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포르만다

_115179027_gettyimages-1208505324.jpg

 

가계에 흐르는 저주를 이렇게 끊어라

 

김은홍 교수 (백석대학교)

 

이윤호 목사의 "가계에 흐르는 저주를 이렇게 끊어라"는 저자 자신이 자신의 책이 잘못된 생각이라고 자백하고 반성하며 회개하고 책을 폐기하고 더이상 판매로 얻은 수익도 사회로 환원했습니다. 그런데도 여전히 일부에서는 '가계의 저주', '세대의 유전'이니 하는 말을 지속적으로 믿고 전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이것은 잘못된 것입니다. 아래의 보도를 참고하여 그 사건의 진실을 다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이러한 생각과 말을 금하시기 바랍니다.

 

이윤호 목사 가계저주론 잘못됐다

가계에 흐르는 저주를 이렇게 끊어라자신의 저서 폐기 처분

김철영 기사입력 2013/09/10 [19:49]

 

가계에 흐르는 저주를 이렇게 끊어라라는 책을 쓰고, 그동안 적극적으로 가계저주론을 가르쳐왔던 이윤호 목사(꿈의축제교회)가 가계저주로는 성경적으로 잘못된 것이라는 내용의 글을 예장합신 교단지 <기독교개혁신보>에 기고했다.

 

이윤호 목사는 글에서 가계의 저주에 관심을 갖고 사역을 하게 된 배경, 가계의 저주에 대한 오류와 관련된 본인의 반성과 성서적 비판, 가계의 저주에 관한 회개 및 이에 상응하는 결단을 소개하면서 가계에 흐르는 저주를 이렇게 끊어라은 폐기 처분하고, 인세는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유니세프에 전액 기부했다고 밝혔다.

 

자신이 그동안의 가르침에 대해 사과를 표명한 이윤호 목사는 가계저주론을 폐기하기로 결심한 데는 합신교단 관계자들의 충고와 권면이 있었다고 밝혔다.

 

다음은 이윤호 목사의 글 전문이다.

 

 

가계의 저주에 대한 반성 및 성서적 비판

 

지난 1996년부터 2012년까지 한국, 미국, 인도네시아에서 선교사와 목사로 활동하며 기독교 치유상담원을 설립하고 영성치유 상담 및 훈련 사역을 수행하면서 본의 아니게 교계와 지역교회에 심려를 끼쳐 드림에 대해 사과드립니다.

 

본인은 이 글을 통해 가계의 저주와 관련하여 본인의 입장을 세 가지 관점에서 피력하고자 합니다: 1) 가계의 저주에 관심을 갖고 사역을 하게 된 배경; 2) 가계의 저주에 대한 오류와 관련된 본인의 반성과 성서적 비판; 3) 가계의 저주에 관한 회개 및 이에 상응하는 결단.

 

1. 가계의 저주에 관심을 갖고 사역을 하게 된 배경

 

본인은 인도네시아 선교사로 일하면서 풀러 선교대학원에서 박사(Ph.D.)과정 중, 논문지도 교수이신 챨스 크래프트 박사로부터 내적치유과목을 수강하게 되었습니다. ‘내적치유를 심도 있게 공부하면서, 온전한 치유를 위해서는 영혼육의 전인적 치유가 필요하다는 것을 깨닫게 되었습니다. 그 후 문제가 많은 내담자들을 상담하면서 한 개인의 많은 문제들이 가계로부터 왔으며, 많은 문제들이 한 가계에서 반복되는 대물림의 문제라는 것을 인식하게 되었습니다.

 

이런 와중에서 메릴린 히키의 가계에 흐르는 저주를 끊어야 산다는 책이 1997년에 베다니 출판사에서 출판되었습니다. 그런데 이 책의 약점은 신학적으로 빈약하고 가계에 흐르는 저주를 끊는구체적인 방법론이 결여된 것입니다. 따라서 베다니 출판사의 요청에 따라 본인은 전술한 메릴린 히키의 책을 보완하기 위해 신학적 작업과 임상적 적용을 위한 구체적 방법론을 담아 1999년에 가계에 흐르는 저주를 이렇게 끊어라는 책을 출판하게 되었습니다.

 

2. 가계의 저주에 대한 오류와 관련된 본인의 반성과 성서적 비판

 

본인은 가계의 흐르는 저주를 이렇게 끊어라는 책의 저자로서, 이와 관련된 신학과 사역에 대한 자기반성의 관점에서 가계에 흐르는 저주를 네 가지로 비판하고자 합니다.

 

첫째, ‘가계에 흐르는 저주라는 표현은 잘못된 것입니다. 따라서 본인은 가계에 흐르는 저주라는 용어를 잘못 사용하였음을 인정합니다. 이는 우선 성경에는 이런 직접적인 표현은 없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본인은 가계의 저주라는 표현을 사용하지 않고 여러 신학자들의 권면을 따라 조상의 죄악이 후손들에게 미치는 부정적 영향혹은 가계에 반복해서 나타나는 죄악된 성향이라는 용어를 사용하고자 합니다. 왜냐하면 이런 용어는 다음과 같은 신구약 성경말씀의 지지를 받기 때문입니다(20:5; 21:19; 5:7; 32:18; 5:9; 14:18; 65:6-7; 26:39; 9:16)(14:33; 14:20-21; 58:3-5; 106:6; 7:51-52; 23:29-32; 11:48-51; 벧전 1:18; 18:25, 23:28; 19:41-44).

 

둘째, ‘신자에게 가계에 흐르는 저주가 있다는 가르침은 잘못된 것입니다. 따라서 본인은 신자에게 가계에 흐르는 저주가 있다고 잘못 가르쳤음을 인정합니다. 왜냐하면 그러므로 이제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자에게는 결코 정죄함이 없나니”(8:1; 참조 롬 8:34)라는 말씀에서 정죄함’(카타크리마)은 영원한 형벌에 처하는 단죄’(斷罪) 또는 저주와 같은 의미로 하나님의 결정적인 심판을 의미하기 때문입니다. 그리스도 안에 있는 신자들은 비록 범죄할 때 책망징계는 받지만(12:5-8), 결코 정죄함저주가 없습니다.

 

그 이유는 예수님께서 우리의 받을 저주를 십자가에서 다 담당하셨기 때문입니다. “그리스도께서 우리를 위하여 저주를 받은바 되사 율법의 저주에서 우리를 속량하셨으니 기록된바 나무에 달린 자마다 저주 아래 있는 자라 하였음이라”(3:13; 참조 고후 5:14-15,21; 3:25; 벧전 2:24). 또한 그런 사람은 하나님의 자녀가 되었고(1:12),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하나님의 사랑에서 끊을 자가 아무도 없기 때문입니다(8:38-39). 따라서 신자의 신분과 칭의적 관점에서, 본인은 신자들에게 가계에 흐르는 저주는 없다는 신학을 전적으로 수용합니다.

 

셋째, ‘신자에게 가계의 저주가 유전된다라는 가르침은 잘못된 것입니다. 따라서 본인은 신자에게 가계의 저주가 유전된다고 잘못 가르쳤음을 인정합니다. 이는 아담의 자손들은 원죄를 가지고 태어나고, 원죄와 자신이 짓는 자범죄로 말미암아 하나님의 저주가 임하기 때문입니다. 저주는 또한 유전되는 것이 아니라, 각자의 죄에 대해 하나님께로 직접 임하기 때문입니다.

 

모든 영혼이 다 내게 속한지라 아비의 영혼이 내게 속함 같이 아들의 영혼도 내게 속하였나니 범죄하는 그 영혼이 죽으리라. 범죄하는 그 영혼은 죽을찌라 아들은 아비의 죄악을 담당치 아니할 것이요 아비는 아들의 죄악을 담당치 아니하리니 의인의 의도 자기에게로 돌아가고 악인의 악도 자기에게로 돌아가리라”(18:4, 20). “아비는 그 자식들을 인하여 죽임을 당치 않을 것이요 자식들은 그 아비를 인하여 죽임을 당치 않을 것이라 각 사람은 자기 죄에 죽임을 당할 것이니라”(24:16). 따라서 각자 자기의 선택에 의해 복을 받기로 하고 저주를 받기도 하는 것이지만, 저주가 유전되는 것은 아닙니다.

 

넷째, ‘가계에 흐르는 저주를 이렇게 끊어라는 책의 내용은 독자들과 세미나 참석자들에게 자신의 죄와 잘못을 조상에게 탓을 돌리는 위험성이 있습니다. 따라서 본인은 이런 가르침을 통해 독자들과 세미나 참석자들에게 한 개인의 모든 불행과 비극적 사건의 원인을 조상에게서 찾거나, ‘가계의 저주를 통해서 자신의 죄악된 삶을 합리화하는 부작용을 초래했다는 것을 인정합니다.

 

잘되면 제 탓이고 못되면 조상 탓이라는 말과 같이, 첫 번째 부작용은 한 개인의 모든 불행과 비극적 사건의 원인을 조상에게서 찾는 것입니다. 즉 자신의 죄나 잘못으로 인해 발생한 문제를 조상의 탓으로 돌리는 것이다. 나아가서 두 번째 부작용은 가계의 저주를 통해 자신의 습관적 죄악적 삶을 합리화하는 것이다. 이와 같이 가계의 저주가 오용되고 남용될 때, 본인은 자신의 죄에 대한 책임 회피 및 타인에게 책임전가, 죄악된 생활에의 안주, 죄책감 불감증과 회개의 거부 등의 더 큰 후유증을 초래하게 됨을 인정합니다.

 

3. 가계의 저주에 관한 회개 및 이에 상응하는 결단

 

본인은 가계에 흐르는 저주에 대한 교회사적 선행연구가 거의 전무한 상태에서 가계의 대물림의 문제가 심각한 내담자들을 돕기 위한 가계의 저주를 차단하는 가르침과 사역이 임상적 측면에 지나치게 초점을 둔 나머지 개혁주의 신학적으로, 교리적으로 혹은 용어적으로 오해의 소지를 많이 초래했다는 합신교단 관계자들의 지적을 겸허하게 수용했습니다. 이에 본인은 회개의 합당한 열매를 맺기 위하여 합신총회 관계자들의 충정어린 충고와 지도를 따라 다음과 같은 과정을 이미 밟았습니다.

 

첫째, 본인은 문제의 발단이 된 가계에 흐르는 저주를 이렇게 끊어라’(1999년 판)는 책을 더 이상 인쇄하지 않기로 결정했고, 베다니 출판사도 이에 동의했으며 출판사가 보유한 모든 책을 이미 폐기하였습니다.

둘째, 본인은 가계에 흐르는 저주에 관한 본인의 오류를 인정하고 사과하는 내용을 기독교개혁신보 온라인과 오프라인에 공개하는 것에 이의가 없음을 통보하였습니다. 또한 본인은 201271일부로 가계의 저주에 관한 가르침을 중단하고, 앞으로도 합신 교단 관계자들의 지도편달을 받아 정통신학에 입각한 목회와 치유상담사역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고, 웨스트민스터 신앙고백에 준해 지역교회 목회 및 기독교영성치유상담 사역에 전념하겠다고 기사광고를 기독교개혁신보에 20127월에 이미 게재하였습니다.

 

셋째, 본인이 시무하는 꿈의축제교회주보(2013526일자)에 본인의 사상에 대한 잘못을 인정하는 특별광고를 실었습니다. 더 나아가서 20128월에 본인은 소속교단인 한국기독교침례회(이하 한기침’)의 교단 지도자들의 지도편달을 받아 정통신학에 입각한 목회와 치유상담사역에 전념하겠다는 본인의 결심을 한기침에 이미 피력하였습니다.

 

넷째, 본인은 베다니 출판사로부터 받은 가계의 흐르는 저주를 이렇게 끊어라는 책 인세 모두를 사회복지공동모금회유니세프에 이미 기부했습니다.

 

다시 한 번 본인은 가계의 흐르는 저주를 이렇게 끊어라는 책을 통해 한국교회에 미친 부정적 영향을 인정하고 사과드립니다. 반면에, 본인은 비판과 정죄보다는 진리와 사랑과 인내로서 본인이 향후에 올바른 목회와 사역에 전념할 수 있도록 도와주신 합신 교단 관계자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를 드리면서 이 글을 마무리하고자 합니다.

 

▶ 아래의 SNS 아이콘을 누르시면 많은 사람들이 읽을 수 있습니다.

 

 


  1. notice

    사도행전 30장 운동이란 무엇인가?

    사도행전 30장 운동이란 무엇인가? <리포르만다>가 펼치는 ‘사도행전 30장 운동’(ACTS 30 MOVEMENT)은 하나님의 주권을 믿고, 은혜로 주어진 구원에 감격하며, 예수 그리스도의 구원의 기쁜 소식 전파에 전력하는 생명(zoe) 운동이다.  사도 바울은 "나는 복...
    Date2020.03.27 Byreformanda Reply0 Views1698 file
    read more
  2. 가계에 흐르는 저주를 이렇게 끊어라

      가계에 흐르는 저주를 이렇게 끊어라   김은홍 교수 (백석대학교)   이윤호 목사의 "가계에 흐르는 저주를 이렇게 끊어라"는 저자 자신이 자신의 책이 잘못된 생각이라고 자백하고 반성하며 회개하고 책을 폐기하고 더이상 판매로 얻은 수익도 사회로 환원...
    Date2024.05.15 Byreformanda Reply0 Views12 file
    Read More
  3. No Image

    M. Div.과정의 진단과 제안

      M. Div.과정의 진단과 제안   감리교신학대학교 M. Div.과정의 진단과 제안   ▲감신대 총동문회가 주최하여 9월 16일(목) 진행하기로 계획되었던 '모교사랑 공청회'가 학교 측의 일방적인 통보로 무기연기 됨으로써 열리지 못했다. 이에 총동문회 측 패널로 ...
    Date2024.05.12 Byreformanda Reply0 Views15
    Read More
  4. 박영식 교수의 지속창조론(유신진화론)과 종교다자중심주의

        박영식 교수의 지속창조론(유신진화론)과 종교다자중심주의   원제: <박영식 교수의 저작물에 대한 신학검증위원회 보고서>에 대한 의견   박영식(교양교육원), 서울신학대학교  교수     2022년 1월 18일 화요일, <신학검증위원회 보고서 송부 및 의견 ...
    Date2024.04.05 Byreformanda Reply4 Views370 file
    Read More
  5. 제4차 로잔대회 서울 2024를 한국대회를 환영하면서

    WCC 제11차 총회 (2022)   제4차 로잔대회 서울 2024를 한국대회를 환영하면서   전도의 미련한 것으로   “하나님의 지혜에 있어서는 이 세상이 자기 지혜로 하나님을 알지 못하므로 하나님께서 전도의 미련한 것으로 믿는 자들을 구원하시기를 기뻐하셨도다....
    Date2023.12.14 Byreformanda Reply0 Views106 file
    Read More
  6. 이근삼 신학, 깅현한 교수, 크투의 기사 옮김(연구자료용)

      이근삼의 개혁주의적 문화신학(1) 아브라함 카이퍼의 신칼빈주의적 문화신학 수용     [김영한 칼럼] 고신대 신학거장으로 개혁신학의 초석을 놓은 이근삼 박사 출생 백주년을 기념하며 SHAREMore   ▲김영한 박사(기독교학술원 원장, 샬롬나비 상임대표, 숭...
    Date2023.11.10 Byreformanda Reply0 Views58
    Read More
  7. No Image

    감신대 모 총장 후보자의 정견발표

      감신대 총장 후보자의 정견발표    장성배 감신대 교수   이날 정견발표에서 기호 1번 장성배 감신대 교수는 “사명을 다하는 감신대를 만들도록 노력하겠다. 신학교의 존재 이유는 교회와 세상을 살리는 신학을 정립하는 것”이라며 “감신대 교육 범위를 학부...
    Date2023.11.10 Byreformanda Reply0 Views37
    Read More
  8. No Image

    이정기 총장에게 바란다/ 이성구,코닷에서 옮김

        이정기 총장에게 바란다/ 이성구   (코람데오닷컴의 글, 고신대 연구용으로 옮김)   고려학원 이사회는 두 차례 공모 끝에 단독 후보임에도 두 차례나 투표하여 어렵게 신임 고신대 총장을 선출하였습니다. 총장 선임 절차 전후로 끊임없이 악성 문자로 총...
    Date2023.11.09 Byreformanda Reply0 Views58
    Read More
  9. Belgic Confession

          Belgic Confession   Background The Belgic Confession, written in 1561, owes its origin to the need for a clear and comprehensive statement of Reformed faith during the time of the Spanish inquisition in the Lowlands. Guido de Brès, its...
    Date2023.10.27 Byreformanda Reply0 Views31 file
    Read More
  10. 벨직 신앙고백서 (1561)

      벨직 신앙고백서 (1561) (The Belgic Confession)     제1조 유일하신 하나님에 관하여     우리 모두는 단일 본질이시며 영적 존재이신 유일하신 한 분 하나님만 계신다고 마음으로 믿고 입으로 고백합니다. 그분은 영원하시고, 파악될 수 없으시고, 보이...
    Date2023.10.27 Byreformanda Reply0 Views69 file
    Read More
  11. 주자십회(珠子十悔)

        주자십회(珠子十悔)   주자 선생의 열 가지 후회에 대한 가르침     不孝父母死後悔(불효부모사후회) 부모에게 효도하지 않으면 돌아가신 뒤 뉘우친다. 不親家族疎後悔(부친가족소후회) 가족에게 친절하지 않으면 멀어진 뒤에 뉘우친다. 少不勤學老後悔(...
    Date2023.10.02 Byreformanda Reply0 Views100 file
    Read More
  12. 심리효과 130가지, 심리학 용어

        심리효과 130가지, 심리학 용어     1. 가르시아 효과(Garcia Effect)     먹는 행동과 그로 인해 나타나는 결과 사이에는 시간적으로 어느 정도 차이가 있지만, 그들 사이에는 일정한 인과관계가 존재한다. 다시 말해 닭고기를 먹고 나서 어느 정도 시간...
    Date2023.09.25 Byreformanda Reply0 Views2059 file
    Read More
  13. 고신대는 난파선인가?

          지금의 고신교단의 상황은 난파 직전이 맞다.     지난 9월 9일자 ‘난파 직전의 고신호(號)의 새 선장 후보는 과연 누구인가?’ 기사가 무려 2,500여 조회 수를 기록할 만큼 폭발적인 반응이 있었다. 그리고 상당한 찬반 댓글이 올려진 것만 봐도 이 기...
    Date2023.09.23 Byreformanda Reply0 Views175 file
    Read More
  14. 복음병원 연구자료/ 이성구

        복음병원 연구자료/ 이성구 목사   부산 최초의 구호병원   복음병원은 모두가 잘 아는 대로 본래 구호병원으로 출발하였다. 영도 남항동 한 귀퉁이에서 전영찬 선생의 헌신으로 복음진료소로 시작한 복음병원은 장기려박사라는 출중한 인물이 가세하면서...
    Date2023.09.20 Byreformanda Reply0 Views84 file
    Read More
  15. No Image

    고신총회: 항존직분자 봉사 연령 유예

      고신총회: 교회의 항존직분자의 봉사기간 유예 가능성   장로, 집사(집사) 항존직은 최대 3년 유예 가능, 목사는 현행대로 70세 은퇴   예장 고신교단 총회(2023) 신학위원회는 ‘목사, 장로 정년 연장의 건’과 ‘항존직 정년 연장에 대한 연구 검토 청원 건’...
    Date2023.09.20 Byreformanda Reply0 Views76
    Read More
  16. 정의철의 고신 총회 문건 능동적 순종에 대한 비판

          정의철의 고신 총회 문건 능동적 순종에 대한 비판     원제: 2023년 총회, 합동을 고신 같이 되게 할 수도 개혁신학 교단으로 남게 할 수도     최근 <도르트신조> 라틴어 본을 한국어로 번역하신 어떤 원로 신학자는 칼빈주의 선조들이 도르트신조를 ...
    Date2023.09.18 Byreformanda Reply0 Views106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