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과문화

조회 수 266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066275dc24ddc590a157b80146bcdb43.jpg

 

동성애 반대와 교회개혁 과제

 

 

나는 동성애를 반대하지만

 

황대우 교수 | 고신대 개혁주의 학술원

 

최근 동성애를 언급한 어느 교회 부목사의 설교가 시험대에 올라 화제다. 이미 정치화 된 민감한 주제를 용감하게 다루다가 빚어진 뜻밖의 참사였다. 왜냐하면 설교자의 의도는 완전히 사라지고 ‘동성애 반대자들에 대한 비난’하는 내용으로 호도되었기 때문이다. 어느 유명한 유튜버 강사는 ‘모든 그리스도인은 보수주의자일 수밖에 없다’는 논지로 그 부목사의 설교 내용을 거침없이 비판했다.

 

이것은 오늘날 대중매체와 SNS가 얼마나 위력적인지를 보여주는 사건인 동시에, 씁쓸하게도 그것이 얼마나 엉뚱한 곳으로 불똥을 옮기고 때론 의도와 내용을 왜곡하는지도 실감케 하는 사건이었다. 아직도 그와 관련한 갑론을박은 계속되고 있다. 물론 성경을 하나님의 말씀으로 믿는 전통적 보수 신앙인이라면 동성애를 기본적으로 반대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다.

 

하지만 그런 문제에 대해 부정적으로 반응하는 것이 당연하다고 해서 ‘고민 없이 덮어 놓고’ 반대할 수 있다거나 반대해야 한다는 의미는 아닐 것이다. 즉 동성애 문제를 과연 성경은 어떻게 가르치고 있는지, 기독교 전통은 무엇을 근거로 왜 반대 입장을 정립하게 되었는지 성경적이고도 역사적인 검토가 신중하게 이루어져야 할 필요가 있다. 왜냐하면 지금 대한민국은 기독교 국가가 아니기 때문이다.

 

기독교의 입장이 정확히 무엇인지, 왜 그런 입장인지 최소한 세상 사람들에게 납득이 가도록 설명할 수 있어야 한다. 그들이 수용하느냐 그렇지 않느냐는 것은 그 다음 단계의 문제다. 기독교는 항상 행동 보다는 가르침이 우선이다. 그래서 근거 없는 행동, 이유 없는 행동은 결과가 선해도 선한 것으로 간주하지 않는다. 또한 하나님을 선하신 분으로 믿기 때문에 그리스도인은 누구나 하나님의 뜻에 순종하는 것이다.

 

하지만 기독교의 하나님은 단순히 그냥 ‘유일신’이 아니시다. 먼저 하나님이 어떤 분인지 배우지 않고는 그분을 알 수 없다. 그리스도인들은 알지 못하는 유일신을 믿거나 섬기는 사람들이 아니다. 그들은 자신을 창조주와 구속주로 계시하시는 삼위일체 하나님을 믿고 섬기는 사람들이다. 그 하나님을 믿고 섬긴다는 것은 하나님과 인격적으로 교제한다는 뜻이다. 그러므로 그분이 누구신지 모르거나 그분과 교제하지 않는 신자는 그리스도인이 아니다.

 

기독교의 하나님이 어떤 분이신지는 성경을 통해 배울 수 있다. 또한 성경은 하나님을 믿는 그리스도인들이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도 가르쳐 준다. 하지만 성경은 모든 삶의 구체적인 상황에 대처할 수 있도록 세세한 규정들을 제시한 윤리 교과서가 아니기 때문에 항상 삶의 구체적인 문제에 대해 진지하게 고민해야만 한다. 동성애의 다양한 형태들에 대한 어떤 진지한 일말의 고민도 없이 ‘무조건 반대’는 옳다 해도 결코 지혜로운 대처로 보이지는 않는다.

 

목사와 신학자로서 나는 기본적으로 동성애를 반대한다. 하지만 덮어 놓고 무조건 반대, 절대 반대, 과격한 반대를 반대한다. 지금 한국교회는 수많은 비리와 부패의 온상이라 해도 과언이 아닐 만큼 비상식적이다. 비상식은 이제 더 이상 ‘믿음’과 ‘은혜’라는 단어로 변명하거나 은폐(?)하기에는 도가 지나쳐도 너무 지나친 비정상이다. 이것은 결코 신앙이 상식이라는 의미가 아니다. 하지만 신앙은 정상이어야 한다.

 

신앙이 정상이려면 이성과 논리와 이해가 동반되어야 한다. 인간이 감정의 동물인지라 감정은 절로 따라오기 때문에 여기서 굳이 감정을 언급할 필요는 없을 것이다. 물론 기독교 신앙은 이성의 합리적 논리로 이해하기란 불가능하지만 그렇다고 이성과 논리와 이해 자체를 도외시하지는 않는다. 기독교 신앙은 이해력을 존중한다. 성경은 오감을 가진 인간의 수준에 맞추어진 신적 계시의 말씀이다.

 

이성과 논리로 하나님을 제대로 이해하거나 설명하는 것은 불가능하지만 하나님께서 자신과 인간과 세상에 관한 계시의 말씀을 이성적인 인간에게 주셨다는 것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다. 성경이 말하는 하나님과 인간과 세상에 대해 바르게 이해하고 제대로 설명하는 것은 그리스도인들의 몫이다. 복음이 하나님의 미련한 것이라고 해서 인간적인 지혜와 총명을 몽땅 폐기처분해야 하는 것은 아니다. 성경이 그렇게 하라고 가르치지도 않는다.

 

성령 하나님께서도 그리스도의 사역을 제자들에게 기억나게 하심으로 그들을 가르치시고 인도하셨으며 지금도 우리를 동일한 방식으로 가르치시고 인도하신다. 성경과 기독교 교리는 믿음으로 받지만 이해도 요구한다. 성경은 세상의 모든 것을 구체적으로 설명하는 백과사전이 아니다. 생명과 구원의 도리를 가르치는 계시의 책이다. 세상을 사는 그리스도인이 삶의 구체적인 현장에서 벌어지는 일들에 대해서는 진지하게 신앙적인 고민을 해야만 한다.

 

가능하다면 성경의 원리로 이해한 세상의 일들을 세상 사람들에게도 이해하고 수용할 수 있도록 친절하게 설명할 필요가 있다. 그렇게 하려면 먼저 성경이 그 일들에 대해 무엇이라 가르치는지 살피는 일이 선행되어야 한다. 성경은 과연 동성애에 대해 어떻게 말하고 있는가? 동성애 문제와 관련된 성경 구절들을 기독교 교리의 원리에 비추어 어떻게 해석해야 할 것인지 연구와 토론이 필요하다. 문제에 대한 이성적 합리적 접근은 비신앙적인가?

 

그리스도인은 왜 동성애를 반대할 수밖에 없고 반대해야 하는지 설득력 있게 설명할 필요가 있다. 동성애는 자연의 순리를 역리로 바꾸는 것이므로 정상적인 사랑이라 보기 어렵지 않을까? 모든 자발적 사랑이 유효하다면 부모와 자녀, 형제와 자매 사이에도 성적 사랑이 허용되어야 하는 것일까? 동성애가 합법이어야 한다면 왜 근친상간은 불법이어야 하는가? 동성애와 근친상간은 완전히 다른 문제인가? 다른 문제라면 얼마나 어떻게 다른가?

 

성경은 결코 동성애를 지지하지 않는다. 왜 지지하지 않고 정죄하는가? 이 문제를 기독교 신앙으로 풀어내고 세상 사람들을 설득하는 일은 지상교회가 감당해야할 몫이다. 기독교 신앙은 광신이 아니다. 이해하기 위해 믿는 것, 이것이 정통 기독교의 신앙이다. 불완전하지만 믿음으로 하나님과 인간과 세상을 좀 더 바르게 이해하려는 것, 이것이 기독교다. 왜 지금 한국교회는 유독 ‘동성애’ 문제에만 목을 매고 있는 것처럼 보일까? 다른 문제는 없어서?

 

지금 기독교가 나서서 세상에 외쳐야 할 문제가 과연 ‘동성애’뿐일까? 왜 다른 문제들에 대해서는 침묵하는 걸까? 왜 세상 사람들이 손가락질하는 교회 자체의 문제에 대해서는 침묵할까? 부정과 부패로 얼룩진 교회, 불법과 탈법을 자행하는 교회에 대해서는, 교회 세습 문제에 대해서는 왜 목에 핏대를 올리지 않는 걸까? 자성할 줄 모르고 스스로 개혁할 수 없는 교회는 교회가 아니다. 개신교는 항상 개혁되어야 한다!(Ecclesia reformata semper reformanda!).

 

페이스북에서 옮겨 실음 (2019.6.15.)

 

?
  • ?
    김종현 2019.12.08 18:25
    물론 기본적으로 맞는 말씀입니다. 동성애를 무턱대고 반대하는 것은 문제입니다. 그러나 지금까지 동성애 운동을 해 온 사람들은 대체로 동성애를 오랫동안 연구하고, 또 그 문제점들을 알려 온 사람들인 것으로 압니다. 게다가 동성애는 여느 죄와는 다르게 진리의 상대성을 주장하는 포스트모던 풍조와 결합되어 있고, 또 차별금지법 같은 입법과 맞물려 교회를 치명적으로 파괴하고 복음 전도를 막으려고 하는 사단의 전략이라는 영적 전쟁 차원에서 접급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또한 일반적으로 교회 비리는 누구나 죄라는 것을 알지만, 동성애는 죄가 아니라는 강력한 사상을 등에 업고 밀려오는 것이기 때문에 여느 죄와 다르게 강력히 대처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때문에 이찬수 목사처럼 동성애를 반대하지만 미온적 대처를 하는 것도 문제라는 말입니다.

  1. 코로나바이러스, 이렇게 예방하라

    우한(무한) 기독인들을 위한 기도 코로나 바이러스로 서울 크기의 도시가 통째로 마비된 중국 무한(우환) 시에는 상당수 기독인들이 살고 있다. 잘 알려지지 않은 대학원 과정의 목회자 양성 학교도 있습니다. 나의 사랑하는 제자 한 명(한족 중국인)과 그의 ...
    Date2020.02.11 Bydschoiword Reply0 Views282 file
    Read More
  2. 문, 종북주의적 좌편향에서 돌이키라

    문, 종북주의적 좌편향에서 돌이키라 <샬롬을 꿈꾸는 나비행동>의 정치논평 “음흉하고 어둠의 영을 가진 좌파 종북주의자들” “한국은 패망하고 죽을 일만 찾아 돌진한다. 샬롬을 꿈꾸는 나비행동(대표 김영한 박사, 숭실대 명예교수)은 대통령 문재인과 그 측...
    Date2020.02.11 Bydschoiword Reply0 Views481 file
    Read More
  3. 션윈 예술단과 파룬궁(法輪功)

    션윈 예술단과 파룬궁(法輪功) 중국 문화 예술단 ‘션윈’(ShenYun, 神韻)의 한국 공연 광고가 유튜브와 페이스북 광고를 주름잡는다. '션윈예술단'은 중국 고전을 소재삼는 무용단이며, 2006년 뉴욕에서 설립되었다. 중국의 신화, 전설, 서유기, 삼국지 등 고...
    Date2020.02.11 Bydschoiword Reply0 Views468 file
    Read More
  4. 풀러신학교, 동성결혼 200만불 피해 피소

    풀러신학교, 동성결혼 200만불 피해 피소 미국 풀러신학교가 동성결혼 반대 정책으로 말미암아 고액 피해보상을 요구받는 소송을 당했다. 풀러신학교에서 퇴학당한 자와 재학생이 학교를 상대로 '차별'이라며 200만 불(23억 2천342만 원)의 피해보상 요구 소...
    Date2020.02.11 Bydschoiword Reply0 Views1465 file
    Read More
  5. 브니엘신학교 구원론에서 배운 것들

    브니엘신학교 구원론에서 배운 것들 나는 브니엘신학교 신학대학원 과정에 입학하여 한 해 동안 신학의 기초에 해당하는 많은 것들을 배웠다. 특히 구원론 과목(최덕성 교수 담당)에서 개혁주의 구원론의 기본 구도와 구원의 서정 그리고 여러 가지 신학 용어...
    Date2020.02.11 Bydschoiword Reply0 Views688 file
    Read More
  6. 전광훈 목사의 발언에 대하여

    전광훈 목사의 발언에 대하여 오지성 목사 페이스북 글 작금의 시대처럼 주의 종들과 성도들과 국민이 대놓고 극명하게 양분된 경우가 없었습니다. 저도 오래전에 대한신학대학원대학교 신학공부때 한 과목을 전광훈 목사님께 강의를 들은 적이 있습니다. 은...
    Date2020.02.11 Bydschoiword Reply6 Views1021 file
    Read More
  7. 고위공직자 진술거부권 제도의 취약성

    고위공직자 진술거부권 제도의 취약성 고위 공직자 또는 경력자의 묵비권 곧 진술거부권을 주지 않는 법 개정이 시급하다. 고위 공무원에게도 뇌물 수수혐의 등의 혐의로 검찰의 조사를 받거나 재판을 받는 과정에 행사하도록 하는 진술거부권을 불허하는 법 ...
    Date2019.12.03 Bydschoiword Reply0 Views435 file
    Read More
  8. 독일의 통일과 공산주의자 청산문제

    독일의 통일과 공산주의자 청산문제 20세기, 독일은 1933년부터 1945년까지 12년 간 파시스트 나치(제 3제국) 독재역사와 더불어 1949년부터 1989년에 걸친 동독 공산주의 독재 역사를 경험했다. 1945년 소련군의 동독과 동베를린 지역 점령이래로 동독의 독...
    Date2019.12.03 Bydschoiword Reply0 Views556 file
    Read More
  9. 공격당하는 종교개혁자들

    The paint on the Wall of Reformers, in Geneva, 15 July 2019. Image: LemanBleu.ch 공격당하는 종교개혁자들 스위스 제네바의 종교개혁기념 조상들이 동성애자 등(LGBT)을 상징하는 무지개 컬러 페인트의 세례를 받았다고 스위스에서 발행하는 에반젤리컬 ...
    Date2019.12.03 Bydschoiword Reply0 Views1184 file
    Read More
  10. 동성애 반대와 교회개혁 과제

    동성애 반대와 교회개혁 과제 나는 동성애를 반대하지만 황대우 교수 | 고신대 개혁주의 학술원 최근 동성애를 언급한 어느 교회 부목사의 설교가 시험대에 올라 화제다. 이미 정치화 된 민감한 주제를 용감하게 다루다가 빚어진 뜻밖의 참사였다. 왜냐하면 ...
    Date2019.12.03 Bydschoiword Reply1 Views266 file
    Read More
  11. 노인 교양 12가지

    노인 교양 12가지 노인 연령에 진입하면서 자신을 위해서라도 아래의 교양들을 적어본다. 정작 나이가 더 많아지면 의식이 무디어져 소홀히 하거나 잊어버릴 수 있기 때문이다. 기독교 신앙에 관련된 것들 외의 항목들은 아래와 같다. 1. "내가 왕년에는" 따...
    Date2019.12.03 Bydschoiword Reply0 Views371 file
    Read More
  12. 헌재, 낙태 허용 판결

    헌재, 낙태 허용 판결 대한민국 헌법재판소는 2019년 4월 11일, 산부인과 의사 A 씨 등이 제기한 형법 269조 1항 및 270조 1항 관련 헌법소원 심판에서 ‘임신 초기의 낙태까지 전면 금지하면서 이를 위반했을 때 처벌하도록 한 현행법 조항은 임산부의 ...
    Date2019.12.03 Bydschoiword Reply0 Views597 file
    Read More
  13. 김교신 유감

    2019년 2월에 출간된 성서조선 영인본. (출처: 김교신선생기념사업회) 김교신 유감 희년사회 (페이스북, 2019.3.21.) 나는 김교신을 존경한다. 그러나 김교신에 대해 꼭 할 말이 있다. 1938년말에, 조선총독부가 『성서조선』에 일왕(日王) 히로히또에 대한 ...
    Date2019.12.03 Bydschoiword Reply0 Views466 file
    Read More
  14. 천재형 학자와 글쓰기

    천재형 학자와 글쓰기 최덕성 교수의 <빛나는 논지 신나는 논문쓰기>을 읽고 <빛나는 논지 신나는 논문쓰기>는 대한민국 대학생과 대학원생들의 필요를 채우려고 새천년을 맞이하는 시점인 2000년 2월 발간됐다. 대학과 대학원 학생들이 꼭 통과해야 할 &lsqu...
    Date2019.12.03 Bydschoiword Reply0 Views835 file
    Read More
  15. 서편제 증후군과 전통문화

    서편제 증후군과 전통문화 아래의 글은 <리포르만다> 사이트 현대화 개편 때 사라진 글을 복원한것이다. 기독인의 전통문화 이해라는주제만이 아니라 이끌림, 운치, 기풍 있는 글쓰기에 관심을 가진 분들에게 유익하다. *** 영화 「서편제」의 인기가 하늘을 ...
    Date2019.12.03 Bydschoiword Reply0 Views640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