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사산책

FASDFASDFASDFASDF.jpg

 

 

 

누가 성경의 장과 절을 구분했는가?

 

 

현대인이 읽고 있는 성경의 장(chapter)과 절(verse)의 구분이 처음부터 있었던 것이 아니다. 고대의 성경 본문에는 장과 절이 표기되어 있지 않다. 성경의 장,?절은 후대에 붙여졌다.

 

 

본래의 성경 사도행전에서 에티오피아 사람이 이사야 53장을 읽고 있다는 사실을 언급할 때 장절을 밝히지 않고 그가 도살자에게로 가는 양과 같이 끌려갔고”(8:32)라며 그 구절 시작 부분을 인용한다. 초대 기독교의 성경 저자가 특정 본문을 가리키려면 그렇게 하는 수밖에 없었다.

.

구약 성경에는 장절이 없었고 다만 단락이 어디에서 시작하고 끝나는지 구분해놓았다. 예배에서 성경을 낭독할 때 유용했지만 번호를 붙여 놓지는 않았기 때문에 성경 인용에는 이용할 수 없었다. 이러한 상황이 오래 지속되었으며, 15세기에 이르러서야 지금도 사용하는 구분 방식이 히브리 성경에 적용되었다.

.

주후 4세기에 가이샤랴의 유세비우스가 복음서들을 장으로 나누자고 제안했다. 그러나 성경의 장 표기는 10세기에 이르러 이루어졌다. 성경을 장으로 나누기는 했지만 방식이 가지각색이었다. 그러나 아직 절을 나누지 않았다.

 

 

성경 본문을 장으로 먼저 나누고 나서 절로 나누는 것이 통례가 된 것은 중세 말에 이르러서였다. 이 구분은 대학교의 연구와 토론에 필요했기 때문이다.

 

 

4세기에 이르러 성경의 장의 구분이 처음 나타났다. 그 구분도 오늘날 우리가 읽고 있는 성경의 장 구분과 다르다. 그리고 4세기에 있었던 장 구분은 신약만 있었습니다. 구약의 장 구분이 처음 나타난 것은 1200년대에 이르러 이루어졌다.

 

 

오늘날의 성경의 장과 절의 구분은 1560년대 제네바 성경의 모범을 따른 것이다. 장과 절 구분이 이루어진 것은 겨우 약?500년 전이다.

 

 

현재 성경의 장,?절 구분도 모든 번역 성경들에서 일치하지는 않는다. 예컨대, 예배 중의 축도에서 자주 사용하는 고린도후서 13:13의 경우 한글성경은 13:13에 있지만, 영어성경(KJV, NIV, NASB)13:14로 표기되어 있다.

 

 

성경의 에 대한 구분이 최초로 이루어진 것은 신약성경부터였다. 4세기의 바티칸 사본(codex vaticanus :B)의 가장 자리에 표시되었다. 여기에는 마태복음이 170구분, 마가복음이 62구분, 누가복음이 152구분, 요한복음이 50구분으로 이루어졌다. 이후 5세기의 알렉산드리아 사본(codex alexandinus: )에도 나오는데, 여기에는 마태복음 68, 마가복음 48, 누가복음 83, 요한복음 18구분으로 이루어져 있다.

 

 

구약의 경우 라틴어 번역 성경인 불가타 역에서 처음 이루어졌다. 1204-1205년 즈음에 캔터베리의 대주교인 스티븐 랑턴(Stephan Langton, 1150-1228)이 고안을 했다. 그 이후 1330년 경 랍비 솔로몬 벤 이스마엘(Solomon Ben Ishmael)이 히브리어 성경의 필사본에 장과 절을 도입했다.

 

 

인쇄된 성경의 이 표시된 최초의 히브리어 성경은 1517710일에 나온 히브리어,?라틴어, 헬라어, 70인역 등의 대역 성경인 Complutension Polyglot이다. 이 성경책의 장은 본문이 아닌 난외에 표기되었다.

 

 

베니토 아리아스 몬타노(Benito Arias Montano)1569-1572년에 편집한 Polyglot에 인쇄판 성경이 처음으로 본문 안에 장의 구분을 표시했다. 구약의 장 구분에 아라비아 숫자를 사용하기 시작했다.

 

 

성경의 구분이 최초로 이루어진 것은 구약성경이다. 절 구분이 장 구분보다 먼저 이루어졌다. 절 구분의 시작은 히브리어 본문을 회중들 앞에서 낭독하고 그것을 아람어로 통역하던 때부터 비롯된 것으로 알려진다. 히브리어를 사용하던 유대인들은 바벨론 포로 시절을 거친 뒤에 아람어를 사용했다.

 

 

유대인들에게 아람어는 일상 언어였다. 그들은 히브리어 성경을 아람어로 통역하는 과정이 필요했다. 그래서 낭독자는 일정량의 히브리어 본문을 끊어서 낭독했다. 통역자가 아람어로 통역하다가 어느 단계에서 부터 절 구분이 확정되었다. 그러한 낭독과 통역의 분위기를 느헤미야 8:1-8에서 볼 수 있다

 

 

그러나 오늘날과 같은 절 구분이 마소라 텍스트(MT)에 확립된 것은 10세기에 아론 벤 모세 벤 아세르(Aron Ben Moshe Ben Asher)가 편집한 역본부터이다. 총 절 수는 5,845절이다.

신약성경의 절 구분은 1551년 프랑스의 궁정 인쇄 기술자 로버트 스테파누스(Robert Stephanus, 1503-1559)가 시작했다. 현재까지 통용되고 있는 방식이다. 스테파누스는 파리에서 리용으로 가는 말 위(馬上)에서 절을 나누었다고 전해진다.

 

 

신약성경과 구약성경 모두에 장절이 붙여져 처음 출판된 해는?1555년이다. 스테파누스의 라틴 역 불가타(Vulgate) 성경에 처음 적용되었다. 오늘날과 같은 장, 절 구분은 1560년대의 제네바 성경이 시작했다.

 

 

성경의 내용과 달리 장, 절 구분은 성경 영감의 일부가 아니다. 성경의 장과 절은 편의상 붙여진 것이므로 하나님의 영감으로 이루어진 본문처럼 여길 필요는 없다.

 

 

성경의 장과 절 구분 덕택에 오늘의 기독인들은 특정 내용의 위치를 정확히 알 수 있게 되었다. 장과 절의 표시는 하나님이 인류에게 주신 소식 전체를 이해하고 기억하는데 편리하도록 돕는다.

 

 

성경의 장절 구분의 역사에 대한 보다 더 정확하고 학문적으로 충실한 작품은 교회사가 후스토 곤잘레스의 The Bible in the Early Church(<초기 교회의 성경>)로 여겨진다. 우리나라 말 번역판을 발행하려고 하는 출판사가 있는 것 같다. 

 

 

최덕성, 리포르만다 편집인

 

▶ 아래의 SNS 아이콘을 누르시면 많은 사람들이 읽을 수 있습니다.

 

 

 

 


  1. 기독교 복음주의 지성인 프란시스 쉐퍼

        기독교 복음주의 지성인 프란시스 쉐퍼     <이성에서의 도피>(Escape from the Reason)로 반세기 전에 한국의 신학도들에게 알려진 프란시스 쉐퍼(Francis A. Schaeffer, 1912-1984-)는 미국인 기독교 철학자이다. 장로교 목사이자 복음주의 운동가이다....
    Date2023.09.17 Byreformanda Reply0 Views175 file
    Read More
  2. 누가 성경의 장과 절을 구분했는가?

          누가 성경의 장과 절을 구분했는가?     현대인이 읽고 있는 성경의 장(chapter)과 절(verse)의 구분이 처음부터 있었던 것이 아니다. 고대의 성경 본문에는 장과 절이 표기되어 있지 않다. 성경의 장,?절은 후대에 붙여졌다.     본래의 성경 사도행전...
    Date2023.09.17 Byreformanda Reply0 Views303 file
    Read More
  3. 위클리프의 구원론: 이신칭의

        위클리프의 구원론: 이신칭의   중세기 종교개혁자 존 위클리프는 일찌감치 '믿음으로 의롭다 함을 얻는다'는 이신칭의 진리를 역설했다. 이 교리는 일반적으로 16세기 종교개혁자 마르틴 루터가 주창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위클리프의 이신칭의에 대한 ...
    Date2023.09.12 Byreformanda Reply0 Views67 file
    Read More
  4. 위클리프의 스승 신학자들

        위클리프의 스승 신학자들     존 위클리프(John Wycliffe, c. 1320-1384)는 서양 중세기독교 역사에 등장하는 종교개혁자이다. 16세기 종교개혁을 태동시킨 교회 개혁의 새벽별이다.그의 가르침과 사상은 교회 개혁과 영어 성경의 역사에 중요한 영향을 ...
    Date2023.09.11 Byreformanda Reply0 Views65 file
    Read More
  5. 윌리엄 캐리, 현대선교의 아버지

    윌리엄 캐리가 사용하던 탁자, 세람포르대학   윌리엄 캐리, 현대선교의 아버지      윌리엄 캐리(William Carey, 1761-1834)는 인도에서 활동한 영국 침례교 선교사이다. 사회변혁가, 문화인류학자, 인도에서 최초로 학위를 수여하는 기독교 대학인 세람포르...
    Date2023.08.20 Byreformanda Reply0 Views329 file
    Read More
  6. 성경 한 권 값, 5억 원이었다

        성경 한 권 값, 5억 원이었다     마르틴 루터는 비텐베르크대학교 도서관에서 전체 성경을 처음 보았다. 당시 성경 한 권의 값은 500굴덴이었다. 1굴덴은 2023년 현재 한국 화폐로 약 100만 원이었다. 오늘날 화폐 가치로 환산하면 성경 한 권 값이 5억 ...
    Date2023.08.19 Byreformanda Reply0 Views261 file
    Read More
  7. 니케아 신경의 혼동

        니케아 신경의 혼동   니케아 신경(信經, ,Symbolum Nicaenum)은 325년 제1차 니케아 공의회가 아리우스파 이단을 단죄하고 정통 기독교 신앙을 수호하려고 채택한  기독교회 신앙고백문이다.     현대 기독교회가 널리 사용하는 '니케아 신경'은 제1차 ...
    Date2023.08.17 Byreformanda Reply0 Views94 file
    Read More
  8. 한국장로교회의 첫 분열과 친일파

      신사참배를 마치고 광주여고보 교장 장응신이 학생들을 인솔하여 학교로 돌아가는 모습(출처 : 독립기념관)   한국장로교회의 첫 분열과 친일파     아래의 글은 <한계례> 2022.10.23.에 게시된 것이다. 2023.01.23.에 수정되었다. 원 제목은 “신사참배를 ...
    Date2023.08.10 Byreformanda Reply0 Views133 file
    Read More
  9. 토마스는 <그리스도를 본받아>의 저자인가?

          토마스는 <그리스도를 본받아>의 저자인가?   1. <리포르만다> 역본     유럽 중세후기 작품인 <그리스도를 본받아> (De Imitatione Christi, c.1520)는 불멸의 기독교 고전이다. 영혼을 정화시키고 ‘영성’을 고양한다. 다양한 국적과 기독교 종파의 사...
    Date2023.08.06 Byreformanda Reply0 Views90 file
    Read More
  10. 로욜라와 칼빈은 함께 공부했는가?

        로욜라와 칼빈은 함께 공부했는가?     예수회 설립자 익나티우스(이냐시우스) 로욜라와 프로테스탄트 신학자 존 칼빈은 프랑스에 함께 공부를 했다는 설이 있다. 한 해 정도 몽떼뀌대학(파리대학교)에 같은 시기에 모두 공부를 하고 있었던 것 같다. 같...
    Date2023.07.30 Byreformanda Reply0 Views129 file
    Read More
  11. 롤라즈의 "12가지 선언문" (1396-1397)

        롤라즈의 "12가지 선언문"(1396-1397)   롤라즈(Lollards)는 옥스포드대학교의 교수 존 위클리프(c.1320-1384)의 가르침에서 영감을 받아 영국기독교의 개혁을 촉구한 영국 중세 교회개혁운동가들이었다. 이둘은 영국기독교회가 개혁해야 할 열 두 가지리...
    Date2023.07.29 Byreformanda Reply0 Views45 file
    Read More
  12. 반피

        반피를 아십니까?   페이스북 친구 정주영 님이  "반피"라는 제목의 담벼락 글( 20230721)을 올렸다. 순식간에 댓글 60개 달렸다. 81개의 ‘좋아요’가 표시되었다.   정주영은 김해의 어느 재활주간보호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사회복지학을 공부했고, 박사...
    Date2023.07.22 Byreformanda Reply2 Views292 file
    Read More
  13. 청교도들의 ‘회심 준비론' 소고

        청교도들의 ‘회심 준비론' 소고     오늘의 공청회의 주제가 되는 두 교리, ‘그리스도의 능동적 순종’과 ‘회심 준비론’은 16세기 종교개혁 이후 200 년 이내의 기간 중에서 나름의 치열한 쟁론과정과 개혁주의 신학의 목회적 체험 속에서 정돈되어 그 후 ...
    Date2023.07.14 Byreformanda Reply0 Views393 file
    Read More
  14. 신학자 도널드 매클로드의 스캔들

        신학자 도널드 매클로드의 스캔들   스코틀랜드 신학자 도널드 매클로드(Donald Macleod, 1940-2023)가 2023년 5월 21일 일요일에 세상을 떠났다. 향년 82세이다.   매클로드는 스코틀랜드 자유교회(The Free Church of Scotland)가 운영하는 자그마한 신...
    Date2023.05.24 Byreformanda Reply0 Views594 file
    Read More
  15. 서독교회의 동독사랑, 한국의 분단극복

          서독교회의 동독사랑, 한국의 분단극복     원제: 원수사랑은 대상이 원수이면 족하다     물론 과거 분단 독일과 오늘의 분단 한국은 차이가 없지 않습니다. 그렇다고 역사의 교훈이 없지 않습니다. 동독을 말없이 섬겼던 서독교회의 디아코니아 재단(D...
    Date2023.04.15 Byreformanda Reply0 Views236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