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카이브

Extra Form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스킬더와 패더럴비전의 언약론 오해

 

[예정에서 언약을 보는가, 아니면 언약에서 예정을 보는가?]

 

개혁주의는 작정과 예정에 기초해서 언약을 이해하는 신론의 구조를 가지고 있습니다. 그런데 최근의 신학계는 언약론에 기초해서 작정론을 펼쳐가려는 시도들을 하고 있습니다. 이런 방식은 1618년 도르트 총회 때 알미니안파가 예정론을 약화시키기 위해서 시도했던 방식이기에 매우 주의해야합니다.

...

왜냐하면 정통파가 예정론에 기초해서 언약을 다루니까 이를 반대하기 위해서 거꾸로 예정론을 이해하도록 도전한 것입니다. 즉, 너무 예정관점에서 출발하면 신론중심이 되어서 과격해지고 인간의 책임과 의지가 약화되기 때문에 언약적 관점에서 예정을 다루어 언약의 대상자로서 인간의 책임과 선행을 강조해야한다고 주장한 것입니다. 정통파의 “예정예지” 순서를 알미니안파는 “예지예정” 순서로 뒤바꾸어 놓은 것입니다.

 

언약의 기초는 주권적이지만 집행형식은 쌍무적인 형식으로 진행되기 때문에 작정과 예정을 토대로 언약을 보지 않고 언약적 관점에서 예정을 보게되면 인간의 선행적 협력 여부에 따라 예정이 결정되는 알미니안적 형태가 됩니다. 이런 이유 때문에 도르트 신조, 웨스트민스터 신조는 언약이 중요할지라도 반드시 예정에 기초한 형태로 언약을 보도록 가르친 것입니다. 이런 원리를 대요리문답 문 31. “은혜언약은 누구와 맺은 것인가? 답: 은혜언약은 두 번째 아담인 그리스도와 함께, 그분 안에서, 또한 그의 후손인 모든 택한 자들과도 맺은 것이다.”라고 고백합니다. 선택자들에게 언약이 베풀어지는 것이지, 언약을 충실히 잘 성취한 자에게 선택이 주어지는 것이 아닙니다.

 

최근 패더럴비전의 노마쉐퍼드를 중심으로 언약에 기초해서 예정론을 설명하는 형식이 다시 교회에 피해를 끼치고 있습니다. 이런 영향을 받아서 칼빈주의자들 중에서 예정론을 너무 강하게 신론에서 가르치지 말고 인간론인 언약에서 출발하거나 구원론에서 출발하여 온건하게 다루어야 한다고 주장하는 분들이 있습니다. 신론에서 다루면 스콜라주의가 된다고 비판합니다. 그러면서 대안으로 언약적 관점에서 예정론을 보거나 구원론에서 예정론을 다루는 온건한 예정론을 소개합니다.

 

이들은 칼빈과 후기 칼빈주의자들을 비판하면서 후기 칼빈주의자들이 예정론을 과격한 방식으로 변질시켰다고 비판합니다. 하지만 칼빈조차도 신론에서 예정을 다루다가 기독교강요 최종판에서는 예정론을 공격하는 자들에게(피기우스, 볼섹) 대항하기 위한 특별한 목적 때문에 잠시 구원론에서 설명한 것이며, 베자, 퍼킨스, 튜레틴, 핫지, 바빙크, 벌콥, 박형룡 모두 신론에서 예정론을 다루었으며, 언약론은 인간론에 배치했습니다. 또한 도르트신조나 웨스트민스터 신조들도 모두 신론에서 예정론을 다루고 있습니다.

 

후기 칼빈주의자들이 변질시킨 것이 아니라 더욱 체계화하고 발전시킨 것입니다. 이 모든 역사를 과격한 칼빈주의라고 하면서 언약에서 다루는 예정론을 제시하면 오히려 알미안주의자들이 주장했던 온건한 예정론, 즉 인간이 최후적으로 예정을 결정하는 예지예정 구조가 됩니다. 역시 패더럴비전파들도 알미니안주의자들처럼 언약적 책임의 완성을 통해서 예정이 확정된다고 강조하고 있습니다. 주의해야합니다. 우리 것을 제대로 모르면 남의 것이 우리 것인 것처럼 오해하게 됩니다.

 

신원균 목사(한마음개혁교회, 웨스트민스터 신학회 회장, 대신총회신학연구원 조직신학 교수)

?

  1. No Image

    언론과 교회/ 공헌배

    제목: 언론과 교회/ 공헌배(페북 글) 뉴스는 만들어집니다. 또한 뉴스들은 기획됩니다! 과거의 뉴스들과는 달리, 오늘날의 뉴스들은 단순히 사실 그 자체만을 전달하는 데 목적이 있지 않고, 특별히 자신들이 부각하고 싶은 대목들을 반복적으로, 확대/재생산 ...
    Date2019.12.06 Bydschoiword Reply0 Views670
    Read More
  2. 반민특위에 소환된 자 명단

    반민특위 피의자 (목사 여러 명 포함) 1. 강낙석(姜洛錫) 2. 강낙원(姜樂遠) 밀정, 비밀결사 대한애국부인회 밀고, 오현주(吳玄州)의 남편 광복후, 대한독립촉성국민회 청년부장 3.강낙중(姜洛中) 진주 고등계 형사 4. 강보형(姜寶馨) 전북 순사교습소장, 진주...
    Date2019.12.06 Bydschoiword Reply0 Views2335
    Read More
  3. No Image

    석기현 목사의 애국설교

    석기현 목사의 애국설교 얼마 전에 저는 충격적인 기사를 하나 보게 되었습니다.올해 서울대학교 입학생들을 상대로 '북한을 어떻게 보느냐?'는 설문조사를 했는데, 놀랍게도 응답자의 69퍼센트가 북한을 '우리가 협력해야 할 대상' 혹은 '...
    Date2019.12.06 Bydschoiword Reply0 Views604
    Read More
  4. No Image

    아버지

    아버지 어린시절, 아마 여섯살쯤 되었을 때이다. 내 아버지가 나를 데리고 버스를 타고 서울을 가시다가 홍성역에서 잠깐 화장실다녀오신다고 나가신 뒤 차에 타지 못하셨다. 운전기사 아저씨께서 채 확인을 제대로 못하신 채 차를 몰았던 것이다. 나는 곤하여...
    Date2019.12.06 Bydschoiword Reply0 Views594
    Read More
  5. No Image

    신학생 유형

    신학생 유형 박제영 홈페이지 글 1. 영(spiritual)파 공부보다는 기도를, 학업보다는 신앙 체험을 중시한다. 입에 “주여 주여”(궁서체로)를 달고 산다. 삼위일체의 각 위격들 중 성령의 위격에 큰 관심을 쏟는다. ◌ 장점: 자칫 잘못하면 차가운 ...
    Date2019.12.06 Bydschoiword Reply0 Views590
    Read More
  6. No Image

    Dear God,

    Dear God, 사랑하는 주님 Debbie McDaniel 지음 정준모 역 Thank you for your amazing power and work in our lives, thank you for your goodness and for your blessings over us. 주님, 주님의 놀라운 능력과 저의 삶 가운데 일하심을 감사드립니다. 주님...
    Date2019.12.06 Bydschoiword Reply0 Views435
    Read More
  7. No Image

    거침없이/ 이재철 목사

    거침없이/ 이재철 목사 “바울이 온 이태를 자기 셋집에 머물면서 자기에게 오는 사람을 다 영접하고 하나님의 나라를 전파하며 주 예수 그리스도에 관한 모든 것을 담대하게 거침없이 가르치더라(행 28:30-31)” 지금 바울은 세를 내고 얻은 로마 ...
    Date2019.12.06 Bydschoiword Reply0 Views623
    Read More
  8. No Image

    므두셀라와 세례 요한

    므두셀라와 세례 요한 이영진 목사 (호서대학교 교수) 므두셀라는 성경에서 가장 오래 산 인물이다. 969년을 살았다. 실제로 969년을 살았을까? 최근 음바 고토라는 146세 인도네시아 남성이 최고령자로 소개된 적 있다. 작년에 죽었다. 리칭위안이란 사람은 1...
    Date2019.12.06 Bydschoiword Reply0 Views636
    Read More
  9. No Image

    신학자들의 갑질들

    신학자들의 갑질들 공헌배 목사 (페이스북 글, 2018.11.12.) 나는 대학교에서 강의도 해보았고, 교회에서 목양도 해 본 사람이다. 쉽게 말해 신학교의 교수님들의 주장들이나 무의식도 조금은 느껴 본 자이고, 현장 목회자들의 경험도 있는 사람이다. 모 교단...
    Date2019.12.06 Bydschoiword Reply0 Views438
    Read More
  10. No Image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의 신학선언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의 신학선언 (참 이상한 신학선언)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신학위원회 신학선언 종교개혁 501주년을 맞아 한국교회의 새로운 변화를 요구하는 선언“ 진리를 알지니 진리가 너희를 자유롭게 하리라.” (요 8:32) 2017년 종교개혁...
    Date2019.12.06 Bydschoiword Reply0 Views407
    Read More
  11. No Image

    이상구 의사, 안식교 떠나다

    이상구 의사, 안식교 떠나다 <CA> ‘뉴스타트 건강 세미나’로 잘 알려진 안식일교회의 이상구 박사가 미주 모 일간지에 전면 광고를 통해 안식교 퇴교를 공개적으로 밝혀 화제가 되고 있다. 이상구 씨는 지난 10월 16일 미주 J 일보 10면에 “...
    Date2019.12.06 Bydschoiword Reply0 Views459
    Read More
  12. No Image

    감신대학교 대학원의 어느 학생의 신앙고백

    감신대학교 대학원의 어느 학생의 신앙고백 성경에 기록된 이적 사건들은 실제로 일어난 사건이 아니라고 주장하면 대단히 학문적인 태도인 것으로 착각하는 무리들이 있다. 그리스도의 부활도 역사적 사실 그대로의 사건이 아니며, 신앙으로 채색된 이야기일 ...
    Date2019.12.06 Bydschoiword Reply0 Views644
    Read More
  13. No Image

    전도 예화모음

    전도 예화모음 ▣ 전도 면허증 네덜란드의 유명한 화가 렘브란트의 이야기다. 그는 젊은 시절 사랑하는 아내를 잃고 방황하던 중 극적으로 하나님을 만났다. 그리고 곧 재기하여 “엠마오로 가는 두 제자” 등의 명작을 남겼다. 그의 친구들이 종종 ...
    Date2019.12.06 Bydschoiword Reply0 Views1863
    Read More
  14. No Image

    페더럴 언약론

    스킬더와 패더럴비전의 언약론 오해 [예정에서 언약을 보는가, 아니면 언약에서 예정을 보는가?] 개혁주의는 작정과 예정에 기초해서 언약을 이해하는 신론의 구조를 가지고 있습니다. 그런데 최근의 신학계는 언약론에 기초해서 작정론을 펼쳐가려는 시도들을...
    Date2019.12.06 Bydschoiword Reply0 Views558
    Read More
  15. No Image

    성령훼방죄

    성령훼방죄에 대한 개혁주의 입장 1 본 주제는 개혁교회에서 난해구절로 취급하는 부분이며, 많은 신학자들이 합의하지 못한 부분입니다. 난해구절이기 때문에 합의되지 못하고 각각의 해석적 입장의 차이를 존중할 수밖에 없습니다. 다만 차이가 있어도 삼위...
    Date2019.12.06 Bydschoiword Reply0 Views598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40 Next
/ 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