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학저널

Extra Form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텡지.jpg

 

 

아시아에서 되살아나는 신학 망령

 

 

아래의 글은 마닐라에서 사역하는 어느 한국인 선교사의 2015년 5월 1일 자 선교편지의 일부이다. 오랜 역사를 가진 현지의 신학교(신학대학원대학교)에서 구약신학을 가르치는 분이다. 유럽교회를 황폐화 시킨 신학적 망령이 아시아에서 되살아나고 있음을 지적하고, 아시아권 교회들의 황폐화를 걱정한다. 

 

이 글은 "20세기 복음주의와 장로교 개혁파 전통을 대변하던 캐나다의 리젠트칼리지(Regent College)와 미국 달라스신학교(Dallas Theological Seminary), 심지어 미국 웨스트민스터신학교(Westminster Theological Seminary) 출신 교수들이 오히려 성경에 대한 비평학적 해석을 옹호하는 점이다"라고 한다. 리젠트칼리지, 달라스신학교, 웨스트민스터신학교, 복음적인 아시아신학연맹 회원 신학교들도 자유주의화 물결에 휩쓸려 있고, 신뢰할 수 없다고 한다.

 

복음적이고 정통적인 신학을 표방하는 신학교를 졸업한 자라고 하여 신학적으로 안전하거나 신뢰할만하다고 볼 수 없다. 이 말은 자유주의 신학을 지향하는 학교 출신이라고 하여 정통적일 수 없다고 단정할 수 없음을 의미하기도 한다. 웨스트민스터신학교는 한국 장로교계에 익숙한 학교이다. 이곳에서 수학한 한국인 목사들과 교수들이 한국교회 안에서는 신학적으로 신뢰할만하다고 인식되어 왔다. 그러나 근년에 이르러 졸업생들 가운데는 자유주의 신학을 가르치는 신학자도 있고, WCC 운동에 적극적인 목사들도 있고 , 신학적 포용주의 또는 신앙무차별주의 신학 태도를 보이는 자들도 있다. 이들이 수학한 학교가 변질되었다는 의미도 담고 있지만, 어쨌든 그들이 수학한 신학교의 명성만을 가지고 졸업생 사역자들의 신학 입장을 판단할 때가 아님을 의미한다.


 

믿는 도끼에 발등 찍힐 수 있다. 유럽이나 미국에서 신학을 공부한 신학교수들을 무조건 신뢰하고 구성원으로 받아들이기 전에 거쳐야 할 단계가 있다. 신학검증이다. 성경관, 성경비평학, 개혁신학 구원론에 대한 확실한 확인이 필요하다. 선교 현장에서 신학의 변화를 진지하게 걱정하는  아래의 글은 왜 이러한 과정이 필요한가를 말해 준다.

 

***

 

제가 가르치는 신학교(신학대학원대학교)는 마닐라에 있으며, 교수진은 초교파 인물들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성경의 권위 인정 아래 성경연구를 강조하는 학교로 알려져 왔습니다. 그것이 장점이고, 그러한 이유로 성경전공 교수들이 상대적으로 많습니다

 

학문 중심의 신학교인지라, 신학 입장과 연구방법에 있어 종종 다른 견해가 존재하는 건 당연하지만, 자신의 기반인 정통신학을 경시하고 부정하는 단계에 까지 이르는 상황에선 큰 문제로 다가옵니다. 말씀을 다루는 신학은 결국 신앙고백의 표현이기 때문입니다.

 

우리의 신학교육 상황을 더욱 난처하게 만드는 것은, 20세기 복음주의와 장로교 개혁파 전통을 대변하던 캐나다의 리젠트칼리지(Regent College)와 미국 달라스신학교(Dallas Theological Seminary), 심지어 미국 웨스트민스터신학교(Westminster Theological Seminary) 출신 교수들이 오히려 성경에 대한 비평학적 해석을 옹호하는 점입니다. 방법이 마치 가장 합리적이며, 객관적이고, 최고 수준의 학술적 실적인 것처럼 호도합니다.

 

이분들의 공통적 특징은 기도와 성령님 등 영적 세계에 대해선 관심이 전무한 점입니다. 반면에 자칭 이성적인 실증주의적 사고로 성경을 다룹니다. 공산주의 무신론 체제하에서 생활하다 대학에서 복음을 듣고 신학을 결심한 학생들에게는, 일부이기는 하지만, 아주 합리적이고 수준 있게 보여 집니다. 우리가 그토록 경계하는 공산당 삼자신학에 비견해도 그다지 차이가 없는 시각으로 성경연구와 해석을 하는데도 말입니다.

 

심지어 석사와 박사 수업을 진행하는 아시아신학대학원(AGST: Asia Graduate School of Theology)에서도 성경의 정경론과 영감론은 아예 제껴졌습니다. 이 학교의 교수진은 예측한 대로 대부분 유럽과 미주 출신이거나 그 지역에서 박사학위 과정을 공부한 한 분들입니다. 보수적이라고 하는 아시아신학연맹(ATA: Asia Theological Association) 산하의 아시아신학대학원(AGST)이 이러하니, 보수적이지 않은 학교들의 상태는 어떠하겠습니까. 아시아권 신생 교회들의 미래가 심히 걱정이 됩니다.

 

자유주의 신학은 지난 3세기동안 유럽교회를 와해시키고 미국교회를 혼돈케 만들었습니다. 20세기 중반에 들어서서 고고학의 발견으로 말미암아 고등비평학이 백기투항을 했고, 상당한 자이비판의 시간을 가졌음에도, 생뚱맞게 복음주의권 신학교들에서는 교회를 황폐화 시킨 그 신학적 망령이 광명의 천사로 둔갑하여 나타나고 있습니다.

 

아시아 권 교회들과 신학교들은 종교개혁500주년 기념행사로 분주합니다. 그러나 정작 당사자인 유럽의 교회들과 신학교들은 아예 관심을 갖지 않습니다. 유럽교회는 16세기 루터와 칼빈, 존 낙스라는 인물의 이름을 역사적 유산으로 가지고 있을 뿐, 400년이 지난 지금에 이르러 그들의 신앙과 신학은 무의미합니다.

 

유럽 교회가 황폐하게 된 원인은 다름 아닌 자유주의 신학에 의해 루터와 칼빈이 회복했던 성경의 권위와 삼위일체 하나님의 구원역사와 교회의 사명이 철저하게 난도질당한 것입니다. 이것이 유럽교회의 몰락을 초래했습니다. 오늘날 유럽에서 루터와 칼빈은 한 시대의 역사적 인물들로만 치부되고 있습니다.

 

우리 학교에는 전공 과목이 정해져 있는지라, 전체 학생들에게 이 사실을 설득하는 데는 한계가 있습니다. 정통신앙과 개혁 신학의 유산을 올곧게 지키는 것이 쉽지 않습니다. 말씀을 맡은 자로서의 책임을 다시금 통감하며, 부패한 인간의 이성적 사고를 뛰어넘는 성령님의 감동과 긍휼하심을 더욱 간절히 사모합니다.


    

▶ 아래의 SNS 아이콘을 누르시면 많은 사람들이 읽을 수 있습니다.



 

 

  • ?
    주말씀 2016.10.03 03:08
    거짓신학은 저주이다!!! 왜 알려고 하지 않는가????
    전 세계의 신학은 마귀의 역사였다.
    2000년을 거짓말에 놀아난 교회....
    원죄론, 사단창조론, 부활론, 구원론, 율법과 계명의 신학이 거짓말이었다.
    그런데 왜 신학자들과 목사들이 거짓신학을 말하지 않는가?
    거짓신학을 알지 못하기 때문인가?
    자신들이 거짓말에 놀아난 것이 부끄럽기 때문인가?
    거짓신학을 배웠다고 말하면 교회에서 쫓겨나고, 노회, 총회에서 쫓겨나기
    때문인가?
    그것이 불 못에 가는 것보다 더 무서운가?
    http://blog.naver.com/junek43 /http:// cafe.naver.com/junek43

  1. 김세윤의 로마가톨릭 칭의론 I

    최덕성 (2016.12.12., 서울) 김세윤의 로마가톨릭 칭의론 I 김세윤의 칭의론, 로마가톨릭교회 칭의론의 '짝퉁' 지난 12월 12일 리포르만다(기독교사상연구원) 주최 제6회 학술회 '종교개혁 칭의론인가, 새 관점 칭의론인가?'에서 발표된 최덕성 박사의 '트렌...
    Date2017.01.05 Bydschoiword Reply1 Views2763 file
    Read More
  2. 김세윤의 로마가톨릭 칭의론 III

    최덕성 (2016.12.12., 서울) 김세윤의 로마가톨릭 칭의론 III 원제: 트렌트공의회 칭의론과 칼빈의 해독문(解毒文): 김세윤의 칭의론과 관련하여 (제 II 편에서 이어짐) 7. 구원의 확신을 가지는 것은 불가능한가? 7.1 트렌트공의회는 구원의 확신을 가지는 ...
    Date2017.01.03 Bydschoiword Reply0 Views2200 file
    Read More
  3. 김세윤의 로마가톨릭 칭의론 II

    김세윤 박사(2016.12.11., 부산) 김세윤의 로마가톨릭 칭의론 II 원제: 트렌트공의회 칭의론과 칼빈의 해독문(解毒文): 김세윤의 칭의론과 관련하여 프로테스탄트 종교개혁 500주년을 기념하는 한국교회는 새관점학파 칭의론이 불러일으킨 논쟁으로 말미암아 ...
    Date2017.01.03 Bydschoiword Reply0 Views2646 file
    Read More
  4. 최덕성 교수, ‘유보적 칭의론’ 정면 반박

    최덕성 교수, ‘유보적 칭의론’ 정면 반박 <교회연합신문> 2016/12/12 리포르만다, ‘종교개혁 칭의론인가, 새 관점 칭의론인가?’ 개최 “구원과 칭의의 공로 일부를 인간에게 돌리고, 윤리 결핍의 원인과 해결책을 칭의론에서 찾는 것은 하나님의 전능성에 대한...
    Date2016.12.28 Bydschoiword Reply0 Views3737 file
    Read More
  5. ‘이미와 아직’을 칭의에 적용해도 되나?

    패널토론자(왼편에서) 라은성 교수, 김철홍 교수, 최덕성 총장, 천광진 목사 ‘이미와 아직’을 칭의에 적용해도 되나? '종교개혁 칭의론인가, 새 관점 칭의론인가?'라는 주제의 리포르만다(기독교사상연구원) 학술발표회가 2016년 12월 12일 오후 서울 연지동 ...
    Date2016.12.16 Bydschoiword Reply0 Views1655 file
    Read More
  6. 이단판별의 주체와 기준을 논하다

    최덕성 교수(2016.11.05., 고신대학교) 이단 판별의 주체와 기준을 논하다 최덕성 박사, 한국복음주의조직신학회 정기논문발표회서 제안 <크리스천투데이> 보도기사 (2016.11.06.) 지난 11월 5일 부산 고신대 손양원홀에서 개최된 한국복음주의조직신학회(회...
    Date2016.11.03 Bydschoiword Reply0 Views1465 file
    Read More
  7. 석굴암에서 만난 예수

    석굴암 석불과 십일면관음상(경주, 8세기). 페르시아의 문화를 반영하고 있다. 네스토리우스주의 기독교가 '땅 끝' 신라에 전래되었을 가능성을 시사한다. 석굴암에서 만난 예수 원제: 네스토리우스주의와 석굴암 경주 토함산에 있는 석굴암은 신라시대에 만...
    Date2016.10.12 Bydschoiword Reply0 Views3374 file
    Read More
  8. 새 관점 칭의론, 로마가톨릭과 뭐가 다른가?

    최덕성 박사(중앙), 원종천 박사(좌측), 라은성 박사(우측) 새 관점 학파 칭의론, 로마가톨릭과 뭐가 다른가? 한국복음주의역사신학회 제35차 학술대회서 최덕성 박사 발표 한국복음주의역사신학회(회장 김용국) 제35차 학술대회 및 정기총회가 1일 서울 사당...
    Date2016.10.10 Bydschoiword Reply1 Views1371 file
    Read More
  9. 유대인은 예수 믿지 않아도 구원 받습니까?

    유대인은 예수 믿지 않아도 구원 받습니까? 유대인은 예수를 그리스도로 믿지 않아도 구원을 받을 수 있을까요? 로마가톨릭교회는 유대인이 예수를 그리스도로 믿지 않아도 구원을 받는다고 합니다. 제2차 바티칸공의회가 선언한 내용입니다. 최덕성, <교황신...
    Date2016.09.26 Bydschoiword Reply1 Views3668 file
    Read More
  10. 신학도들, 로마가톨릭교회로 전향하다

        Photo credit: Alberto Luccaroni   신학도들, 로마가톨릭교회로 전향하다     미국에서 간행되는 내셔널가톨릭레지스터(National Catholic Register, 2016.7.10.)는 최근 "왜 많은 개신교 복음주의자들이 로마가톨릭교회로 전향하는가?"(Why Are So Many ...
    Date2016.07.13 Bydschoiword Reply1 Views4195 file
    Read More
  11. 아시아에서 되살아나는 신학 망령

    아시아에서 되살아나는 신학 망령 아래의 글은 마닐라에서 사역하는 어느 한국인 선교사의 2015년 5월 1일 자 선교편지의 일부이다. 오랜 역사를 가진 현지의 신학교(신학대학원대학교)에서 구약신학을 가르치는 분이다. 유럽교회를 황폐화 시킨 신학적 망령...
    Date2016.05.01 Bydschoiword Reply1 Views5033 file
    Read More
  12. 주기도문, 완전한 모범기도

            주기도문, 완전한 모범기도     기도는 인간의 가장 고상한 활동이며 고귀한 행동이다. 영으로 하나님의 얼굴을 대할 때보다 더 위대한 순간은 없다. 기도는 하나님을 만나고, 하늘의 모든 복으로 채워주시는 하나님을 알현하는 일인 동시에 면밀히 자...
    Date2016.04.04 Bydschoiword Reply0 Views4242 file
    Read More
  13. 대학이 사라진다

    예일대학교 , 봄 풍경 대학이 사라진다 대학교육산업이 소멸하고 있다. 소멸 이유는 인구감소 뿐만이 아니다. 정보전달과 교육방식의 혁신적인 변화 때문이다. 컴퓨터, 인터넷, 모바일, 글로벌브레인, Ubi, CBI 등 대학 대체 신기술이 등장했다. MOOC, 위키피...
    Date2016.03.03 Bydschoiword Reply0 Views4315 file
    Read More
  14. 칼빈의 재세례파 논박

     재세례파 처형 그림(16세기): 요단강에 수장시키는 형태의 처벌 모습이다. '분리주의자,' '카타리파,' '침묵주의자'라는 별명이 붙어있다. 칼빈의 재세례파 논박 순교는 목숨을 담보한 피의 증언이다. 자기의 믿음에 대한 확언(確言)의 의미를 지니고 있다. ...
    Date2016.01.19 Bydschoiword Reply1 Views7258 file
    Read More
  15. 한상동과 주기철의 교회론, 다르지 않다

    한상동 목사(왼편)와 주기철 목사 대한예수교장로회 고신 총회가 후원하고 고신 부산노회가 주관하는 '한상동 목사 서가 40주년 기념행사'가 2016년 1월 6일 오후 1시에 고신대학교 대강당(영도)에서 열렸다. 필자가 발표한 "한상동과 주기철의 교회론"은 신...
    Date2015.12.24 Bydschoiword Reply2 Views3951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Next
/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