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저널

Extra Form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BELIEFS-articleLarge.jpg


마크 데버(Mark Dever), 캐피탈힐침례교회 목사, 칼빈주의 침례교 목사


부흥하는 칼빈주의


고려신학대학원에서 교의학을 가르치는 어느 교수는 강의시간에 "칼빈주의 강조하는 교회는 성장하지 않는다"는 말을 했다. 어느 학생이는 이 말에 이의제기를 했다가 처벌을 받았다고 전해진다. 칼빈주의를 강조하면 교회가 성장하지 않는다는 말은 근거가 있을까?


지난해 정초 <뉴욕타임스>(2014년 1월 2일자) 는 칼빈주의 관점 전하는 신학교와 강단이 늘고 부흥하고 있다는 보도를 했다. WCC  추종하는 미국의 주류 기독교회들의 급격한 퇴락 곁에서, 칼빈주의를 핵심으로 가진 복음주의 교회들이 부상, 부흥하고 있다고 전했다. “16세기 종교개혁자인 존 칼빈의 관점을 가르치는 전도자와 신학교 교수들의 수가 늘고 있다고 보도했다. 칼빈의 영향을 받은 교회의 예배 출석률이 증가하고 있으며, 특별히 20~30대 예배자들 사이에서 이 같은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대형교회 목사인 마크 드리스콜, 존 파이퍼, 팀 켈러 등과 주요 기독교 작가들이 모두 칼빈주의자들”이라고 보도했다.


미남침례회는 미국에서 가장 큰 개신교단이다. 이 교단 안에는 알미니안주의자들과 칼빈주의자들이 뒤섞여 있다. 칼빈주의가 분쟁의 원인이 되기도 했다. 라이프웨이리서치가 지난 2012년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1,066명의 남침례회 목사들 가운데 30%가 자신들의 교회가 칼빈주의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칼빈주의는 신학적 전통과 지향 사상이다. 청교도들은 칼빈주의자들이었다. 장로교는 스코틀랜드 칼빈주의자들에서 나왔다. 초기 침례교인들 가운데 상당수가 칼빈주의자였다. 그러나 19세기 개신교는 인간이 스스로의 구원에 반드시 동의해야 한다는 비칼빈주의(Non-Calvinist) 신념으로 돌아섰다. 이 사상은 미국인들이 일반적으로 가진 본질적인 신념이다. 오늘날 미국에서 가장 큰 교단 중 하나인 보수적인 미장로교회(PCA: Presbyterian Church in America)는 비변증적 칼빈주의이다.


<뉴욕타임스>는 지난 30년 동안 칼빈주의 신학과 확신을 가진 사람들이 다른 개신 교단과, 신학에 많은 고민을 하지 않던 교회 안서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고 보도했다.


마크 데버(Mark Dever·53) 목사는 지난 1994년 워싱턴에 위치한 남침례교단 소속 캐피톨힐 침례교회(Capitol Hill Baptist Church)의 목사가 되기 위한 인터뷰를 했다. 교회측은 그에게 신학에 대해 물어 보지 않았다. 1994년 데버 목사 부임 당시 이 교회에는 약 130명의 교인들이 주일예배에 나왔으며 그들의 평균 연령은 70세였다. 그런데 오늘날에는 약 1,000명 이상이 회집한다. 평균 연령은 30세이다. 데버 목사는 설교에서 칼빈을 언급하지 않는다. 그러나 교인들은 자신들이 듣는 메시지의 내용이 칼빈주의적 가르침이라는 사실을 알고 있다.


세계은행에서 일하는 사라 로트맨(34)은 “데버 목사의 가르침은 분명하다. 성경의 진정한 초점과 삶에서 우리가 구하는 모든 답은 하나님의 말씀에서 발견될 수 있다. 데버 목사는 가르침의 많은 부분에서 우리의 죄와 구원의 필요성에 대해 말한다”고 전했다.


<뉴욕타임스>는 “죄에 대한 이 같은 초점은 최근 유명한 기독교 지도자들과는 많이 다르다. 이는 믿음을 통해 부유해질 수 있음을 암시하는 ‘번영 복음’ 설교자들과는 대조적”이라며 “이는 베스트셀러 저자인 조엘 오스틴과 같은 목사들 혹은 작가들이 강조하는 긍정적 확신과는 전혀 다르게 들린다”고 설명했다.


베일러대학교 교수이자 ‘반(反)칼빈주의(Against Calvinism)’ 저자인 로저 E. 올슨(Roger E. Olson)은 <뉴욕타임스>와 가진 인터뷰에서 “걱정되는 한 가지는 일부 침례교 신학교의 새로운 졸업생들이 칼빈주의가 아닌 교회로 스며들고 있다는 점이다. 이들은 교회나 조사위원회에 자신이 칼빈주의자라고 말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가 전해 들은 바에 의하면, 많은 젊은 설교자들은 몇 달을 기다리면서까지 도서관에서 존 파이퍼 혹은 마크 드리스콜 같은 칼빈주의자들의 책에 천착하고 있다. 이들은 칼빈주의에 대한 주제로 특정한 수업을 열거나, 동료 칼빈주의자들을 교회 사역자로 채용한다.올슨은 “때로는 교회의 분열 끝에, 비(非)칼빈주의자들이 그들만의 교회를 시작한다”고 했다.


남침례회는 6월 연례회의에서 칼빈주의 고문위원회 보고서를 받았다. 이는 교단 안의 반칼빈주의적 편견과 칼빈주의자들에 대한 불평등한 처우를 골자로 하고 있었다. 보고서는 “우리는 지역교회에서 가감없이 모든 후보 사역자들을 존중해야 하고, 신앙과 교리에 대한 모든 문제들을 마주해야 한다”고 지적하고 있다.


많은 이들이 여성이 사역자 혹은 장로가 되어선 안 된다고 믿지 않는다. 그러나 유니온신학대학교 세린느 존스(Serene Jones) 학장은 “칼빈의 영향력은 보수주의자들에게만 제한돼 있지 않다”고 말했다. 존스 박사는 “일부 조합교회 신자(Congregationalists) 또는 진보적 신학을 지향하는 장로교인들을 포함한 자유주의 크리스천들은 칼빈 교리의 다른 면들을 수용한다”고 했다. 그녀는 시민적 관여(civic engagement)가 하나님께 순종하는 중요한 형태라는 칼빈의 신념을 언급하면서, 오늘날 많은 보수주의자들과 달리 칼빈은 성경을 문자 그대로 읽지 않았다고 했다.


노트르담대학교에서 신(新)칼빈주의자들에 대한 논문을 작성 중인 브래드 버뮬렌(Brad Vermurlen)은 “칼빈주의자들의 상승세는 사실이다. 그러나 이러한 인기는 식을 수 있다. 10년 전에는 모든 이들이 이머징 처치(emergent church)에 대해 말했고, 5년 전에는 미셔널 처치(missional church)에 대해 말했다. 현재는 신칼빈주의에 대해 말하고 있다”며 “나는 신칼빈주의가 하나의 유행이라고 말하고 싶지는 않다. 그러나 미국의 기독교인들이 5년 동안 신칼빈주의를 말하면서, 그것을 통해 삶을 살고 교회를 개척하고 싶은 것인지는 의심스럽다”고 했다



뉴옥타임즈 보도 전문은 아래와 같다.


Evangelicals Find Themselves in the Midst of a Calvinist Revival
<The New York Times> Jan. 3. 2014.


By MARK OPPENHEIMER


For those who are sad that the year-end news quizzes are past, here’s one to start 2014: If you have joined a church that preaches a Tulip theology, does that mean (a) the pastor bakes flowers into the communion wafers, (b) the pastor believes that flowers that rise again every spring symbolize the resurrection, or (c) the pastor is a Calvinist?


As an increasing number of Christians know, the answer is “c.” The acronym summarizes John Calvin’s so-called doctrines of grace, with their emphasis on sinfulness and predestination. The T is for man’s Total Depravity. The U is for Unconditional Election, which means that God has already decided who will be saved, without regard to any condition in them, or anything they can do to earn their salvation.


The acronym(TULIP) gets no cheerier from there.


Evangelicalism is in the midst of a Calvinist revival. Increasing numbers of preachers and professors teach the views of the 16th-century French reformer. Mark Driscoll, John Piper and Tim Keller — megachurch preachers and important evangelical authors — are all Calvinist. Attendance at Calvin-influenced worship conferences and churches is up, particularly among worshipers in their 20s and 30s.


In the Southern Baptist Convention, the country’s largest Protestant denomination, the rise of Calvinism has provoked discord. In a 2012 poll of 1,066 Southern Baptist pastors conducted by LifeWay Research, a nonprofit group associated with the Southern Baptist Convention, 30 percent considered their churches Calvinist — while twice as many were concerned “about the impact of Calvinism.”


Calvinism is a theological orientation, not a denomination or organization. The Puritans were Calvinist. Presbyterians descend from Scottish Calvinists. Many early Baptists were Calvinist. But in the 19th century, Protestantism moved toward the non-Calvinist belief that humans must consent to their own salvation — an optimistic, quintessentially American belief. In the United States today, one large denomination, the Presbyterian Church in America, is unapologetically Calvinist.


But in the last 30 years or so, Calvinists have gained prominence in other branches of Protestantism, and at churches that used to worry little about theology. In 1994, when Mark Dever interviewed at Capitol Hill Baptist Church, a Southern Baptist church in Washington, the hiring committee didn’t even ask him about his theology.


“So I said, ‘Let me think about what you wouldn’t like about me, if you knew,’ ” Mr. Dever recalled. And he told them that he was a Calvinist. “And I had to explain to them what that meant. I didn’t want to move my wife and children here and lose the job.”


Mr. Dever, 53, said that when he took over in 1994, about 130 members attended on Sundays, and their average age was 70. Today, the church gets about 1,000 worshipers, with an average age of 30. And while Mr. Dever tends not to mention Calvin in his sermons, his educated audience, many of whom work in politics, knows, and likes, what it is hearing.


“I think it is apparent in his teaching,” said Sarah Rotman, 34, who works for the World Bank. “The real focus on Scripture, and that all the answers we seek in this life can be found in the word of God. In a lot of his preaching, he does really talk about our sinfulness and our need of the Savior.”


That focus on sinfulness differs from a lot of popular evangelicalism in recent years. It runs contrary to the “prosperity gospel” preachers, who imply that faith can make one rich. It sounds nothing like the feel-good affirmations of preachers and authors like Joel Osteen, who treat the Bible like a self-help book, or a guide to better business.


“What you’d be hearing in some megachurches is, ‘God wants you to be a good parent, and here are seven ways God can help you to be a good parent,’ ” said Collin Hansen, the author of “Young, Restless, Reformed: A Journalist’s Journey With the New Calvinists.” “Or, ‘God wants you to have a good marriage, so here are three ways to do that.’ ” By contrast, Mr. Hansen said, those who attend Calvinist churches want the preacher to “tell them about Jesus.”


Some non-Calvinists say that the rise of Calvinism has been accomplished in part through sneaky methods. Roger E. Olson, a Baylor University professor and the author of “Against Calvinism,” is the Calvinists’ most outspoken critic.


“One of the concerns is that new graduates from certain Baptist seminaries have been infiltrating churches that are not Calvinist, and not telling the churches or search committees who are not Calvinist,” Professor Olson said. According to what he has heard, young preachers “wait several months and then begin to stock the church library with books” by Calvinists like John Piper and Mark Driscoll. They hold special classes on Calvinist topics, he said, and they staff the church with fellow Calvinists.


“Often the church ends up splitting, with the non-Calvinists starting their own church,” Professor Olson said.

At its annual meeting in June, the Southern Baptist Convention received a report from its special Calvinism Advisory Committee, which addressed charges both of anti-Calvinist prejudice within the denomination and of unfair dealing by Calvinists.


“We should expect all candidates for ministry positions in the local church to be fully candid and forthcoming about all matters of faith and doctrine,” the report read.


While many neo-Calvinists shy away from politics, they generally take conservative positions on Scripture and on social issues. Many don’t believe that women should be ministers or elders. But Serene Jones, the president of Union Theological Seminary, said that Calvin’s influence was not limited to conservatives.


Liberal Christians, including some Congregationalists and liberal Presbyterians, may just take up other aspects of Calvin’s teachings, Dr. Jones said. She mentioned Calvin’s belief that “civic engagement is the main form of obedience to God.” She added that, unlike many of today’s conservatives, “Calvin did not read Scripture literally.” Often Calvin “is misquoting it, and he makes up Scripture passages that don’t exist.”


Brad Vermurlen, a Notre Dame graduate student writing a dissertation on the new Calvinists, said that the rise of Calvinism was real, but that the hoopla might level off.


“Ten years ago, everyone was talking about the ‘emergent church,’ ” Mr. Vermurlen said. “And five years ago, people were talking about the ‘missional church.’ And now ‘new Calvinism.’ I don’t want to say the new Calvinism is a fad, but I’m wondering if this is one of those things American evangelicals want to talk about for five years, and then they’ll go on living their lives and planting their churches. Or is this something we’ll see 10 or 20 years from now?”


mark.e.oppenheimer@gmail.com; twitter: markopp1




  • ?
    qufs 2015.02.11 22:07

    저는 칼빈주의 교단에서 지내다가 최근에 칼빈주의인 줄 알고 왔던 교회가, '은근슬쩍-칼빈격하/ 대신 개혁주의'를 강조하는 교단에 속해 있어서 매우 놀랐습니다. 외부에서는 그 교단이 너무 당연히 칼빈주의 바탕 위에 있는 줄 알고 있습니다. 개혁주의가 칼빈주의를 비하해야할 이유가 없잖아요?

    역사상 새로운 '-주의 -ism'가 등장할 때, 그 배경에는 항상 신학논쟁이나 교단의 정치싸움이 있고, 결국 약육강식에서 이긴 쪽이 기득권자가 되고, 그 때부터는 그 '새 -주의'가 '진짜 정통이라고' 신앙과 신학의 후진들에게 가르치죠.


    어떤 이는 감리교성도에게 태어나서 감리교회에서, '감리교목사님이 감리교신학교에서 배운 것'을 듣고 자라 감리교신학교에 가서 감리교신학자에게 자기 목사님과 똑같은 것을 배워 그것을 '진짜정통 -ism'으로 믿고 가르치고, 또다른 이는 고신 모태신앙으로 고신교회에서 자라 고신신학, 고신목사가 되어 또다른 '진--짜 정통'을 역설하고 . .ㅎㅎ


    칼빈주의!도 개혁주의!도 옳습니다.

    그러나 그들이 성경을 바로 세우는 것이이 아니라 '성경이 그들을 비추고 교정하는 것'을 성도들은 아는데,

    오히려 전문학자들은 거의 망각하는 것 같습니다.


    성경이 훼손될까봐 거룩한 청색 보자기에 싸놓고, 우리가 성경을 가장 소중히 다루고 우리만이 '진리를 사수'한다고 생각, 주장하는 이들도 봅니다. '개혁주의'를 성토하면서,  '진짜 정통, 보수'라는 다 낡은 깃발을 혹 떨어트릴새라 벌벌 떨면서 흔드는 이들도 봅니다.


    그 모순이 눈가리고 아옹하듯 훤히 보이는데, 당신들만 모르는지 모르는 척 하시는 건지 . . . 그게 다 (성도들을 배나 더 지옥 자식이 되게하는) 역대 신학자의 책임이고,  성도들은 그저 시대마다 유리하는 양떼가 될 뿐입니다.


    윗글과 무관한 소고입니다. ^^

    '진--짜 ism' '성경으로 돌아가라 ism' 등의 '눈에 비늘'을 벗고 *그냥 성경을 보면 더 위대해질 수 있을텐데요?

    혼자서는 결코 헤엄쳐 나올 수 없는 거대한 탁류 속에서 수많은 주님의 양들을 건져낼 . .  '큰 별'이 요청되는 시대입니다 !


    * 둘째로 성경은 명료하다. 성경은 평범한 사람들이 이해할 수 있도록 기록되었다; 소요리문답 제2과, 최덕성역.

    - ism보다 훨~ 위대하지 않나요? ^^



  • ?
    qufs 2015.02.12 00:56

    이번에는 윗글의 한 토막사상에 대한 분개입니다. 한참 뒤에 갑자기 열 받았습니다


    * 성겅을 문자대로 읽지 않으면 - 평범한 사람들이 어떻게 읽을 수 있나요??


    그리고 어떤 사람이 읽을 수 있나요?

    저는 매구절을 세린느존즈에게 가서 물어야 하나요?

    만군의 여호와가 만민을 위한 당신 뜻과 계획을 열어 보이시기 위해, 각 나라 말(문자와 문법대로)로 쓰신 책을 -
    문자대로 못읽어라 하면 - 로마 카톨릭에서 라틴어 성경을 사제들만 보면서 자기 해석대로 풀어 주는게 진리이던 악한 시대, 우맹한 결과와 무엇이 다릅니까 ?


    세린느존즈와 필자, 그리고 저 셋이 항상 모여서 조율하지 않으면 우리 셋 모두 성경을 거의 모르겠네요 ?

    자기 기호에 맞는 신학사상과 자기 논증에 필요한 신학 아류를 성경인양 헷갈리고, 더 우상시한데서 오는 엄청난 오류 아닙니까?

    세린느존즈는 성경을 지네 문자대로 읽지 않고 영으로 읽습니까 ?
    그러고도 성경의  <거대한 맥을 보고 / 요점 정리 - *신학자의 1차 본업>가 되나 보지요?

    마 22:37 -40을 그 여인은 문자대로 말고 어떻게 해석 한답니까?

    복음서와 사도행전을 역사적, 문법적 해석을 하지 않으면, 방법이나 결과나 이현령비현령인 것이 이단들과 무엇이 다릅니까?


    야곱 일족이 당시의 최고 번영국인 이집트로 내려가서 큰 민족으로 번성하여 나와서 약속하신 가나안으로 들어가는 여정은, 하나님의 뜻에 의한 이스라엘 민족의 참 역사이고(오늘날은 불신자들도 그들의 역사를 압니다), 우리는 그것을 쓰여진 문자대로 읽어서 알고, 성경 기록을 사실로 믿는 기독교이고, 그래서 '성경=하나님 말씀'으로 받듭니다.


    지구를 정돈하고 인류를 만들어 이끌어 오신 하나님과 그의 이스라엘의 엄연한 역사를 - 영적 이스라엘인 오직 신약 기독교인들을 위해 (그것도 1900년~ 현재, 우리가 온 우주와 역사의 중심인양, 특히 이 시대의 구미에 맞는 해석들을 해대며) 기록된 양, 그 과정을 천국을 향한 성도의 영적 여정에 대한 상징적 교훈이라 하고,  명백히 '계시'라고 본문에 기록된 요한계시록을 교훈이라 하면 . .

    그것이 어찌 '성경이 가는데 까지 가고 성경이 멈추는 데서 멈추는' 해석입니까?


    문자적 해석이 없이 어떻게 문맥적 해석을 합니까?

    신학교에서는 뭐하러 그리 어려운 히브리어 헬라어를 가르칩니까?


    성지순례를 다녀오신 분들이, 구약을 상징 혹은 모형 등으로 영해, 의역하면 하나님이 섭섭하시잖을까요?

    또한 자기 조각 헛사상을 위해 칼빈을 교묘하게 언급하는 못된 스킬은, 그녀가 품질 낮은 학자임을 반영할 뿐입니다.


    *그 시대에 부응하는 성경적 답을 제시하는 것 - 신학자의 2차 본업

  • ?
    qufs 2015.02.12 01:50

    저도  '씨름'할 자유가 있습니다 . .

    그런데 슬픕니다.



  1. 개혁주의 문화관과 세계관

     개혁주의 문화관과 세계관 1. 아브라함 카이퍼의 문화관 변종길 교수 (고려신학대학원, 신약신학) 서 론 화란 개혁주의 신학의 중요한 주제 중의 하나는 ‘문화론(文化論)’이다. 곧, 그리스도인이 세상의 문화에 대해 어떤 자세로 바라보아야 하며, 삶의 각 ...
    Date2015.05.24 Bydschoiword Reply0 Views2576 file
    Read More
  2. 강영안 장로의 연어이야기

    강영안 장로 강영안 장로의 연어이야기 강영안 장로는 서강대 철학과 교수로 재직했고, 기독교윤리실천운동가, 예장 고신 교회 장로로 봉사해 왔다. 2015년 5월 11일 고신대학교를 경영하는 학교법인 대한예수교장로회 고려학원 이사회 제26대 이사장직에 취...
    Date2015.05.12 Bydschoiword Reply1 Views3264 file
    Read More
  3. 누가 히브리서의 저자인가?

    누가 히브리서의 저자인가? 히브리서의 저자는 바울인가? 바울일 것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다. 바울보다는 아볼로가 쓴 것일 가능성이 더 높다. 바울서신과 히브리서는 몇 가지 공통점이 있다. 디모데가 등장한다. 히브리서의 끝부분(13:22-25)이 바울의...
    Date2015.05.05 Bydschoiword Reply0 Views3660 file
    Read More
  4. 교황청, '야훼' 사용 금지

    교황청, '야훼' 사용 금지 로마가톨릭교회 교황청은 몇 해 전 ‘거룩한 네 글자’로 표현되는 하나님의 이름을 전례, 성가, 기도에서 사용하거나 발음하지 말라’는 교서를 발표했다. 하나님의 고유한 이름 ‘야훼’를 사용하지 말라고 했다. 한국천주교는 교황청...
    Date2015.04.18 Bydschoiword Reply0 Views4015 file
    Read More
  5. 고려신학대학원의 위험한 관행

    파웰 쿠친스키(Pawel Kuczynski, 폴란드) 작품 '동굴 우상의 노예'를 연상시킨다 고려신학대학원의 위험한 관행 충돌 학교법인 고려학원 산하 고신대학교 고려신학대학원 원장 임명을 둘러 싼 갈등이 단순히 끝날 것 같지 않다. 교수의 본분은 가르치고 연구...
    Date2015.03.14 Bydschoiword Reply3 Views7009 file
    Read More
  6. 역린(逆鱗) 건드린 고신대 이사회

    고신대학교 고려신학대학원 전경 역린(逆鱗) 건드린 고신대 이사회 학교법인 고려학원 이사회(이하 이사회)가 고신교단을 주도해 온 파당 세력의 역린을 건드린 것 같은 형국의 사건이 발생했다. 2015년 2월 9일에, 고려신학대학원 교수들이 요청한 신임 원장...
    Date2015.02.23 Bydschoiword Reply0 Views3037 file
    Read More
  7. 베이컨의 우상론 다시 읽기

    베이컨의 우상론 다시 읽기 당신은 당신 자신의 우상에서 자유로운가? 종족의 우상, 동굴의 우상, 시장의 우상, 극장의 우상과 무관한가? 당신은 편견, 지역감정, 언론조작, 학파, 탐욕, 질투, 시기, 군중심리, 파괴충동, 집단광기, 언론, 정치인, 힘을 가진 ...
    Date2015.02.22 Bydschoiword Reply1 Views4550 file
    Read More
  8. 부흥하는 칼빈주의

    마크 데버(Mark Dever), 캐피탈힐침례교회 목사, 칼빈주의 침례교 목사 부흥하는 칼빈주의 고려신학대학원에서 교의학을 가르치는 어느 교수는 강의시간에 "칼빈주의 강조하는 교회는 성장하지 않는다"는 말을 했다. 어느 학생이는 이 말에 이의제기를 했다가...
    Date2015.02.10 Bydschoiword Reply3 Views3909 file
    Read More
  9. 브니엘신학교의 초대

    브니엘신학교 교정 브니엘신학교의 초대 브니엘신학교가 학생을 모집하고 있다. 신학대학원 과정, 학부 과정, 전문인선교사 과정생을 모집한다. 미국의 어느 자매, 서울의 어느 신학도, 부산의 어느 기업가, 통일과 더불어 북한 특정 지역에 가서 교회를 세우...
    Date2015.02.03 Bydschoiword Reply4 Views3543 file
    Read More
  10. 치매 상태에서 예수 부인해도 구원받는가?

    치매 상태에서 예수 부인해도 구원받는가? 최덕성   해방 뒤 한국교회에서 가장 존경받는 목회자로 알려진 어느 목사님이 모 교회의 주일예배에 참석했다. 예고치 않고 찾아온 그를 담임목사가 알아보고서 축도시간에 강단에 모셨다. 강복 기도를 부탁했다. ...
    Date2015.01.28 Bydschoiword Reply4 Views15898 file
    Read More
  11. 직통계시자들의 특징

    하나님의 음성을 직접 듣는다고 주장하는 어느 예언자 직통계시자들의 특징 충청도 어느 기도원에서 만난 예언사역자는 하나님의 계시를 받고 직접 신의 음성을 듣는다고 말했다. 자신이 사람을 대하면 두 개의 상(image)이 보인다고 했다. 하나는 육의 사람...
    Date2015.01.12 Bydschoiword Reply2 Views4644 file
    Read More
  12. 헨델의 메시아, 무엇을 말하는가?

    King's College Choir, Cambridge England 헨델의 '메시아' 전곡 케임브리지대학교 킹스칼레지 합창단 연주: http://youtu.be/AZTZRtRFkvk (헨델 시대의 악기 합시코드, 포르테피아노, 루트, 첼로, 바이얼린이 등장한다) 헨델의 메시아, 무엇을 말하는가? 해...
    Date2014.12.12 Bydschoiword Reply0 Views4651 file
    Read More
  13. 어린이는 완전한 사람이다

    어린이는 완전한 사람이다 1. 덜 자란 어른 텔레비전 프로그램 “경찰청 사람들”은 “덜 자란 어른”이라는 제목으로 실제 사건 하나를 극화하여 방영했다.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독일에서 6년간 대학과 대학원을 다닌 사람이 귀국하여 편의점을 경영하고 있었다....
    Date2014.11.03 Bydschoiword Reply1 Views2587 file
    Read More
  14. THE RIVER OF MY HEART

    Mt Michelle, Asheville, North Carolina, Blue Ridge Parkway (2014) The River of My Heart So many days have gone down flowing. Yet, the river of my heart keeps on flowing out. The day and the time no more here now, Yet, the river of my heart ...
    Date2014.10.19 Bydschoiword Reply3 Views3588 file
    Read More
  15. 손봉호 박사께 묻는다

    손봉호 박사께 묻는다 손봉호 박사(고신대 석좌교수)는 최근 <한겨레신문>에 기고한 글에서 방한한 교황 프란치스코를 격찬하고 칭송한다(“종교는 바른 일에 급진적이어야” <한겨레신문>, 2014.8.24.). 그러나 독자들은 엇갈린 반응을 보인다. 기독교가 무엇...
    Date2014.09.05 Bydschoiword Reply4 Views2998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