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카이브

Extra Form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300.jpg

 

 

 

인생 필수 과제물

 

 

전 케임브리지대학교 교수 C. S. 루이스 저명한 기독교 사상가이다. 그는 <순전한 기독교>(Mere Christianity)에서 다음과 같이 말했다. “예수는 정신 나간 거짓 교사이든지 만인의 구주이든지 둘 중의 하나다. 만약 당신이 예수를 하나님의 아들이요 구주로 믿지 않는다면 당신은 그를 거짓말쟁이로 만드는 것이다. 왜냐하면 예수 자신이 하나님의 아들이요 구주라고 가르쳤기 때문이다.”

 

 

한 유대인 청년이 예수님을 찾아왔다. 그는 불신자였고 고위 관료로서 상당한 부를 축적한 사람이었다. 그는 예수님 앞에 무릎 꿇고 질문했다. “선한 선생님이여 내가 무엇을 하여야 영생을 얻으리이까?”(10:17).

 

 

누구에게 무릎을 꿇는다는 것은 좀처럼 쉬운 일이 아니다. 그가 높은 지위와 체면을 내려놓고 예수님께 무릎을 꿇은 것은 겸손하고 좋은 일이었다.

 

 

그가 그렇게 한 것은 자신을 평생토록 짓누르고 있는 가장 필수적인 인생의 과제가 부와 권력에 관한 것이 아니라 영원한 삶에 관한 것이라는 생각을 했기 때문이다. 그는 예수님이 그 과제에 대한 해답을 갖고 있다고 여겼다. 적어도 그는 영생 진리에 대한 구도자였다는 점에서 훌륭한 청년이었다. 그때나 지금이나 많은 사람들이 인생의 제일 중요한 필수 과제에 대해 무관심하며 살아가고 있는데도 말이다.

 

 

그런데 그 청년에게 몇 가지 부족한 점이 있었다. 첫째, 그는 예수님을 찾아왔으나 단지 선한 선생인 줄로만 알았다. 예수님이 영생을 주실 구주라는 인식을 갖지 못했다. 세상에는 이런 예수 관점을 가진 사람들이 적지 않다. 많은 사람들에게 예수는 그저 좋은 교훈을 주는 세계 4대 성인중의 하나일 뿐이다. 이슬람교에서는 예수를 인정하되 여러 선지자들 중의 하나이고 그들이 믿는 최고 선지자 마호메트보다도 예수가 열등한 선지자라고 가르친다.

 

 

주후 4세기 이단자 아리우스(Arius)는 예수님의 신성을 부인하고 예수님을 하나님의 첫 피조물이라고 주장하다가 니케아 공의회(Council of Nicaea)에 의해 이단으로 정죄되었다. 아리우스주의(Arianism)는 사라지지 않고 수세기 동안 계속되고 있다. 오늘날에도 여호와의 증인이나 몰몬교가 현대판 아리우스파로 잔존하고 있다. 아이러니칼하게도, 몰몬교는 본명인 말일성도 예수 그리스도교에 자기들이 신성을 부인하는 예수 그리스도라는 이름을 넣고 기독교로 위장하여 사람들을 미혹하고 있다.

 

 

둘째, 이 청년은 자신의 노력으로 영생구원이 가능할 줄로 생각했다. “내가 무엇을 하여야라고 했다. 소위 자력구원론이다. 그러나 성경은 인간이 자기 노력으로 구원을 얻을 수 없음을 명백히 가르친다. “율법을 다 지키는 행위로 하나님 앞에 의롭다 하심을 얻을 육체가 없고”(3:20), 모든 사람이 죄를 범하였으므로 하나님의 영광(완전한 표준)에 이르지 못한다”(3:23)고 했다.

 

 

기독교는 자력구원이 아니라 은혜구원을 가르친다. 선행을 해야 하되 그 선행이 구원의 조건이 아니라 구원의 결과이다. 은혜로 구원받은 사람이 하나님께 감사함으로 선행을 하는 결과와 열매가 나타나는 것이다.

 

 

생각해 보라. 타락한 죄인이 무슨 힘으로 자신의 구원을 이룰 수 있을까? 깊은 물에 빠진 사람이 자기 머리카락을 아무리 위로 잡아당긴다고 해서 스스로 물 밖으로 떠오를 수 없다. 그래서 영어 금언에도 당신의 구두끈을 아무리 위로 잡아 당겨도 당신 몸을 위로 떠오르게 할 수 없다”(You cannot pull yourself up by your own bootstraps)란 말이 있다.

 

 

이와 같이 인간의 전적부패와 오직 하나님의 은혜를 통한 구원만을 가르치는 것이 성경적인 칼빈주의(Calvinism) 신학이며, 개혁신앙(Reformed Faith)이다. 칼빈주의와 대조되는 알미니안주의(Arminianism)는 인간 스스로의 힘으로 예수께로 갈 수 있다고 주장하고, 이보다 좀 완화된 감리교의 세미-알미니안주의(Semi-Arminianism)는 인간은 전적 부패한 것이 아니고 그 속에 하나님이 주신 선재적 은혜”(Prevenient Grace)가 있기 때문에 인간이 스스로의 힘으로 예수께로 갈 수 있다는 신인 합력설을 가르친다.

 

 

미국의 초기 기독교 역사를 구성하는 제1차 대각성운동의 지도자 조나단 에드워즈(Jonathan Edwards)는 전자를 설교하는 전통적 칼빈주의 신학자였고, 2차 대각성운동의 지도자 프란시스 에스베리(F. Asbury)나 찰스 피니(Charles Finney)는 후자를 가르치는 알미니안주의 설교가들이었다.

 

 

셋째, 이 청년은 인생의 필수과제 질문에 관한 예수님의 가르침에 직면했을 때 외면하고 예수님을 떠났다. 진리의 가르침에 대한 순종보다는 거부의 길을 택했다. 인생의 필수 과제인 영생에 관한 진리를 찾아왔던 그였지만 예수님의 교훈을 따르자니 자기의 옛 사람과 세상 욕심을 부인해야 하는데 그 선택이 쉽지 않았다. 결국 그는 고민과 슬픔 속에 세속의 길을 선택하고 예수님을 떠나고 말았다.

 

 

뉴욕 맨해튼 5가의 어느 빌딩에 희랍의 신 아틀라스(Atlas)의 동상이 있다. 아틀라스는 자기의 모든 근육과 힘을 다해 어깨 위에 세상을 올려놓고 힘들게 떠받들고 있다. 그 건너편 성 패트릭 교회에는 8세쯤 되는 예수님이 한 손으로 힘들지 않게 세상을 들고 있는 조각이 있다. “세상 죄를 지고 가는 하나님의 어린 양”(1:29)이신 예수님을 묘사한 것이다. 구원과 영생은 모든 인생이 해결해야 할 필수과제물이다.

 

 

나는 내 인생의 필수과제물을 풀기 위해 어느 길을 갈 것인가? 부자 청년이 갔던 길을 갈 것인가? 아니면 영생의 구주이신 예수님을 따라 갈 것인가? 오직 주님 가신 길을 따라가는 자만이 인생의 필수 과제물을 해결하고 영원한 축복의 삶을 살 수 있는 것이 불변의 진리다.

 

 

주님 가신 길을 따라 좁을 길로 가오리다 가기 좋은 넓은 길로 많은 사람 갈지라도주님 가신 영생의 길 좁은 길로 가오리다”(찬송 448).

 

 

황현조 목사(IRUS 교수, 커네티컷비전교회 담임)

 

 

 

▶ 아래의 SNS 아이콘을 누르시면 많은 사람들이 읽을 수 있습니다.

 

 

 

 

?

  1. 독수리같이 날아라

        독수리같이 날아라   어미 독수리는 새끼 독수리를 높은 곳에 올라가 떨어뜨려서 하늘을 나는 법을 가르친다. 세상에 태어나서 한 번도 날아보지 못한 새끼 독수리는 필사적으로 날개를 치며 낙하되다가 땅에 부딪치기 직전, 어미 독수리가 쏜살같이 내려...
    Date2022.11.06 Byreformanda Reply0 Views56 file
    Read More
  2. 인생 필수 과제물

          인생 필수 과제물     전 케임브리지대학교 교수 C. S. 루이스 저명한 기독교 사상가이다. 그는 <순전한 기독교>(Mere Christianity)에서 다음과 같이 말했다. “예수는 정신 나간 거짓 교사이든지 만인의 구주이든지 둘 중의 하나다. 만약 당신이 예수...
    Date2022.10.07 Byreformanda Reply0 Views111 file
    Read More
  3. 계명과 보혜사

        계명과 보혜사     선교학 용어 “10/40창문”은 기독교 선교가 가장 안 된 지역을 가리킨다. 미국 선교신학자이며 선교전략가인 루이스 부시(Luis Bush)가 처음 사용했다.     북위 10도와 40도 사이의 지구는 북 아프리카에서 시작하여 중국에 이르는 광...
    Date2022.09.17 Byreformanda Reply0 Views45 file
    Read More
  4. 영원한 그리움

        영원한 그리움     예수의 사도 바울은 한 번도 만나 본 적이 없다. 그러나 일생 동안 예수님을 몹시 그리워했다. 바울 서신의 ‘키워드’는 “그리스도 안에서”(En Xristow)였다. 얼마나 주님을 그리워했던지 주님을 위해 죽기까지 하겠다고 선언했다. “내...
    Date2022.09.17 Byreformanda Reply0 Views52 file
    Read More
  5. WCC, '앙꼬 없는 찐빵’ 기독교'

    zm   ▲WCC 제11차 총회가 열리는 독일 카를스루에 전경     WCC, '앙꼬 없는 찐빵’ 기독교'   “복음 빠진 WCC 제11차 총회, ‘앙꼬 없는 찐빵’ 기독교”   독일 카를스루에 총회 직접 찾아가는 최덕성 총장   <크리스천투데이>, 이대웅 기자 dwlee@chtoday.co.kr...
    Date2022.08.31 Byreformanda Reply0 Views62 file
    Read More
  6. 니케아공의회 1700주년 기념 학술회

        니케아공의회 1700주년 기념 학술회   2025년 6월 19일 (목) 기독론과 신경 관련 논문발표회   리포르만다(기독교사상연구원)는 니케아공의회 1700주년을 기념하는 학술회를 가진다. 신학자들이 고대기독론(Classical Christology)과 신경(Creeds) 관련 ...
    Date2022.08.27 Byreformanda Reply0 Views140 file
    Read More
  7. 실패는 실패 아니다

        실패는 실패 아니다   “실패는 성공의 어머니다”. 유대인의 탈무드에 나오는 말이다. 온갖 시련과 실패를 딛고 일어선 유대인들에게 큰 영향을 끼쳤다. 유대인들은 오래전부터 어떠한 역경이 올지라도 실패를 실패로 받아들이지 않았다. 실패를 밝은 미래...
    Date2022.08.05 Byreformanda Reply0 Views101 file
    Read More
  8. 서두르지 않는 마음의 여유

        서두르지 않는 마음의 여유     이규태의 <한국인의 의식구조>는 한국 사람들은 식사 시에 “빨리, 더 빨리 먹어야 미덕”으로 여겨왔다고 지적한다. 한국인은 천천히 먹는 아이들을 다그쳐 식사를 빨리 끝내게 했다. 그 짧은 식사 시간마저 단축하고자 세...
    Date2022.07.23 Byreformanda Reply0 Views128 file
    Read More
  9. 얘수님의 터치

          예수님의 터치         미국의 전설적 인기 여배우 마릴린 몬로의 어린 시절은 불우했다. 미혼모인 어머니의 버림을 받고 어린 아이들을 대리 양육하는 포스터 홈(Foster Home)을 전전하며 자랐다.     마릴린 몬로가 나중에 여배우로 성공하여 스타덤에...
    Date2022.07.14 Byreformanda Reply0 Views119 file
    Read More
  10. 6.25전쟁 참전국과 참전 인원

        6.25전쟁 참전국과 참전 인원     사진: 포화 속 예배 인도자(Army Chaplains in Korea, 1950)   6.25전쟁 참전 인원수 (괄호내 사망자 수)   대한민국 국군 외 ----- 미국 1,600,000 (36,492) 영국 56,000 (1,177) 캐나다 27,000 (516) 터키 14,936 (1,0...
    Date2022.06.25 Byreformanda Reply0 Views191 file
    Read More
  11. 죽은 사무엘은 귀신이 되었는가?

        죽은 사무엘은 귀신이 되었는가?   버림 받은 메시아 사울이 마녀를 통해 죽은 사무엘과 만나는 장면은 구약성서 중에서 해독이 어려운 전승 중의 하나이다. 1) 마녀가 죽은 선지자도 불러낼 수 있는가? 2) 사무엘이 죽어 간 곳은 어딘가? 3) 만약 사무엘...
    Date2022.04.19 Byreformanda Reply0 Views290 file
    Read More
  12. 장로교회 분열이 고신 때문인가?

    최덕성 박사 (사진 이대웅 기자 찍음)   장로교회 분열이 고신 때문인가? 자학적 사관 탈피해야   제2회 고신포럼 ‘전환기의 한국교회와 고신의 역할’ 신사참배 거부운동 선봉장, 주기철 아닌 한상동교권주의자들, 입지 흔들릴까 출옥성도 제거해우상숭배에 ...
    Date2022.04.06 Byreformanda Reply0 Views210 file
    Read More
  13. 바울종교의 기원/ 메이첸

        그레이스앰 메이첸       바울종교의 기원/ 그레이스앰 메이첸   제1장  서론   기독교의 기원     본서의 의도는 어떤 특별한 관점 하에서 기독교의 기원문 제를 취급하려는 것이다. 그 문제는 역사적으로 중요한 문제인 동시에 실제적으로도 중요한 문...
    Date2022.04.03 Byreformanda Reply0 Views214 file
    Read More
  14. 강원룡 목사와 WCC의 용공성 시비

          강원룡 목사   강원룡 목사와 WCC의 용공성 시비     밴쿠버총회 후유증 앓는 진보교회 보고회서 뒤늦게 강원룡 목사 비난벽보사건 등 드러나     중앙일보 입력 1983.09.29 00:00     한국 진보교회들이 제6차 세계교회협의회(WCC) 밴쿠버총회(7월 24...
    Date2022.03.24 Byreformanda Reply0 Views229 file
    Read More
  15. 바아르선언문 배경 설명

        바아르선언문 배경 설명   뱅쿠버 회의(1983) 이후 적극적으로 추진된 6년 간의 종교 간의 대회를 거쳐서 세계교회협의회(WCC) 산하의 대화 담당 소위원회는 스위스 취리히 근방에 있는 작은 마을 바아르(Baar)에서 1990년 2월 선언문을 발표하였다. WCC ...
    Date2022.03.14 Byreformanda Reply0 Views208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0 Next
/ 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