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카이브

남북경협 '평화경제' 되면 일본 단숨에 따라잡는다.

文대통령 "日, 우릴 막을 수 없어… 경제강국으로 가는 자극제될 것"


문재인 대통령은 5일 "남북 간 경제 협력으로 평화 경제가 실현된다면 우리는 단숨에 일본의 우위를 따라잡을 수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일본의 수출 규제 등 경제 보복에 대처할 방안으로 남북 경협과 '평화 경제'를 강조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일본은 결코 우리의 경제 도약을 막을 수 없다"며 "오히려 경제 강국으로 가기 위한 우리의 의지를 더 키워주는 자극제가 될 것"이라고 했다. 일본의 수출 규제로 인한 경제적 어려움을 남북 간 경제 협력으로 해결할 수 있다고 밝힌 것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 2일 일본이 한국을 수출 심사 우대국(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한 직후 열린 국무회의에서는 기술 자립과 국산화, 수입처 다변화 조치를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일(경제 보복)을 겪으며 우리는 평화 경제의 절실함을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었다"며 "일본 경제가 우리보다 우위에 있는 것은 경제 규모와 내수(內需) 시장"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평화 경제야말로 세계 어느 나라도 가질 수 없는 우리만의 미래라는 확신을 갖고 남북이 함께 노력할 때 비핵화와 함께하는 한반도 평화와 그 토대 위에서 공동 번영을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남북 경협을 통해 내수와 미래 시장을 확대해 일본을 넘어서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청와대 관계자는 "우리 경제의 활로가 바로 남북 경협이라는 점을 부각한 것으로, 평화가 경제라는 말은 이런 맥락에서 나온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문 대통령은 최근 북한의 계속되는 단거리 미사일 발사 등 군사적 도발에 대해선 별도 언급이나 비판을 하지 않았다. 북한이 비핵화에 나서지 않는 한 유엔 제재로 인해 남북 간 기초적 경협도 어렵다. 더구나 남북 경협과 경제 공동체는 장기적 국가 비전은 될 수 있지만, 일본과 겪는 수출 규제 갈등과는 직접적 연관성이 없다.

2019080600117_1.jpg



문재인(오른쪽) 대통령이 5일 청와대에서 수석 비서관·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남북 간 경제협력으로 평화 경제가 실현된다면 우리는 단숨에 일본의 우위를 따라잡을 수 있다"고 말했다. /뉴시스

서울대 이인호 경제학부 교수는 "평화 경제가 장기적으로 옳은 방향이더라도 당장 발등에 떨어진 일본의 수출 규제라는 불을 끄는 대책은 되기 어렵다"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5일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일본의 경제 보복 대응책으로 남북 간 경협과 평화 경제를 수차례 강조했다. 남북 간 경제 협력이 활발해지면 우리의 내수(內需) 시장이 북한 및 중국의 동북 3성까지 확대돼 현재의 수출 중심 경제 구조를 내수와 수출의 균형으로 전환할 수 있다는 취지다.

문 대통령은 최근 북한의 미사일 도발에 대해선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은 채 "남북 관계와 북·미 관계에 굴곡이 있다 해서 평화 경제를 쉽게 비관하거나 포기할 일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긴 세월 대립과 불신이 있었던 만큼 끈질긴 의지를 갖고 서로 신뢰를 회복해 나가야 가능한 일"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의 이날 언급은 하노이 미·북 회담 결렬과 북한의 미사일 도발로 흔들리는 현 정부의 '평화 프로세스'를 다시 한 번 부각하면서, 이를 대일 무역 갈등의 해법으로 제시한 것이다. 또 최근 대북 안보 불안과 '외교 무능론'을 반박하려는 뜻도 없지 않다는 관측이다.

하지만 야권과 재계에선 "일본의 수출 규제로 인한 피해가 급속도로 번지고 있는데 수십 년 걸릴 대북 경협과 평화 경제를 해법으로 제시한 것은 우물에서 숭늉 찾는 격"이라는 비판이 나온다. 또 북한이 연일 미사일 도발을 하는데 갑자기 북한과 평화 경제를 말하는 것도 현실과 동떨어진 처방이라는 지적이다. 성태윤 연세대 교수는 "일본과 발생한 문제는 일본과 풀어야지 갑자기 왜 북한이 나오는지 이해하기 힘들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일본 정부는 그간 아픈 과거를 딛고 호혜 협력적 한·일 관계를 발전시켜 온 양 국민에게 큰 상처를 주고 있다"며 "과거를 기억하지 않는 나라 일본이라는 비판도 일본 정부 스스로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 '과거를 기억하지 않는 나라'는 지난 2일 문 대통령이 일본 비판에 사용했던 '가해자의 적반하장'에 이어 일본을 겨냥한 직접적 비판이다. 문 대통령은 또 "일본의 자유무역 질서 훼손에 대한 국제사회 비판도 매우 크다"며 "일본은 경제력만으로 세계의 지도적 위치에 설 수 없다는 점을 깨달아야 한다"고 했다. 일본이 경제 강국일 수는 있지만, 국제 규범과 도덕 등 비(非)경제 분야에서는 그 수준을 따라오지 못하고 있다는 취

지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자유롭고 공정한 경제, 평화·협력의 질서를 일관되게 추구할 것"이라며 "한반도 평화 질서를 주도적으로 개척하고 국제 무대에서 공존공영과 호혜 협력 정신을 올곧게 실천해 나가겠다'고 했다. 이어 "국제사회의 책임 있는 일원으로서 인류 보편 가치와 국제 규범을 지켜나가겠다"면서 "경제 강국으로서 새로운 미래를 열어나가겠다"고도 했다


조선닷컴 (2019.8.6.)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8/06/2019080600117.html

?

  1. 방언의 은사, 오늘날에도 유효한가?

    방언의 은사, 오늘날에도 유효한가? 존 맥아더 목사 성경적인 방언의 은사   방언은 성경의 세책인 마가복음(16:17), 사도행전(2, 10, 19장), 고린도전서(12-14장)에 언급되어 있다. 이 책의 8장에서(무질서한 은사주의, 부흥과개혁사) 우리는 사도행전의 본...
    Date2020.02.11 Bydschoiword Reply0 Views207 file
    Read More
  2. 성전환자 여군 복무 신청에 대하여

    성전환자 여군 복무 신청에 대하여   나는 대한민국 육군 군목으로 군복무를 했다. 매주 최전방 철책선에 올라가서 병사들 커피 위문하고 예배 인도하던 일이 주마등처럼 스친다. 요즘같이 추운 겨울이면 휴전선을 지키느라 고생하는 병사들을 위한 기도가 절...
    Date2020.02.11 Bydschoiword Reply0 Views177 file
    Read More
  3. 고신교회가 잃어버린 것들: 회개와 개혁

    고신교회가 잃어버린 것들: 회개와 개혁 유해무(고려신학대학원 교수)   1. 회개와 개혁   고신교회의 출발과 존재 의의는 한국교회를 위한 회개와 개혁이었다. 우리 선배들은 회개와 개혁운동을 진리운동이라 불렀다. 그들은 이를 위한 방편으로 고려신학교...
    Date2020.02.11 Bydschoiword Reply0 Views171 file
    Read More
  4. 고신영성의 특징과 개혁주의 신학적 조명과 평가

    고신영성의 특징과 개혁주의 신학적 조명과 평가 김순성 (고려신학대학원, 실천신학) I. 들어가는 글   금년은 고려신학대학원 개교 70주년을 맞이하는 해이다. 8.15 해방직후 1946년 개교된 고려신학교 설립은 한국 교회사적으로 중요한 의의를 지닌 사건이...
    Date2020.02.11 Bydschoiword Reply0 Views160 file
    Read More
  5. 샬롬나비 시국선언서

    샬롬나비 시국선언서 간추린 요점 1. 문재인 정권이 촛불 시위에 힘입어 정권을 잡은 후 ‘아무도 가보지 못한 국가’라는 종북주의적 국가주의로 나가자 자유주의 좌파들은 점차 문재인 정권의 정국 운영에 대하여 회의를 가지기 시작했다. 2. 자유주의적 좌파...
    Date2020.02.11 Bydschoiword Reply0 Views183 file
    Read More
  6. No Image

    네이버와 다음

    네이버와 다음 1. 저는 비록 치우치는 인간이지만 분별하고 균형을 잡으려고 노력을 하는 편입니다. 그래서 포털에 접속할 때 네이버와 다음에 함께 접속하고 어떤 사안에 대해 굳이 보수 신문과 진보 신문을 골고루 살펴봅니다. 2. 그렇다고 제가 균형을 잡고...
    Date2020.02.11 Bydschoiword Reply0 Views157
    Read More
  7. No Image

    그리스도는 의의 요구를 만족시켰다

    그리스도는 의의 요구를 만족시켰다 정이철 목사의 주장 신자는 그리스도의 의의 전가로 구원 받습니다. 우리를 의롭게 한 그리스도의 의는 성육신하실 때부터 그리스도 안에 본질로서 존재했던 의입니다. 그리스도는 처음부터 하나님의 '의로운 종'으로 오셨...
    Date2020.02.11 Bydschoiword Reply0 Views176
    Read More
  8. No Image

    한복협 정치성명서

    조선일보, 2020.1.10. 기사 [文정권의 '민주주의 파괴'] 목사 250여명 한복협, 오늘 발표 개신교 목회자 단체인 한국복음주의협의회(한복협·회장 이정익 신촌성결교회 원로목사)가 10일 “현 정부는 대한민국 헌법에 명시된 자유민주주의의 기본 질서와 중심 가...
    Date2020.02.11 Bydschoiword Reply0 Views136
    Read More
  9. No Image

    이영훈의 ‘반일종족주의’를 읽고

    이영훈의 ‘반일종족주의’를 읽고 Han Yi(고려대학교 행정대학원 교수) 페이스북 글 이영훈의 ‘반일종족주의’를 읽을 젊은이들에게 주는 독서 조언 1. 이영훈 교수님과 그의 지인들이 최근 펴낸 <반일 종족주의 - 대한민국 위기의 근원>는 예감처럼 적대적인 한...
    Date2019.12.06 Bydschoiword Reply0 Views249
    Read More
  10. No Image

    관제민족주의의 함정

    관제민족주의의 함정 홍세화 장발장은행장·‘소박한 자유인’ 대표 ‘투키디데스의 함정’이 아니라 관제 민족주의의 함정이다. 가속페달만 있을 뿐 브레이크가 없는 관제 민족주의의 함정 속으로 미친 듯 뛰어들고 있다. 도쿄를 여행금지구역으로 정해야 한다고 ...
    Date2019.12.06 Bydschoiword Reply0 Views493
    Read More
  11. No Image

    한 스타 목사의 실족에서 배우다

    한 스타 목사의 실족에서 배우다 http://www.newsm.com/news/articleView.html?idxno=22474
    Date2019.12.06 Bydschoiword Reply0 Views408
    Read More
  12. No Image

    조국 교수에 대한 반론 / 이영훈

    조국 교수에 대한 반론(2019년 8월 6일) 이영훈 전 청와대 민정수석인 조국 서울대학교 법과대학 교수는 어제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저와 동료 연구자들이 출간한 『반일 종족주의』라는 책을 대한민국 민주공화국의 정통성과 헌법정신을 부정하고 일본정부...
    Date2019.12.06 Bydschoiword Reply0 Views256
    Read More
  13. 남북경협 '평화경제' 되면 일본 단숨에 따라잡는다.

    남북경협 '평화경제' 되면 일본 단숨에 따라잡는다. 文대통령 "日, 우릴 막을 수 없어… 경제강국으로 가는 자극제될 것" 문재인 대통령은 5일 "남북 간 경제 협력으로 평화 경제가 실현된다면 우리는 단숨에 일본의 우위를 따라잡을 수 있다"고 말했다. 문 대...
    Date2019.12.06 Bydschoiword Reply0 Views487 file
    Read More
  14. No Image

    Dr Hana Kim, Lead Pastor of Myungsung Church

    Revd Dr Hana Kim, Lead Pastor of Myungsung Church, South Korea The Revd Dr Hana Kim had an upbringing that truly reflects the global nature of his current ministry at Myungsung Church, the largest Presbyterian church in the world. Born and r...
    Date2019.12.06 Bydschoiword Reply0 Views586
    Read More
  15. No Image

    손봉호 교수ㅡ “동성애 반대, 승산 없다”

    손봉호 교수ㅡ “동성애 반대, 승산 없다” “이미 전세는 기울어졌다... 여성 목사 안수처럼 <파워뉴스> (2019.7.22.) 손봉호 서울대 명예교수는 한국의 보수교인들의 동성애에 대한 전쟁은 승산이 별로 없다. 이미 전세는 기울어졌다.“며 ”여성 안수와 같이 될 ...
    Date2019.12.06 Bydschoiword Reply0 Views489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8 Next
/ 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