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카이브

Extra Form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정도전>의 촌천살인 명언들


페이스북에 실린 친구의 글


드라마 '정도전'명대사 44개 총정리--정치교과서

깊은 인상을 남긴 KBS 드라마 '정도전'이 막을 내려 허전해하는 분들이 많습니다. 백성과 정치,민본주의,권력의 비정함,정의 등에 대해 많은 시사점을 남기며 국민들을 공부하게 했던 멋진 드라마였습니다.반년 간 50부작으로 진행. 시스템이 탄탄했던 조선 500년사를 되씹게 하기도 했지요.백성을 나라의 주체로 세우고자했던 한국 역사상 불세출의 혁명가인 정도전을 재발견하게했습니다.서구에서도 아직 민주주의가 덜 정립됐을 때,그런 생각을 했으니 대단한 선각자입니다. 명대사를 가장 많이 남긴 고려말 권신 이인임도 재발견됐습니다.


이 드라마는 특히 현재의 정치와 맞물린, 곰씹을수록 진국인 '명대사의 향연'이기도 했습니다. 정치교과서 '정도전'의 촌철살인 명언 44개를 정리해봅니다. 여운을 함께 하시지요.


--------------------


정도전 (조재현 연기)


                                      <이하 사진=KBS 화면>


1
. "백성이 가장 귀하고 사직(社稷)이 다음,군주는 가장 가벼운 것이라 했습니다.
   
해서 백성의 고통이 가장 중요한 것입니다"


2. "내가 생각한 대의는 아주 평범한 것이네. 백성들 앞에 놓여진 밥상의 평화.
   백성이 오늘 저녁 먹을 따뜻한 밥 한 그릇이 고려의 영광보다 우선이지." 


3. "사서오경을 달달 외우고 주댕이로 공맹의 말씀을 달달 왼다고 해서 군자가 되는 것이 아니다. 노동의 고통을 모르고 무의를 모른다면,머리에 똥만 가득찬 밥버러지임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4. "참으로 나약해 보이지만 더없이 끈질기고 강인한 존재. 그게 백성들일세"


5."모든 백성이 존중받고,각자 자기 땅을 갖고 농사를 지으며,백성이 군자 처럼
  사는 세상을 만들고자 합니다"


6."군주는 백성을 위해 존재하는 도구이고,정치는 재상에게 맡겨야 합니다.

 못된 재상은 바꿀수 있지만,못된 군주는 바꿀수 없으니 민생에 고통만 부릅니다"


7. "기억해 두거라. 싸움에서 가장 긴장해야 될 순간은 이겼다 싶을 때다.
   해서 지금이 위기다"


8. "머리 속에 똥만 가득 찬 밥버러지가 무엇을 알겠는가? 자네들(백성)이 군자이니   자네들이 하는 말이 맞을 것일세" 


9. "네 죄가 아니다. 백성의 목숨조차 지키지 못한 이 빌어먹을 나라의 죄다"


10. "군주의 권위와 힘을 갖지 못한 자가 용상에 앉아 있다는 것은 모두에게 

    비극이네" 

11. "정치의 소임은 세상의 정의를 바로잡는 것입니다" 


12. "산다고 다 사는 것입니까. 사람답게 살아야지요. 그것이 우리가 이루고자 했던     대업이었습니다" 


13."배워라. 배우면 너의 소원을 들어 주는 것이 돌탑이 아니라

      너 자신이라는 것을 깨닫게 될 것이다" 


14. "눈에 보이지 않는다고 해서 없는 것은 아니지요.
    가시가 언젠가 단검이 되서 돌아올 것입니다"


15. "장수의 운명이 그런거지요. 무찌를 적이 있으면 살고 적이 사라지면 죽는 것이 지요"


16. "남을 속이려면 먼저 자기 자신을 속이라고 말했습니다"


17. "장님에게 등불을 쥐어 준들 길이 보이겠습니까?"


18. "맹자께서 말씀하시기를 불위야 비불능야(不爲也 非不能也)라 하셨다.
     하지 않는 것이지 하지 못하는 게 아니라는 뜻이다"


----------------

이인임 (박영규 연기)



1. "정적이 없는 권력은 고인물과 같소이다권세와 부귀영화를 오래 누리고 싶다면    정적을 곁에 두세요


2."힘없는 자의 용기만큼 공허한 건 없지요.세상을 바꾸려거든 힘부터 기르세요.    고작 당신 정도가 떼를 부린다고 바뀔 세상이었으면,난세라 부르지도 않습니다" 


3."권세를 오래 누리고 싶으면 내 말을 명심하세요권좌에 앉아있는 사람은 딱 한    사람만 다스리면 됩니다.자기 자신."


4. "정치하는 사람에겐 딱 두 부류의 인간이 있을 뿐이네. 

   하나는 적 그리고 다른 하나는 도구 


5."전장에서 적을 만나면 칼을 뽑아야지만 조정에서 적을 만나면 웃으세요. 

   정치하는 사람의 칼은 칼집이 아니라 웃음 속에 숨기는 것입니다


6. "내가 원하는 사람은 남이 아니라 자신을 위해서 무릎을 꿇는 사람이오. 

   그런 사람은 밥만 제때 주면 절대 주인을 물지 않거든요


7. "만두 한쪽이라도 얻어 먹을 수 있다고 믿는 자는 만두접시를 노리지 않으니까       요. 구걸에 맛을 들인 자는 결코 대들지 못합니다"


8. "정치에서 서열은 딱 두가지뿐입니다. 실세와 허세

 
9. "정치를 오래할 생각이라면 새겨 들으시오. 의혹은 궁금할 때 하는게 아니라
    상대를 감당할 능력이 있을 때 제기하는 것이오


10. "왜적보다 무서운 것이 나라의 곳간이 비는 것입니다"


11. "궁지로 더 몰아 넣으세요. 사람의 진면목은 그 때 더 드러납니다"


12."잘 들으시오. 힘이 없으면 그 누구에게도 그 무엇에도 헌신하지 마시오"


13."상투를 잡은 아이는 매부터 쳐야 합니다. 떡은 울 때 줘도 늦지 않습니다"


14. "엎질러진 물은 주워 담을 수 없으니 새로운 물을 따를 수 밖에요"


15. "이기지 못할 적 앞에서는 싸울 각오도 생기지 않는 것입니다


16. "하루 먼저 죽는 것보다 권력 없이 하루 더 사는게 두렵다"


17."답답하다고 먼저 찾아 가서야 쓰나.
     상대가 찾아 오게 만들어야지. 타협은 그리하는 것일세"


-----------
이성계 (유동근 연기)


1.“흘리는 피의 양이 많을수록 대업의 정당성은 줄어든다. 
  기케 맹글어진 나라에 무엇을 기대하겠느냐? 정치의 힘으로 대업을 이루갔다”


2. "전쟁터에서 적을 이기는 거보다 중요한게 뭔 줄 아니? 그건 싸우기도 전에 적이    제 풀에 항복을 하게 만드는 것이다. 그건 칼로 하는 게 아니라 인망, 마음으로
   하는 것이지"

3. "나무를 꺾는 것이 바람이고, 바위를 깎는 것이 파도일세. 부딪혀 보기도 전에
   포기부터 해서야
... 힘이 아니라 용기가 없어 보이네만"

--------------
이방원 (안재모 연기)


1. "아군에겐 인사, 적에게는 칼, 그게 소생의 신조입니다"


2. "산에는 대나무만 있는 것이 아니라 비틀리고 꺾인 칡넝쿨도 있는 것입니다"


3. "인명은 재천이니 뭐니 하는 말들 모두 위선이오. 사람 목숨은 결국 사람 손에 달려있는거 아니었소?"


4. "이건 어디까지나 정치니까요. 좋은 사람과도 뜻이 맞지 않으면 적이 되는 곳이     고, 싫은 사람도 뜻만 맞으면 언제나 동지가 되니까요. 그게 정치이지 않습니까"


---------------

정몽주(임호 연기)



1."힘 없는 백성들이 기댈 곳은 미우나 고우나,정치 뿐입니다"
  ("난장판같은 정치가 지겹지도 안수쿠마?"라는 이성계의 질문에)


2."가혹한 정치는 호랑이보다 무섭다고 하지만,정치는 꼭 필요하고 누군가는 그것을 해야합니다"

3. "애들은 아무나 가르친다던가? 자기를 포기하는 자와는 말을 섞지 말고 자기를 버리는 자와는 행동을 함께하지 말라 하였거늘. 자네가 이러고도 남을 가르칠 자격이 있다고 생각하나" (정도전에 충고)


세자 이방석(박준목 연기)

"공자께서 말씀하시기를 묵이지지(默而識之)라 하였습니다. 터득한 것은 묵묵히
 마음에 새겨야지 입 밖에 내는 것은 옳지 않다 하였습니다"


공민왕(김명수 연기)


"꽃이 피려면 누군가는 거름이 되야 하지 않겠소?" 



명덕태후(이덕희 연기)


"진시황의 아방궁은 백년을 갔습니까? 천년을 갔습니까?


진시황이 죽고 3년 만에 흔적도 없이 타버렸습니다.


다 부질없고 미망없는 욕심인 것을 정녕 모르시겠오?" 


--------------


작가 정현민


이 드라마의 성공은 작가인 
정현민씨의 경력과 유관하다는 분석입니다. 그는 국회의원 보좌관생활을 10년하며 정치의 생리를 터득한 뒤,나이 40이 넘어 늦깍이로 작가가 됐지요. 그의 말도 들어볼 만 합니다.

"정도전의 궤적을 쫓던 중 조선조 지배 철학인 유학
(儒學)이 일반적 선입견과 달리 그리 고루하지 않다는 것을 깨달았다. 유학은 당대에 상당히 이상적이고도 급진적인 학문이더라. ‘임금을 바꿔야 한다’는 사고부터 얼마나 파격적인가. 불교가 지배적인 시대에 내세를 부정하고 현실 모순을 좌시하지 말라는 주장은 또 얼마나 놀라운가. 유학을 알면 알수록 깜짝 놀라게 되더라”



?

  1. 글은 생각을 담는 그릇이다/ 유시민

    글은 생각을 담는 그릇이다/ 유시민 유시민의 글쓰기 방법 (페이스북 친구가 옮긴 글을 옮김) 안내의 글 글쓰기 자료를 수집하다 우연히 유시민 전 의원의 글쓰기 강의 영상을 보았습니다. 그 내용이 너무도 알차고, 배울 점이 많아 동영상을 재생하고 정지시...
    Date2014.07.25 Bydschoiword Reply0 Views2910
    Read More
  2. No Image

    이슬람의 한국침략 정책

     이슬람에게 속고 있는 한국 공산당 보다 무서운 무슬림 대한민국 정말 심각하다. 한국 이란인 교회 이만석 목사 이슬람 인구가 세계 인구의 1/4에 육박하고 17억 명에 달하는 무슬림들이 세계 도처에 퍼져 살고 있기 때문에 온 세계가 매일 무슬림들의 테러...
    Date2014.07.23 Bydschoiword Reply0 Views3186
    Read More
  3. 이스라엘 국가 재건은 성경적으로 의미가 있는가?/ 김경열

    이스라엘 국가 재건은 성경적으로 의미가 있는가?/ 김경열 시류가 작년 글을 끄집어 내도록 하는군요. 저는 과거 어떤 글에서 대 구약신학자인 월터 카이저 교수(미국 고든콘웰신학교 총장)의 <이스라엘 국가 재건 = 이스라엘 회복>으로 보는 해석의 위험성을...
    Date2014.07.21 Bydschoiword Reply1 Views3409 file
    Read More
  4. 팔레스타인 기독인들

    “서양 기독교인들, 대부분 팔레스타인 실상 몰라” 강혜진 기자 eileen@chtoday.co.kr, 크리스천투데이, 2014. 7.15. 팔레스타인 출신 동예루살렘교회 목회자의 증언 “서양에 있는 기독교인들 대부분은 이곳의 실상을 알지 못한다. 누가 지배를 하고 있는지, ...
    Date2014.07.16 Bydschoiword Reply0 Views2949 file
    Read More
  5. 유보적 칭의론의 골자/ 김세윤

    유보적 칭의론의 골자/ 김세윤 "믿음으로 구원 얻는다는 것" (<뉴스앤조이 >2014. 6. 경 기사, 페이스북에서 옮김) 참고: 김세윤의 칭의론, 구원론은 복잡한 신학적 구조를 가지고 소위 "유보적 칭의론"을 펼친다. 여러분의 이름이 하늘의 생명책에 기록되는 ...
    Date2014.07.16 Bydschoiword Reply0 Views3588
    Read More
  6. No Image

    구원파의 거짓 구원론을 반박함/ 박영돈

    구원파의 거짓 구원론을 반박함 < 박영돈, 고려신학대학원 수 > (아래의 글은 <가독개혁공보>에 실린 것을 옮겨왔습니다. 조심스레 읽어야 할 내용의 글입니다. 우리의 이름이 하늘의 생명책에 기록되는 시점이 언제인가 하는 것이 계속적인 구원론 논의의 초...
    Date2014.07.10 Bydschoiword Reply0 Views3226
    Read More
  7. <정도전>의 촌천살인 명언들

    <정도전>의 촌천살인 명언들 페이스북에 실린 친구의 글 드라마 '정도전'명대사 44개 총정리--정치교과서 깊은 인상을 남긴 KBS 드라마 '정도전'이 막을 내려 허전해하는 분들이 많습니다. 백성과 정치,민본주의,권력의 비...
    Date2014.07.07 Bydschoiword Reply0 Views5284
    Read More
  8. 세상과 따로 노는 교회/ 정재현

    세상과 따로 노는 교회 “세상과 따로노는 교회, 우상의 종교언어 타파해야” [특집대담] 연세대 ‘종교철학’ 개설 진두지휘한 정재현 교수(완결) <베리타스> (2014.7.7.) 연세대학교 연합신학대학원은 다음 학기부터 “종교철학” 전공을 개설한다. 신학...
    Date2014.07.07 Bydschoiword Reply4 Views3928
    Read More
  9. 기독교 순교자의 수 약 7천만 명

    <크리스천투데이>(2014.7.4.) 서구 교회의 관심은 불충분하지만… 박해는 엄연한 현실 기독교 잡지 ‘크리스천히스토리(Christian History)’는 최근 연재 기사에서 “기독교인들을 대상으로 한 ‘세계적인 전쟁’이 벌어지다”고 보도했다. 이 기사는 미국 순...
    Date2014.07.06 Bydschoiword Reply0 Views4295
    Read More
  10. No Image

    사소한 신학논쟁에 교회의 시간과 에너지를 소모함이 옳은가?

    사소한 신학논쟁에 교회의 시간과 에너지를 소모함이 옳은가? Machen's Warrior Children by John M. Frame Prof. of Systematic Theology and Philosophy Reformed Theological Seminary, Orlando, Florida [“Machen's Warrior Children,” in Sung Wook Chung...
    Date2014.07.05 Bydschoiword Reply0 Views2846
    Read More
  11. No Image

    동성애, 바르게 인식하고 지혜롭게 대처할 문화전쟁/ 신원하

    동성애, 제대로 인식하고 지혜롭게 대처해야 할 문화전쟁/ 신원하 기독교보 2014.06.18 10:32 입력 동성애 인권 운동과 심층적 성격 20세기 후반기 이후 미국을 비롯한 서구사회에서는 이제 동성애는 법적으로 그리고 문화적으로 또 다른 성적 표현으로 인정...
    Date2014.07.04 Bydschoiword Reply0 Views3425
    Read More
  12. No Image

    새로운 설교학 운동(The New Homiletics)/ 주승준

    새로운 설교학 운동(The New Homiletics) 주승중 교수 (장신대 예배와 설교학) 들어가는 말 지난 1970년대 이후 현대 설교학에서는 "새로운 설교학 운동"이라는 커다한 설교의 갱신 운동이 일어난 바 있고, 이 운동은 서구의 설교학에서는 현재진행형으로 활...
    Date2014.07.04 Bydschoiword Reply0 Views3742
    Read More
  13. No Image

    웨스트민스터 신앙고백-전문, 한글

    웨스트민스터 신앙고백 제1장 성경에 관하여 제2장 하나님과 성삼위일체에 관하여 제3장 하나님의 영원하신 작정에 관하여 제4장 창조에 관하여 제5장 섭리에 관하여 제6장 사람의 타락과 죄와 그 벌에 관하여 제7장 사람과 맺은 하나님의 언약에 관하여 제8장...
    Date2014.07.03 Bydschoiword Reply0 Views6857
    Read More
  14. 손기철의 치유사역에 대한 성찰 II, III, IV / 김영한

    손기철의 치유사역에 대한 성찰 II / 김영한 손기철의 성령론은 온건하다 크리스찬투데이 ( ) ▲김영한(샬롬나비) 필자는 앞서 서술한 교계 학자들의 연구 성과를 존중하면서 손기철의 치유 사역에 관하여 두 가지 면, 긍정적 측면과 우려되는 측면에서 ...
    Date2014.07.02 Bydschoiword Reply0 Views3734
    Read More
  15. No Image

    예수님을 그림으로 표현함을 반대함

    예수님의 그림을 반대하는 이유 2014년 7월 1일/ 페북에서 옮김 Seeing Jesus by Peter Barnes(피터 반스 저) - 예수 그리스도의 그림을 반대하는 까닭 - 예수님께서 십자가에 달리시던 바로 전 주에, 헬라인 몇이 유월절 예배에 참석하기 위하여 예루살렘에 ...
    Date2014.07.01 Bydschoiword Reply0 Views3717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8 29 30 31 32 33 34 35 36 37 38 Next
/ 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