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학저널

Extra Form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9244ed8ae3f8178b3cc411eb3a40cd5a.jpg

 

북한 지명을 가진 남한 노회들

 

예장 고신 총회가 행정구역에 따른 노회구역 조정과 노회명칭 변경 안을 통과(2017.9.21.)시켰다최근 가입한 80여개 교회들만 잠정적 예외로 두고노회 구성을 전면 재조정 개편하기로 결의했다

 

새 노회구역 명칭을 아날로그 식으로 명명한 것은 아쉬움으로 남는다예컨대 경기남부노회라는 명칭보다 분당노회부산동부노회 보다 해운대노회인천북부노회 보다는 부평노회 등 세분화하여 큰 지역 명칭을 따름이 디지털 개념에 부합한다이해하기 쉽다.

 

장로교 제도의 장로회(통칭 노회구분은 지역 중심 원칙이다당회대회총회도 지역 중심으로 구분된다부산에 있는 교회가 서울에 있는 노회에 소속되거나 인천에 있는 교회가 그 지역 노회에 속하지 않고 구역 경계를 초월하는 별도의 노회를 구성하는 것은 장로회 질서에 어긋난다.

 

남한 안에는 북한 지명을 따르는 노회들이 많다이 노회들은 지역 구분을 초월한다평양평안황해함경 등의 북한 지역 명칭을 붙이고 있다예장 통합과 예장 합동 안에 있는 이러한 노회들의 많다이 명칭들은 스스로 장로회 원리에 불일치하며, 개혁신학 전통에 충실하지 않음을 반영한다.

 

조선예수교장로회는 1944년에 폐쇄되었다한국교회 또는 조선교회라는 조직체가 사라졌다지역 노회들은 일본기독교단에 편성되었다광복 후 남한의 기독인들이 장로교회(노회)를 다시 조직할 때 월남한 기독인들은 끼리끼리 노회를 구성했다지역적 구분이 원칙이지만 남북통일을 앞둔 임시적 조처라는 단서를 달아 이해를 독려했다.

 

북한지명을 가진 노회들이 설립된 때로부터 70년이 지난 지금까지 지역성을 초월하는 여러 개 노회들이 존재하고 있다. 분립하여 많은 수로 증가했다평양노회는 동평양노회남평양노회서평양노회 등 여러 개의 노회로 증가했다북한 지명을 가진 노회 구성원들이 모두 월남한 기독인들은 아닐 것이 분명하다.

 

장로회 질서에 위배되는 현재의 구도는 설립된 지 1세기가 되어도 바뀌지 않을 듯하다남북통일이 이루어지면 사라질까? “끼리끼리라는 인본주의 정신과 기득권에 연연하지 않는다면 가능할 것이다.

 

왜 장로회는 지역별 노회 구성을 원칙으로 하는가? 그리스도의 교회의 본질에 해당하는 속성인 보편성 또는 공교회성을 중요하기 여기기 때문이다. 기독인은 그리스도가 이끄는 한 몸에 속한 지체들이다. 기독인들로 구성된 교회, 노회, 대회, 총회는 출신 성분과 지역성을 따지는 정치집단이 아니다성경적 원리와 장로회 치리원리 그리고 합리성에 따라 그리스도의 몸을 섬기는 신앙고백공동체이다.

 

끼리끼리” 노회 편성은 인간중심적이다. 지역성, 파당파벌교권을 조장할 수 있다효과적인 교회행정과 치리 시행을 어렵게 만든다.

    

장로교 노회 편성 원리는 복음전도와 교회운영을 효과적으로 하도록  제도화한 조상들의 지혜를 담고 있다. 언어가 달라 의사소통이 이뤄지지 않는 경우가 아니라면 그리스도의 몸 안에서 교회는 지역 중심의 노회에 속하여 질서 있게 신앙생활을 할 의무가 있다. 개혁신학 전통과 정신에 일치하는 교회개혁이 요청된다.

 

최덕성 박사 (브니엘신학교 총장, 교의학 교수)

 

<저작권자 ⓒ 리포르만다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인용 시 출처 표기>

   

 

▶ 아래의 SNS 아이콘을 누르시면 많은 사람들이 읽을 수 있습니다.


  1. 종교개혁 500주년 과제, 개신교와 가톨릭의 재결합

    종교개혁 500주년 과제, 개신교와 가톨릭의 재결합 가톨릭 비판해 온 최덕성 박사, ‘교회론 대화’ 논문 발표 <크리스천투데이> (2017.10.23.) 보도문, 이대웅 기자의 글 종교개혁 500주년을 맞아 20~21일 열린 7개 신학회 공동학술대회에서 80여 ...
    Date2019.12.01 Bydschoiword Reply1 Views797 file
    Read More
  2. 아직도 종교다원주의를 지향하십니까?

    아직도 종교다원주의를 지향하십니까? 김요환/ 감리교신학대학교 대학원 학생 역사비평학 문제와 자유주의 신학의 결함 그리고 개혁신학을 빙자한 이단사냥꾼들의 편협함 등이 사회통신망( SNS)에서 문제점으로 부각되고 있습니다. 정중하게 학문적인 근거를 ...
    Date2019.12.01 Bydschoiword Reply1 Views895 file
    Read More
  3. 북한 지명을 가진 남한 노회들

    북한 지명을 가진 남한 노회들 예장 고신 총회가 행정구역에 따른 노회구역 조정과 노회명칭 변경 안을 통과(2017.9.21.)시켰다. 최근 가입한 80여개 교회들만 잠정적 예외로 두고, 노회 구성을 전면 재조정 개편하기로 결의했다. 새 노회구역 명칭을 아날로...
    Date2019.11.30 Bydschoiword Reply0 Views1990 file
    Read More
  4. 존 웨슬리와 직통계시

    존 웨슬리와 직통계시 원제: 요한 웨슬리 관점에서 신사도운동의 사도직과 계시이해 글쓴이: 임성모 교수-감신대학교 필자는 요한 웨슬리의 관점으로 신사도 운동을 평가하는 글을 써달라는 요청을 받았다. 현재 신사도 운동의 영향은 한국 감리교회도 비껴가...
    Date2019.11.30 Bydschoiword Reply1 Views1679 file
    Read More
  5. '대체신학'이란 용어, 합당한가?

    '대체신학'이란 용어, 합당한가? '대체신학'이란 교회가 이스라엘을 대체하였다는 뜻을 담은 용어이다. 이 용어 사용자들은 '대체신학'을 반대한다. “만일 교회가 마지막 때에 이스라엘 편에 선다면, ‘대체신학’은 근절되어야만 한다”고 주장한다. 그러나 대...
    Date2019.11.21 Bydschoiword Reply3 Views1945 file
    Read More
  6. 여성목사 안수, 김세윤과 이광호

    여성목사 안수, 김세윤과 이광호  믿는 도끼에 발등찍힌다는 말이 있다. 쬐끄마한 교단 '네덜란드 개혁교회 31조파' 총회가 여성목사 안수 제도를 시행하기로 결의했다는 소식이 한국의 복음적인 교회 안에 잔잔한 파도를 일으키고 있다. 예장 고신은 한 동...
    Date2019.11.21 Bydschoiword Reply8 Views101578 file
    Read More
  7. 최갑종의 윤리적 칭의론

    태즈매이니아 주머니늑대(Tazmanian Tiger). 1936사망 멸종 칭의와 윤리, 구원과 행위를 결합시키는 신학자들을 연상시킨다. 최갑종의 윤리적 칭의론 백석대 총장 최갑종 교수는 '루터 선언 500주년과 한국교회'를 주제로 2017년 5월 27일 서울 백석대학교 대...
    Date2019.11.21 Bydschoiword Reply1 Views1933 file
    Read More
  8. 황사영 백서(帛書)

    황사영 백서(帛書) "감히 바라옵건대 교황께 자세히 아뢰시어 [...] 군함 수백 척과 정예군 5, 6만 명을 얻어 대포와 무서운 무기를 많이 싣고 겸하여 말도 잘하고 사리에도 밝은 중국선비 3, 4명을 데리고 해안에 이르면 [...] 대포 한방이나 화살하나 쏘지 ...
    Date2019.11.21 Bydschoiword Reply0 Views1671 file
    Read More
  9. 이신칭의는 바울의 창작물인가?

    사진: 구모영 이신칭의는 바울의 창작물인가? 브니엘신학교의 어느 학생의 질문 “교수님, 신약성경 없이, 구약성경만으로도 이신칭의가 성립됩니까?” 브니엘신학교의 어느 학생이 구원론 강의실에서 던진 질문이다(대학원 2학년, 2017.5.11.). 이신칭의은 바...
    Date2019.11.21 Bydschoiword Reply1 Views1859 file
    Read More
  10. 칭의와 성화, 후기 기독교 시대

    칭의와 성화, 후기 기독교 시대 황현조 박사 서론 오늘날 미국은 ‘후기 기독교’(Post-Christianity) 시대에 접어들었다. 정통적, 역사적 기독교는 급진적 개인주의와 세속적 현대주의에 심각한 도전을 받고 있다. 교회가 이에 대항할 힘을 길러야 할 시기이다...
    Date2019.11.21 Bydschoiword Reply0 Views1248 file
    Read More
  11. 예수 부활을 의심하는 이유들

    예수의 부활을 의심하는 이유들 여러분은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이 사실이라고 믿는가? 지금부터 약 2000년 전, 예루살렘 골고다 언덕에서 못 박혀 죽은 그 분이 정말 3일 만에 죽은 자들 가운데서 다시 살아났다고 믿는가? 에모리대학교 대학원 재학시절에, ...
    Date2017.04.04 Bydschoiword Reply0 Views1314 file
    Read More
  12. 종교다원주의와 라마크리슈나

    사진: 히말라야여행동호회 종교다원주의와 라마크리슈나 세계교회협의회(WCC)는 로마가톨릭교회와 마찬 가지로 모든 역사적 종교 또는 건전한 종교가 모두 다 구원의 길이라고 선언한다. 하나님의 구원에 제한을 둘 수 없다고 한다. 성령의 열매가 여러 형태...
    Date2017.02.18 Bydschoiword Reply0 Views1199 file
    Read More
  13. 종교 간의 행동하는 대화

    종교 간의 행동하는 대화 종교간의 갈등은 이데올로기 대립이 가져오는 피해보다 훨씬 더 심각한 재앙을 가져온다. '종교 간의 행동하는 대화'(Religious Dialogue of Action)는 상호 갈등을 줄이고 화합과 협력으로 평화와 사회발전을 도모할 수 있다. 역사...
    Date2017.02.18 Bydschoiword Reply0 Views1040 file
    Read More
  14. 성령세례: 고려신학대학원 교수회 성령론

    사진: 이규왕 성령세례: 고려신학대학원 교수회 성령론 성령세례는 무엇인가? 고려신학대학원-고신대학교 교수회는 1992년에 동료 모 교수(히브리어 전공)가 제기한 성령론, 특히 성령세례와 관련하여 심도 있는 논의를 했고, 대한예수교장로회 고신 총회의 ...
    Date2017.01.24 Bydschoiword Reply0 Views7650 file
    Read More
  15. 김세윤의 로마가톨릭 칭의론 IV

    김세윤의 로마가톨릭 칭의론 IV 맺음말: 새 관점학파와 관련하여 (원제: 트렌트공의회 칭의론과 칼빈의 해독문: 김세윤과 관련하여) 칭의교령은 마무리 말에서 그 교령을 성실하게 그리고 확실하게 받아들이지 않는 자는 칭의를 받을 수 없다고 말한다. 칭의...
    Date2017.01.20 Bydschoiword Reply1 Views2807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