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과문화

조회 수 27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숙명 222.jpg

 

 

숙명여대 초대 총장의 역전 드라마

 

위기는 기회일 수 있다

불행은 행복의 통로일 수 있다

 

숙명여자대학교는 1906년에 출범한 대한민국 최초의 민족여성사학이다. 이 학교는 조선 임금 고종의 후궁 순헌황귀비가 1906년에 세운 명신여학교를 모체로 출범했다. 1909년에 숙명고등여학교로 개칭했다가 1911년에는 숙명여자고등보통학교로 바꾸었다.

 

 

재단법인 숙명학원은 1912년에 설립되어 1912년에 경선궁과 영친왕이 하사한 토지의 수익금으로 숙명여자보통학교를 운영했다. 1938년에 현재의 대학 부지에 숙명여자전문학교를 설립했다. 1955년에 종합대학 숙명여자대학교로 승격했다. 2006년 창학 100주년 기념식을 가졌다.

 

 

숙명고등여학교의 초대 교장 직은 이정숙이 맡았고, 1935년에 일본인 오다 쇼고가 후임 교장으로 부임했다. 이 학교는 1944년 일제의 태평양 전쟁이 격화될 무렵, 교명을 여자청년연성지도양성소로 바꾸었다소수의 제외한 조선인 교사를 모두 해임시켰다.신사참배에 솔선수범했을 것은 불은 보듯 뻔하다.

 

 

해방 후 이 학원은 194511월 숙명여자전문학교로 다시 개교했다.19485월 미군 군정청으로부터 대학 승격을 인가 받았다. 한국 전쟁 동안 부산 동대신동에 가교사를 짓고 수업을 계속하다가 1953년에 서울로 복귀했다. 1955년에 현재의 종합 대학으로 승격되었다.

 

 

숙명학원은 초대 총장으로 임숙재(任淑宰, 1989-1961)를 임명했다. <중앙일보>(2023.09.10)는 다음과 같은 숙명여대 초대총장 임숙재 이야기를 실었다

 

 

충남 예산에 꽃다운 처녀가 있었다. 이 꽃다운 처녀가 17살에 연지곤지 찍고 시집을 갔는데 갑자기 신랑이 죽어 채 피지도 못한 19살 나이에 과부가 되었다.

 

 

마을 사람들이 그를 볼 때마다 불쌍해서 어쩌노~ 나이가 아깝네하면서 위로해 주었다. 19살 과부는 죽은 서방이 너무도 원망스럽고 서러워 많이 울었다.

 

 

그러던 어느 날 이 젊은 과부는 마음을 고쳐먹고 거울 앞에 앉아 긴 머리카락을 사정없이 잘라 버렸다. 젊은 과부가 마을 어른들로부터 듣는 동정의 말들이 너무 부담스럽기도 했지만, 자신의 기구한 운명을 헤쳐나 갈 방도를 곰곰이 생각한 결단이었다.

 

 

서방도 없고 자식도 없는 시댁에 더 이상 머무를 수 없었다. 무언가 새로운 길을 모색해야 했다. 친정으로 돌아간들 뾰족한 수가 있는 것도 아니었다. 그래서 무작정 서울 행 열차에 몸을 실었다.

 

 

낯설고 물 설은 서울 생활이 그리 녹녹한 것은 아니었다. 그렇지만 이를 악물고 닥치는 대로 일을 했다. 식당에서 설거지도 하고 남의 집 빨래도 하며 차츰 차츰 서울 물정에 눈을 떴을 무렵이었다. 지인의 소개로 어느 부잣집 가정부로 들어가게 되었다. 그녀는 그 집에서 밤낮으로 죽기 살기로 일을 했다.

 

 

그러자 마음씨 좋은 주인 어르신께 인정을 받았다. 어느 날 주인 어르신께서 나이도 젊은 무언가 하고 싶은 일이 있으면 말하라고 했다. 조심스럽게 두 가지를 말씀 드렸다. 하나는 야간 학교에라도 가서 늦었지만 공부를 하고 싶다고 했다. 또 다른 하나는 주일날이면 꼭 교회에 갈수 있게 해달라고 했다.

 

 

마음씨 좋은 주인 어르신은 정말 기특한 생각을 했다며 젊은 과부의 소박한 소원을 들어 주었다. 그래서 숙명여학교 야간부에 입학했다. 주인어른의 후광도 있었지만 다른 사람들이 잠자는 시간에 틈틈이 배운 신학문이 그에게 새로운 세상을 열어주었다. 그리고 주일날에는 빠지지 않고 교회에 갈 수 있었다.하나님께 예배를 드렸다.

 

그녀는 주인어른의 큰 은혜에 감읍하여 낮에는 집에서 가정부일을 두 배로 더 열심히 일했고 밤에는 학교에서 죽기 살기로 공부를 했다.

 

 

그러다보니 최우수 학생이 되었고 장학생이 되었고, 학교로 부터 실력과 성품을 인정받았다. 22세 되던 해(1913)에 나이들어 숙명고등여학교를 졸업했다.

 

 

그때는 일제 강점기였다.임숙재가 26살 때인 1917년에 모교는 그를 일본에 유학을 보내 주었다.실력과 성품을 인정받아 일본으로 유학을 가게 되었다. 일제 강점기에 유학생이 된 젊은 과부는 너무도 기뻤고 감사했다, 주인어른께도 감사했고 학교에도 감사했다.하나님께도 감사했다. 26살 젊은 과부는 감사가 차고 넘쳤다고 술회했다.

 

 

그녀는 도쿄여자사범대에 입학하여 밤낮 공부에 전념했다. 그리고 영광스런 졸업장을 들고 귀국했다. 그때 젊은 과부 나이는 30세였다.

 

 

부관 연락선을 타고 부산 포구에 내린 젊은 과부는 옛날의 여인이 아니었다. 예산 땅 젊은 과부가 영화배우 윤심덕처럼 멋쟁이가 되어 돌아 온 것이다.

 

윤덕심은 일제강점기의 성악가, 가수, 배우로 활약한 여인이다. 도쿄 음악학교에서 성악을 전공하고 돌아와 순회공연을 하면서 성악가로 명성을 떨쳤고, 배우로 활약했다. 일본에 레코드를 취입하러 갔다가 돌아오는 연락선에서 애안 김우진과 함께 대한해협에 투신 정사(情死)했다.

 

845463571_1tSDAT9d_a0838189f7ef4c4aabf78580d43258d074094a1f.jpg

 

과부 임숙재는 모교 숙명고등여자학교의 선생님이 되었다. 그녀는 더 열심히 공부하며 후배들을 가르쳤다.1939년 숙명여자전문학교 교수로 임용되었다. 교수로 임용된지 6년 만에 그녀는 교장이 되었다. 전공은 의상 재봉이었다한복과 양장을 만드는 기술을 가르쳤다.

 

 

해방과 함께 숙명여자전문학교는 전문대학교로 승격되고 그로부터 10년 뒤에 숙명여자대학교로 바뀌었다. 19살 젊은 과부로 숙명과 인연을 맺은 임숙재는 초대 총장으로 부임했다.

 

 

임숙재는 제자들에게 성공하기를 원하나요? 그럼 자신의 환경을 다스리세요!”라고 가르쳤다. 이상이 중앙일보의 보도 내용이다.

 

 

19세 시골 출신 과부가 식모살이에서 대학총장으로 승승장구한 임숙재의 사연이야 말로 위기는 기회일 수 있고, 불행이 행운의 통로일 수 있음을 알려 준다고난을 잘 이겨내야 무슨 일이든 능력을 발휘할 수 있다는 사실을 몸소 보여준 산 증인이다.

 

 

숙명여대 초대 총장 임숙재 이야기는 환경이 주저앉을 수밖에 없을지라도 희망을 가져야 할 까닭을 다시 생각하게 한다위기란 것은 도리어 기회일 수 있고, 불행은 성공의 통로일 수 있다. 만약 임숙재가 시골 주부로 평탄하게 살았거나, 19살에 청상과부가 되지 않았거나, 주어진 불행에 순응하면서 살았다면 그저 평범한 시골 아줌마로 일생을 살았을 수도 있다. 구약성경에 나오는 요셉과 다윗 등 많은 인물들이 임숙재가 경험한 역전 드라마의 주인공들이다.

 

 

임숙재 (1891-1961, 향년 71)

 

충남 예산 출신

1913 숙명고등여학교 졸업

1917 일본 유학

1921 일본에서 귀국 후 숙명여고, 대구 경북고등학교 교사 근무

1939 숙명여자전문학교 교수

1945 숙명여전 교장

1955 숙명여자대학교 초대 총장

1958 숙명여자대학교 명예총장

 

 

최덕성, 리포르만다 운영자

 

 

▶ 아래의 SNS 아이콘을 누르시면 많은 사람들이 읽을 수 있습니다.

 

 

?

  1. 히잡 거부한 용감한 이란 여성

        히잡 거부한 용감한 이란 여성     히잡 착용을 거부한 용감한 이란의 젊은 여성이 74차례 태형 처벌을 받았다.     이란 수도 테헤란에서 히잡 착용을 거부한 33세의 젊은 여성이 74대의 태형(笞刑)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가 2024년...
    Date2024.01.09 Byreformanda Reply0 Views163 file
    Read More
  2. 어느 미얀마 목사의 외침

          어느 미얀마 목사의 외침     미얀마는 군사 쿠데타로 나라를 장악한 군대의 포탄으로 괴로움을 겪고 있다. 과거에는 군대가 시골 지역을 괴롭혔지만, 이제는 시내 지역으로 공공장소에 포탄을 공개로 발사하고 있다. 군사 통제를 받는 언론 매체는 미...
    Date2023.12.26 Byreformanda Reply0 Views82 file
    Read More
  3. 가자 무슬림들 꿈에 예수를 만나다

        가자 무슬림들 예수를 만나다   전쟁과 난리 속에서도 예수를 믿는 무슬림들이 있다. 가자 지구의 무슬림 200여 명이 꿈에서 예수님을 만났고, 예수님을 믿고 따르겠다고 했다고 한다.  미국의 기독교 방송 CBN 뉴스가 최근 "Supernatural Move of God in...
    Date2023.11.26 Byreformanda Reply0 Views195 file
    Read More
  4. 유럽 68혁명과 불륜

          유럽 68혁명과 불륜     유럽의 68혁명은 새로운 사회를 만들어 냈다. 사람들의 사고구조를 바꾸었다. 배우자, 자녀, 이웃, 국가, 나아가 전 세계 사람의 생각과 삶 그리고 신앙까지 바꾸었다. 1990년대 이후의 사람들의 사고방식은 그 이전의 사고방식...
    Date2023.11.09 Byreformanda Reply0 Views179 file
    Read More
  5. 중국은 탈북자 송환을 중지하라

        중국은 탈북자 송환을 중지하라   대한민국의 여러 기관, 그리고 몇몇 기독교인과 의회 의원들은 재 중국 탈북자 강제 송환을 비난하고 있다. 중국의 탈북자 송환 중지를 촉구하고 있다.   2023년 10월 31일, 다양한 기관의 수천 명의 한국인들이 국회 의...
    Date2023.11.01 Byreformanda Reply0 Views68 file
    Read More
  6.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무력 충돌의 배경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무력 충돌의 배경   이스라엘과 하마스 간의 분쟁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08년, 2012년, 2014년 그리고 2022년에도 무력 충돌이 있었다. 이스라엘 입장에서는 이번에 제대로 정리되지 않으면 하마스와의 충돌은 미래에도 필...
    Date2023.10.30 Byreformanda Reply0 Views160 file
    Read More
  7. 원한과 증오심에 지배당하지 않게 하소서

        원한과 증오심에 지배당하지 않게 하소서    가지 지구 기독교인들의 기도    팔레스타인 가자 지구에 적지 않은 기독교인들이 살고 있다. 이들은 전란과 분쟁 속에서도 ‘기도하는 기독교인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가자침례교회는 가자 지구에 거...
    Date2023.10.26 Byreformanda Reply0 Views77 file
    Read More
  8. 맨발걷기의 장점 단점

        맨발걷기의 장점 단점   해변의 바닷물 모래사장, 산, 공원에서 맨발로 땅을 밟는 사람이 부쩍 늘었다. 맨발로 운동하는 ‘어씽’(earthing)이 유행하고 있다. 맨발 걷기 열풍이 불고 있다.   책, 방송, 유튜브 영상은 맨발 걷기가 암, 뇌졸중, 고혈압 등 ...
    Date2023.10.05 Byreformanda Reply0 Views154 file
    Read More
  9. 중년 성인의 품격

        중년 성인의 품격     중년 성인 나이게 들어설수록 품격이 돋보이는 사람이 존경받는다. 사람들은 고상한 기쁨과 평상심을 잃지 않는 안정된 심성 그리고 모나지 않는 성품을 가진 중년에게서 남과 다른 아름다움을 느낀다. 태도가 반듯하면서도 온화하...
    Date2023.09.20 Byreformanda Reply0 Views124 file
    Read More
  10. 맨발 걷기와 접지(接地) 치료

      맨발 걷기와 접지(接地) 치료   접지(接地, 어싱, earthing)이란 지구 표면에 존재하는 에너지에 우리 몸을 연결하는 것을 말합니다. 땅과 접한다고 해서 한자어로 접지라고도 합니다. 콘크리트로 뒤덮힌 도시의 땅과 주택을 우리의 발이 직접 접촉하지 않...
    Date2023.09.19 Byreformanda Reply0 Views169 file
    Read More
  11. 조상제사 문제로 고만하십니까?

            조상제사 문제로 고민하십니까?    1. 제사 이해   제사문제를 다루려면 먼저 크리스천의 입장에서 제사 자체에 대한 정확한 이해가 필요하다고 봅니다. 제사의 기원과 역사와 변천과 방법들을 낱낱이 알아야 되는 것은 아니겠으나 크리스천이 제사를 ...
    Date2023.09.16 Byreformanda Reply0 Views150 file
    Read More
  12. 숙명여대 초대 총장의 역전 드라마

        숙명여대 초대 총장의 역전 드라마   위기는 기회일 수 있다 불행은 행복의 통로일 수 있다   숙명여자대학교는 1906년에 출범한 대한민국 최초의 민족여성사학이다. 이 학교는 조선 임금 고종의 후궁 순헌황귀비가 1906년에 세운 명신여학교를 모체로 출...
    Date2023.09.10 Byreformanda Reply0 Views279 file
    Read More
  13. 플라타너스/ 김현승

          플라타너스     김현승(金顯承)     꿈을 아느냐 네게 물으면 플라타너스 너의 머리는 어느덧 파아란 하늘에 젖어 있다.     너는 사모할 줄을 모르나 플라타너스 너는 네게 있는 것으로 그늘을 늘인다.     먼 길에 오를 제 홀로 되어 외로울 제 플라...
    Date2023.08.30 Byreformanda Reply0 Views183 file
    Read More
  14. 음식과 종교 콘텐츠

          음식과 종교 콘텐츠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에 대한 분노와 관련하여     ‘먹는 것’과 이념이 결합하는 형식은 인류 역사상 가장 오랜 종교의 형식이다. 현대 사회에 이슬람이 침공하는 저강도 수법이 코셔인가 하면, 금요일을 안식일로 준수하...
    Date2023.08.27 Byreformanda Reply0 Views148 file
    Read More
  15. 늙어서도 존경받는 방법

      김형석, 철학자, 연세대 명예 교수   늙어서도 존경받는 방법     나이가 점차 많아지면 나는 새롭게 느끼는 것이 있다. 그것은 바로 사람은 자신이 나이 들었다는 사실을 인지하지 어렵다는 사실이다.     내가 20대일 때는 40대의 선배들이 어른으로 보였...
    Date2023.08.20 Byreformanda Reply0 Views103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