하고, 다른 한편으로 구원을 위한 그리스도의 십자가 사건의 유일성이 크게 훼손되는 상황이었기 때문에, 칭의와 성화를 구분하는 것이 필요했을 것이며 그렇게 함으로써 '오직 믿음, 오직 그리스도, 오직 은혜'라는 개신교의 신학이 정착될 수 있었다."

    → 그는 윤리와 선행을 칭의의 필수적 요소로 부각하는 종교개혁시대에 공로주의를 배격하고 그리스도의 십자가만이 유일한 구원임을 견지하려고 하다 보니, '오직 믿음, 오직 그리스도, 오직 은혜'라는 개신교의 신학이 정착됐다고 말한다. 그러나 이제는 그럴만한 위험 인자가 없기에 칭의 교훈에서 윤리적인 메시지를 찾아도 된다고 주장한다.

    궤변에 가깝다. 신앙이 공로주의가 되고 안 되는 것은 오해의 소지를 일으킬 만한 환경 때문이 아니라, 선포되는 말씀의 내용 때문이다.

    종교개혁시대건 지금이건, 칭의에서 윤리적 메시지를 찾으면 공로주의가 되고, 이신칭의를 말하면 복음주의가 된다. 이는 오해의 문제가 아닌 '팩트'의 문제이다. 칭의에서 윤리적 메시지를 찾으면서 공로주의가 아니라고 아무리 변명한들, 공로주의가 안 되는 것이 아니다. 공로주의라는 비난을 받지 않으려면, 칭의에서 윤리적 메시지를 찾지 말고 믿음을 찾아야 한다.

    11. "이러한 종교개혁 신학을 오해 내지 오도해 바울의 칭의의 복음을 윤리 없는 값싼 복음, 십자가 없는 값싼 은혜로 만들고, 신앙과 삶, 신학과 윤리를 나누는, 그래서 교회의 비윤리성과 부패를 방조하는 오늘의 상황에서는, 오히려 이미 강한 윤리적인 메시지를 담고 있는 바울의 종말론적 칭의 교훈을 새롭게 강조할 필요가 있다."

    → 이신칭의가 값싼 복음이라는 말은 칭의를 모독하고, 나아가 이신칭의를 내신 하나님을 모독하는 말이다. 종교개혁자들이 값없이 믿음으로만 의롭다 함을 받는다고 한 것은, 칭의가 하찮아서가 아니라 너무 고귀해서 낡아지는 옷 같은 인간 선행을 그리스도의 의에 덧댈 수 없기 때문이었다. 인간의 불완전한 의를 그리스도의 구속의 의에 덧대는 것은, 생배조각을 낡은 옷에 덧대는 것처럼 그리스도의 구속을 망치게 한다(마 9:16).

    바울도 그리스도의 구속에 인간의 불완전한 의를 덧대면 그리스도의 죽음을 헛되게 만든다고 했다(갈 2:21). 정확하게 말하면, 믿음으로만 의롭다 함을 받게 하신 것은 구원이 싸구려인(valueless) 때문이 아니라, 값을 치룰 수 없을 만큼(priceless)? 너무나 비싸기 때문이다.

    그리고 '교회의 비윤리성과 부패를 방조하는 오늘의 상황에서는, 오히려 이미 강한 윤리적인 메시지를 담고 있는 바울의 종말론적 칭의 교훈을 새롭게 강조할 필요가 있다'고 했는데, 바울이 부패를 방지하기 위해 윤리적 강조를 해야 한다고 한 곳이 어디에 있는가? 그 자신이 복음의 사람이었고, 사람을 변화시키는 것은 복음뿐이라는 것을 그는 간파했기 때문이다. 골로새교회를 향한 그의 권면을 보자. "이 복음이 이미 너희에게 이르매 너희가 듣고 참으로 하나님의 은혜를 깨달은 날부터 너희 중에서와 같이 또한 온 천하에서도 열매를 맺어 자라는도다(골 1:6)."

    결론

    최갑종 박사의 칭의론에는 칭의와 성화의 구분이 폐지되고, 성화는 칭의의 연장선상에 있는 제의적(cultic, 칭의를 구현하는) 의미를 지닌다. 또한 그의 칭의는 단회적이고 종결적인 것이 아닌 평생 동안 계속되는 관계성과 지속성을 특성으로 하고, 모든 교리를 풀어감에 이 지속성, 관계성과 연관지운다.

    '칭의'와 '하나님과의 화목'도 이 지속성과 관계성을 통해 검증받는다. 그러다 보니 화목케 하시는 그리스도의 공로가 자리할 곳이 없어지고, 전통적인 칭의, 화목의 순서도 뒤바뀐다. 지속성과 관계성에 과도히 몰입하는 것은, 주관주의를 속성으로 하는 경건주의, 신비주의의 특성이다.

    이경섭 목사(인천반석교회)

  1. 최갑종의 윤리적 칭의론

    태즈매이니아 주머니늑대(Tazmanian Tiger). 1936사망 멸종 칭의와 윤리, 구원과 행위를 결합시키는 신학자들을 연상시킨다. 최갑종의 윤리적 칭의론 백석대 총장 최갑종 교수는 '루터 선언 500주년과 한국교회'를 주제로 2017년 5월 27일 서울 백석대학교 대...
    Date2019.11.21 Bydschoiword Reply1 Views1882 file
    Read More
  2. 황사영 백서(帛書)

    황사영 백서(帛書) "감히 바라옵건대 교황께 자세히 아뢰시어 [...] 군함 수백 척과 정예군 5, 6만 명을 얻어 대포와 무서운 무기를 많이 싣고 겸하여 말도 잘하고 사리에도 밝은 중국선비 3, 4명을 데리고 해안에 이르면 [...] 대포 한방이나 화살하나 쏘지 ...
    Date2019.11.21 Bydschoiword Reply0 Views1613 file
    Read More
  3. 이신칭의는 바울의 창작물인가?

    사진: 구모영 이신칭의는 바울의 창작물인가? 브니엘신학교의 어느 학생의 질문 “교수님, 신약성경 없이, 구약성경만으로도 이신칭의가 성립됩니까?” 브니엘신학교의 어느 학생이 구원론 강의실에서 던진 질문이다(대학원 2학년, 2017.5.11.). 이신칭의은 바...
    Date2019.11.21 Bydschoiword Reply1 Views1825 file
    Read More
  4. 칭의와 성화, 후기 기독교 시대

    칭의와 성화, 후기 기독교 시대 황현조 박사 서론 오늘날 미국은 ‘후기 기독교’(Post-Christianity) 시대에 접어들었다. 정통적, 역사적 기독교는 급진적 개인주의와 세속적 현대주의에 심각한 도전을 받고 있다. 교회가 이에 대항할 힘을 길러야 할 시기이다...
    Date2019.11.21 Bydschoiword Reply0 Views1192 file
    Read More
  5. 예수 부활을 의심하는 이유들

    예수의 부활을 의심하는 이유들 여러분은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이 사실이라고 믿는가? 지금부터 약 2000년 전, 예루살렘 골고다 언덕에서 못 박혀 죽은 그 분이 정말 3일 만에 죽은 자들 가운데서 다시 살아났다고 믿는가? 에모리대학교 대학원 재학시절에, ...
    Date2017.04.04 Bydschoiword Reply0 Views1189 file
    Read More
  6. 종교다원주의와 라마크리슈나

    사진: 히말라야여행동호회 종교다원주의와 라마크리슈나 세계교회협의회(WCC)는 로마가톨릭교회와 마찬 가지로 모든 역사적 종교 또는 건전한 종교가 모두 다 구원의 길이라고 선언한다. 하나님의 구원에 제한을 둘 수 없다고 한다. 성령의 열매가 여러 형태...
    Date2017.02.18 Bydschoiword Reply0 Views1152 file
    Read More
  7. 종교 간의 행동하는 대화

    종교 간의 행동하는 대화 종교간의 갈등은 이데올로기 대립이 가져오는 피해보다 훨씬 더 심각한 재앙을 가져온다. '종교 간의 행동하는 대화'(Religious Dialogue of Action)는 상호 갈등을 줄이고 화합과 협력으로 평화와 사회발전을 도모할 수 있다. 역사...
    Date2017.02.18 Bydschoiword Reply0 Views1003 file
    Read More
  8. 성령세례: 고려신학대학원 교수회 성령론

    사진: 이규왕 성령세례: 고려신학대학원 교수회 성령론 성령세례는 무엇인가? 고려신학대학원-고신대학교 교수회는 1992년에 동료 모 교수(히브리어 전공)가 제기한 성령론, 특히 성령세례와 관련하여 심도 있는 논의를 했고, 대한예수교장로회 고신 총회의 ...
    Date2017.01.24 Bydschoiword Reply0 Views7558 file
    Read More
  9. 김세윤의 로마가톨릭 칭의론 IV

    김세윤의 로마가톨릭 칭의론 IV 맺음말: 새 관점학파와 관련하여 (원제: 트렌트공의회 칭의론과 칼빈의 해독문: 김세윤과 관련하여) 칭의교령은 마무리 말에서 그 교령을 성실하게 그리고 확실하게 받아들이지 않는 자는 칭의를 받을 수 없다고 말한다. 칭의...
    Date2017.01.20 Bydschoiword Reply1 Views2274 file
    Read More
  10. 조사심판 교리와 유보적 칭의론

    조사심판 교리와 유보적 칭의론 김세윤 교수(풀러신학교)의 ‘유보적 칭의론’은 로마가톨릭교회 칭의론의 '짝퉁'일 뿐만 아니라 이단으로 분류되는 안식교(제칠일안식일예수재림교)의 '조사심판' 교리와 궤를 같이 한다. 행위구원에 귀착되고, 하나님의 구원의...
    Date2017.01.08 Bydschoiword Reply0 Views2222 file
    Read More
  11. 김세윤의 로마가톨릭 칭의론 I

    최덕성 (2016.12.12., 서울) 김세윤의 로마가톨릭 칭의론 I 김세윤의 칭의론, 로마가톨릭교회 칭의론의 '짝퉁' 지난 12월 12일 리포르만다(기독교사상연구원) 주최 제6회 학술회 '종교개혁 칭의론인가, 새 관점 칭의론인가?'에서 발표된 최덕성 박사의 '트렌...
    Date2017.01.05 Bydschoiword Reply1 Views2678 file
    Read More
  12. 김세윤의 로마가톨릭 칭의론 III

    최덕성 (2016.12.12., 서울) 김세윤의 로마가톨릭 칭의론 III 원제: 트렌트공의회 칭의론과 칼빈의 해독문(解毒文): 김세윤의 칭의론과 관련하여 (제 II 편에서 이어짐) 7. 구원의 확신을 가지는 것은 불가능한가? 7.1 트렌트공의회는 구원의 확신을 가지는 ...
    Date2017.01.03 Bydschoiword Reply0 Views2157 file
    Read More
  13. 김세윤의 로마가톨릭 칭의론 II

    김세윤 박사(2016.12.11., 부산) 김세윤의 로마가톨릭 칭의론 II 원제: 트렌트공의회 칭의론과 칼빈의 해독문(解毒文): 김세윤의 칭의론과 관련하여 프로테스탄트 종교개혁 500주년을 기념하는 한국교회는 새관점학파 칭의론이 불러일으킨 논쟁으로 말미암아 ...
    Date2017.01.03 Bydschoiword Reply0 Views2596 file
    Read More
  14. 최덕성 교수, ‘유보적 칭의론’ 정면 반박

    최덕성 교수, ‘유보적 칭의론’ 정면 반박 <교회연합신문> 2016/12/12 리포르만다, ‘종교개혁 칭의론인가, 새 관점 칭의론인가?’ 개최 “구원과 칭의의 공로 일부를 인간에게 돌리고, 윤리 결핍의 원인과 해결책을 칭의론에서 찾는 것은 하나님의 전능성에 대한...
    Date2016.12.28 Bydschoiword Reply0 Views3611 file
    Read More
  15. ‘이미와 아직’을 칭의에 적용해도 되나?

    패널토론자(왼편에서) 라은성 교수, 김철홍 교수, 최덕성 총장, 천광진 목사 ‘이미와 아직’을 칭의에 적용해도 되나? '종교개혁 칭의론인가, 새 관점 칭의론인가?'라는 주제의 리포르만다(기독교사상연구원) 학술발표회가 2016년 12월 12일 오후 서울 연지동 ...
    Date2016.12.16 Bydschoiword Reply0 Views1530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