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카이브

90135925_2688916414539934_151743393590935552_o.jpg



고신교회가 잃어버린 것들회개와 개혁


유해무(고려신학대학원 교수)

 

1. 회개와 개혁

 

고신교회의 출발과 존재 의의는 한국교회를 위한 회개와 개혁이었다우리 선배들은 회개와 개혁운동을 진리운동이라 불렀다그들은 이를 위한 방편으로 고려신학교를 세웠고, ‘고려파라는 고신교회의 별호는 고려신학교를 지지하는 교회를 뜻한다고신교회의 역사는 고려신학교의 역사라 하여도 과언이 아니다.

        

60년 전 7월은 고려신학교 설립의 전주곡인 진해신학강좌(1946,6,23-8,20)가 한창 무르익고 있었다그해 9월에 개교한 고려신학교는 신학사상의 통일과 한국교회의 개혁뿐만 아니라국가를 성경 진리에 기초하여 설립되도록 하며대학과 학문의 문화운동을 포함하는 정통신학운동을 목표로 삼았다.

        

1952년 9월에 어쩔 수 없이 조직된 총노회는 그 발회식 선언문에서해방 이래 참된 회개운동과 칼빈이 시작한 개혁주의 운동을 계승하겠다고 천명한다. 1956년 9월 개혁운동 10주년 기념집회와 더불어 총노회가 총회로 개편한다선배들은 고신교회의 출발과 존재 의의를 회개와 개혁이라고 재확인한다만 50년 전의 일이다.

        

선배들은 겸손하면서도 당당하였다그들은 소수에 불과하였으나 개혁파 전통에 대한 넓은 안목과 확신을 가지고서 갖가지 비난과 코웃음(鼻笑)도 개의치 않았다자기들을 비웃은 한국교회의 교권주의자들의 위선에 대해서 당당하게, “진리운동은 최후일각까지며전진이 있을 것뿐이고후퇴는 없다고 선언하였다.

 

우리 후배들에게 이런 당당함이 있는가믿음의 지조를 지키면서 한국교회를 향하여 회개와 개혁을 외치고 있는가아니면 회개와 개혁정신을 잃어버리고 말았는가?

 

2. 우리의 현실

        

후배들은 선배들과 같이 우리의 정체성을 한국교회의 회개와 개혁운동으로 삼아야 마땅하다회개와 개혁의 정신을 잃어버린다면고신교회는 존재할 이유가 없다.

 

개혁운동 10주년 기념집회 강사였던 박 윤선 목사는 교회당 쟁탈 문제로 야기된 성도간의 법정 송사 문제를 개혁해야 할 현안으로 제시했다한국교회를 개혁하겠다는 원대한 목표에 앞서내부의 개혁을 호령하였다.

 

박 목사가 주일 성수 연고로 교수직에서 해임 당했지만(1960,9), 그 이면에는 교권의 횡포가 자리 잡고 있다이때로부터 고신교회는 인재를 귀히 여기지 않는다는 세평을 듣는다신학교와 교회 안에서 회개와 개혁의 선봉장으로서 고신교회의 정체성을 확립하고 전파하던 분을 교권으로 해임한 것은 고신교회가 출범 취지에서 밝힌 존재 의의를 스스로 버리는 꼴이었다지금까지도 끊이지 않는 성도간의 송사를 보라. ‘고소파라는 혹평이 빈말로만 들리지 않는다그때부터 고신교회 안에는 현안들을 성경적이고 신학적으로 풀기보다는 행정적이고 정치적인 방법으로 처리하는 분위기가 정착한다.

        

이것은 회개로써 신앙의 순결을 유지하고신학운동을 통하여 한국교회를 개혁하겠다는 원래의 목표에도 타격을 입힌다고려신학교를 지지하는 교회들은 한국교회의 회개와 순수한 복음 전파를 통한 교회 개혁을 위하여 기도하면서 이를 구체적으로 담당하는 신학교를 재정적으로도 후원한다그렇지만 이런 관심이 결국은 신학교를 교권 투쟁의 결투장으로 만들었다그것이 고신교회 내의 정치 계파의 기원이다우리의 선배들은 교권주의자들이 휘두른 교권의 희생자가 아니었던가이런 작태를 개혁하기 위하여 세운 신학교가 고신교회 교권의 중심이었다는 것은 한국교회를 개혁하려고 했던 출발 정신과 상충한다.

        

안타깝게도 고려신학교는 정치 회오리의 중심에만 있었을 뿐능동적으로 교단의 여론을 주도하지 못했다고신교회가 영적 위기에 처한 이 순간에도 신대원의 적극적인 태도 변화는 나타나지 않고 있다신학은 교회의 교사의 입지를 신학적으로 정립하고 정치를 초월하지 않는 한교단의 여론을 주도할 수 없고정치와 교권으로부터 스스로를 보호할 수도 없을 것이다한국교회를 향하여 개혁을 외치기에 앞서 고신교회의 내부 개혁을 부르짖었고그러면서도 교권의 위협에 굴하지 않고 고신교회의 정체성을 품고서 고신교회를 떠날 수밖에 없었던 박윤선 선배가 그리운 것도 이 때문이다신학교가 한국교회의 회개와 개혁운동이라는 본래의 목표에 전념하지 않는다면 굳이 존재할 이유가 없다.

 

3. 고신교회의 바벨론 포로

        

부활하신 주님은 자기 교회를 신학교가 없이도 존속시키실 것이다병원과 대학교가 없어도 주님의 교회는 건재할 것이다.

        

우리 선배들은 교회개혁과 더불어 국가까지 포괄하는 칼빈주의 문화운동을 사명으로 인식하였다그러나 방법에 대한 논의는 거의 없었다기실은 그 사명에 대한 성경적이고 신학적인 기초가 부족하였다그러다 보니 이 기관들의 인가나 확장 과정에서 행정적이고 정치적인 해법에만 치중하였다성경적이고 신학적인 원리에 대한 원론적인 토론을 습관화하지 못했다따라서 불법탈법편법이 득세할 수밖에 없었다그 결과가 고신교회의 바벨론 포로이다.

        

고신교회의 현실은 학교법인의 관선이사 체제로 대변된다병원의 확장과 大學病院化이의 기초가 된 의과대학 설립이것들의 기초가 된 고려신학대학의 인가부터 어떤 일들이 있어왔는지는 잘 알려진 비밀이다이에 대한 회개와 개혁운동이 우리 중에 펼쳐진 적이 있는가한국교회를 향하여 회개와 개혁운동을 펼치려던 장엄한 목표는 출발선을 넘자마자 좌초하기 시작한다.

 

우리 선배들은 교회와 신학의 연합을 중요한 목표로 삼았다. 2000년대에 들어와 한국교회의 연합 운동은 유행처럼 힘을 받아가고 있다여기에 고신교회도 뒤지지 않고 있다고려신학교의 출범 자체를 한국장로교회의 첫 분열로 보려는 부담감도 묻어 나온다그러나 후배들은축출당하면서도 한국장로교회의 법통을 계승한다는 자부심을 가졌던 선배들의 당당함을 잃어버리고 있다회개와 개혁이 아닌 다른 방식으로 시도하는 연합은 선배들이 받은 핍박을 욕되게 함이요고신교회의 존재의의를 부인하는 일이다.

 

고신교회와 유관 기관들은 우리 선배들이 언급했던 하나님의 영광을 크게 훼손하고 있다스스로 믿음의 지조를 유린하고 있다진보주의라는 신신학 사상과 사이비한 복음주의허울 좋은 보수주의하나님의 미워하시는 것까지 사랑하여 달라는 화평론과 타협정신이 교권을 타고서 고신교회 속에 들어왔고교회를 현세생활처세의 도구로 삼고 말았다이것들은 총노회 발회식 선언문이 개혁하려던 바이었으니이제는 고신교회가 개혁의 대상이 되고 말았다.

 

4. 화합하고 포용하는 마음을!

 

고신교회는 회개하고 먼저 자기를 개혁해야 한다우리는 말로만 전전 부패를 외쳤지우리 자신이 얼마나 썩은 존재인지를 모르고 있다사유(赦宥)의 은혜를 구하면서 마음을 새롭게 하여야 한다성령님을 받아야 한다그렇지 않으면 믿음을 위장한 이데올로기의 횡포 속에서 영이 죽고 말 것이다.

        

옛날이 오늘보다 낫다”(전 7:10)함이 지혜가 아니라 우매함인 줄 알지만한국교회를 향하여 회개와 개혁을 촉구하다가 독선주의자로 비난을 받던 선배들이 그립다후배들 사이에는 회개와 개혁정신도 실종하였을 뿐 아니라서로 포용하고 칭찬하고 사람을 아끼는 자세가 보이지 않는다남을 자기보다 낫게 여기는 예수님의 모습을 찾기 어렵다.

        

고신교회여회개하고 개혁하며화합하라그렇지 않으면 주님의 내침을 당하리라!(계 3:16)


?

  1. 주님의 긍휼 간구하면 역병은 사라진다

    리포르만다 대표 최덕성 박사 ⓒ크리스천투데이 제공 주님의 긍휼 간구하면 역병은 사라진다 유유미션 최덕성 대표 '정오 2분 기도운동' 호소                 “코로나19, 상상할 수 없는 피해 예견 기독교인, 방역준칙들 엄격히 지키고 국가 방역시스템 존중...
    Date2020.03.31 Byreformanda Reply0 Views7 updatefile
    Read More
  2. 몬타누스·펠라기우스·세르베투스/ 웨슬리의 입장

    ▲학회 주요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순서대로 김길성 교수, 기조강연을 한 권호덕 총장과 김영한 원장, 최덕성 박사, 학회장 한상화 박사, 권문상 박사. ⓒ이대웅 기자 몬타누스·펠라기우스·세르베투스에 대한 웨슬리의 입장   한국복...
    Date2020.03.28 Byreformanda Reply0 Views7 file
    Read More
  3. 방언의 은사, 오늘날에도 유효한가?

    방언의 은사, 오늘날에도 유효한가? 존 맥아더 목사 성경적인 방언의 은사   방언은 성경의 세책인 마가복음(16:17), 사도행전(2, 10, 19장), 고린도전서(12-14장)에 언급되어 있다. 이 책의 8장에서(무질서한 은사주의, 부흥과개혁사) 우리는 사도행전의 본...
    Date2020.02.11 Bydschoiword Reply0 Views186 file
    Read More
  4. 성전환자 여군 복무 신청에 대하여

    성전환자 여군 복무 신청에 대하여   나는 대한민국 육군 군목으로 군복무를 했다. 매주 최전방 철책선에 올라가서 병사들 커피 위문하고 예배 인도하던 일이 주마등처럼 스친다. 요즘같이 추운 겨울이면 휴전선을 지키느라 고생하는 병사들을 위한 기도가 절...
    Date2020.02.11 Bydschoiword Reply0 Views150 file
    Read More
  5. 고신교회가 잃어버린 것들: 회개와 개혁

    고신교회가 잃어버린 것들: 회개와 개혁 유해무(고려신학대학원 교수)   1. 회개와 개혁   고신교회의 출발과 존재 의의는 한국교회를 위한 회개와 개혁이었다. 우리 선배들은 회개와 개혁운동을 진리운동이라 불렀다. 그들은 이를 위한 방편으로 고려신학교...
    Date2020.02.11 Bydschoiword Reply0 Views161 file
    Read More
  6. 고신영성의 특징과 개혁주의 신학적 조명과 평가

    고신영성의 특징과 개혁주의 신학적 조명과 평가 김순성 (고려신학대학원, 실천신학) I. 들어가는 글   금년은 고려신학대학원 개교 70주년을 맞이하는 해이다. 8.15 해방직후 1946년 개교된 고려신학교 설립은 한국 교회사적으로 중요한 의의를 지닌 사건이...
    Date2020.02.11 Bydschoiword Reply0 Views153 file
    Read More
  7. 샬롬나비 시국선언서

    샬롬나비 시국선언서 간추린 요점 1. 문재인 정권이 촛불 시위에 힘입어 정권을 잡은 후 ‘아무도 가보지 못한 국가’라는 종북주의적 국가주의로 나가자 자유주의 좌파들은 점차 문재인 정권의 정국 운영에 대하여 회의를 가지기 시작했다. 2. 자유주의적 좌파...
    Date2020.02.11 Bydschoiword Reply0 Views178 file
    Read More
  8. No Image

    네이버와 다음

    네이버와 다음 1. 저는 비록 치우치는 인간이지만 분별하고 균형을 잡으려고 노력을 하는 편입니다. 그래서 포털에 접속할 때 네이버와 다음에 함께 접속하고 어떤 사안에 대해 굳이 보수 신문과 진보 신문을 골고루 살펴봅니다. 2. 그렇다고 제가 균형을 잡고...
    Date2020.02.11 Bydschoiword Reply0 Views151
    Read More
  9. No Image

    그리스도는 의의 요구를 만족시켰다

    그리스도는 의의 요구를 만족시켰다 정이철 목사의 주장 신자는 그리스도의 의의 전가로 구원 받습니다. 우리를 의롭게 한 그리스도의 의는 성육신하실 때부터 그리스도 안에 본질로서 존재했던 의입니다. 그리스도는 처음부터 하나님의 '의로운 종'으로 오셨...
    Date2020.02.11 Bydschoiword Reply0 Views173
    Read More
  10. No Image

    한복협 정치성명서

    조선일보, 2020.1.10. 기사 [文정권의 '민주주의 파괴'] 목사 250여명 한복협, 오늘 발표 개신교 목회자 단체인 한국복음주의협의회(한복협·회장 이정익 신촌성결교회 원로목사)가 10일 “현 정부는 대한민국 헌법에 명시된 자유민주주의의 기본 질서와 중심 가...
    Date2020.02.11 Bydschoiword Reply0 Views133
    Read More
  11. No Image

    이영훈의 ‘반일종족주의’를 읽고

    이영훈의 ‘반일종족주의’를 읽고 Han Yi(고려대학교 행정대학원 교수) 페이스북 글 이영훈의 ‘반일종족주의’를 읽을 젊은이들에게 주는 독서 조언 1. 이영훈 교수님과 그의 지인들이 최근 펴낸 <반일 종족주의 - 대한민국 위기의 근원>는 예감처럼 적대적인 한...
    Date2019.12.06 Bydschoiword Reply0 Views243
    Read More
  12. No Image

    관제민족주의의 함정

    관제민족주의의 함정 홍세화 장발장은행장·‘소박한 자유인’ 대표 ‘투키디데스의 함정’이 아니라 관제 민족주의의 함정이다. 가속페달만 있을 뿐 브레이크가 없는 관제 민족주의의 함정 속으로 미친 듯 뛰어들고 있다. 도쿄를 여행금지구역으로 정해야 한다고 ...
    Date2019.12.06 Bydschoiword Reply0 Views490
    Read More
  13. No Image

    한 스타 목사의 실족에서 배우다

    한 스타 목사의 실족에서 배우다 http://www.newsm.com/news/articleView.html?idxno=22474
    Date2019.12.06 Bydschoiword Reply0 Views407
    Read More
  14. No Image

    조국 교수에 대한 반론 / 이영훈

    조국 교수에 대한 반론(2019년 8월 6일) 이영훈 전 청와대 민정수석인 조국 서울대학교 법과대학 교수는 어제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저와 동료 연구자들이 출간한 『반일 종족주의』라는 책을 대한민국 민주공화국의 정통성과 헌법정신을 부정하고 일본정부...
    Date2019.12.06 Bydschoiword Reply0 Views255
    Read More
  15. 남북경협 '평화경제' 되면 일본 단숨에 따라잡는다.

    남북경협 '평화경제' 되면 일본 단숨에 따라잡는다. 文대통령 "日, 우릴 막을 수 없어… 경제강국으로 가는 자극제될 것" 문재인 대통령은 5일 "남북 간 경제 협력으로 평화 경제가 실현된다면 우리는 단숨에 일본의 우위를 따라잡을 수 있다"고 말했다. 문 대...
    Date2019.12.06 Bydschoiword Reply0 Views486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6 Next
/ 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