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카이브

Extra Form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성경의 무오성에 관한 시카고 선언 (1978)


‘성경의 무오성에 관한 시카고 선언(The Chicago Statement on Biblical Inerrancy, 1978)은 성경 무오성에 관한 국제협회(The International Council on Biblical Inerrancy)가 후원한 공의회에서 약 300명의 복음주의 학자들에 의해 작성되었다. 성경에 관한 자유주의적인 견해와 경향 그리고 성경에 대한 고등 비평 그리고 로마가톨릭의 주장에 거슬러 성경의 무오성에 관한 진리를 보호하려고 고안되었다. 제임스 보이스(James Montgomery Boice), 노먼 가이슬러(Norman Geisler), 프랜시스 쉐이퍼(Francis Schaeffer), 칼 헨리(Carl F. H. Henry), 제임스 패커(J. I. Packer), 알 시 스프로울(R. C. Sproul) 등 당대의 권위 있는 복음주의 학자들과 지도자들이 작성했다. 아래는 요약문이다.


 성경의 무오성에 관한 시카고 선언 (1978): 요약문 (A Short Statement)


1. 하나님은 진리이시며 진리만 말씀하시는 분이시다. 창조주와 주와 구원자 그리고 심판자되시는 예수 그리스도를 통하여 잃은 사람들에게 그분 자신을 계시하시려고 성경을 감동하셨다. 성경은 하나님 자신에 대한  그의 증언이다.


2. 성경은 하나님 자신의 말씀이다. 성령에 의해서 준비되고 감독을 받은 사람들에 의해 쓰여졌다. 성경이 관여하는 모든 내용은 전혀 틀림이 없는 신적인 권위를 지닌다. 성경이 주장하는 모든 것은 하나님의 교훈으로서 믿어야 한다. 성경이 요구하는 모든 것은 하나님의 명령으로 순종해야 한다. 성경이 약속하는 모든 것은 하나님의 약속으로서 받아들여야 한다.


3. 성경의 신적인 저자인 성령은 그분의 내적인 증거로 우리에게 성경이 믿을 만함을 입증하고 우리의 마음을 열어 그 뜻을 깨닫게 하여 주신다.


4. 성경은 만전적(전체적)으로 또한 축자적(축어적)으로 하나님이 주신 것이다. 그 모든 가르침에 오류나 틀림이 없다. 하나님의 창조 역사, 세계사의 사건들 또는  하나님의 감독 아래서 성경 책들이 기원된 것에 관한 증거는, 개인들의 삶 속에서 역사하는 하나님의 구원하는 은혜에 관한 증거 못지 않게, 오류와 틀림이 없다.


5. 총체적인 신적 무오성이 어떤 형태로든 제한되거나 무시된다면, 성경의 권위가 손상됨은 불가피하다. 이뿐 아니라 성경 자체의 증거와는 상반되게 성경의 권위는 진리의 견해에 대하여 상대적이 된다. 이러한 과실은 개인과 교회에 심각한 손해를 끼친다.


주장과 거부의 조항들
(Articles of Affirmation and Denial)


제1조


-우리는 성경을 권위 있는 하나님의 말씀으로 받아들여야 함을 주장한다.


-우리는 성경이 교회, 전통 또는 다른 어떤 인간적인 원천으로부터 권위를 부여받는다는 주장을 거부한다.


제2조


-우리는 성경이 최고의 기록된 표준이며, 하나님이 이것으로 양심을 구속하셨음을 주장한다. 또한 교회의 권위는 성경에 종속됨을 주장한다.


-우리는 교회의 신조들, 회의들, 또는 선언들이 성경의 권위보다 더 크거나 동등하다는 주장을 거부한다.


제3조


-우리는 기록된 하나님의 말씀 전부가 하나님이 주신 계시임을 주장한다.


-우리는 성경이 그저 계시에 대한 증언이라는 주장이나, 만남을 통해서 비로소 계시가 된다는 주장이나 성경의 유효성이 사람의 반응에 달려있다는 주장을 거부한다.


제4조


-우리는 그분 자신의 형상을 따라 사람을 창조하신 하나님은 계시의 수단으로 언어를 사용해 오셨음을 주장한다.


-우리는 사람의 언어가 우리의 피조물적 속성으로 말미암아 너무 제한되어 있으므로 신적인 계시를 위한 수단으로서 불충분한 것이 되어버린다는 주장을 거부한다. 또한 죄로 인하여 야기된 사람의 문화와 언어의 부패함이 하나님의 감동하시는 역사를 좌절시켰다는 주장을 거부한다.


제5조


-우리는 성경 안의 하나님의 계시가 점진적이었음을 주장한다.


-우리는 이후의 계시는, 이전의 계시를 실현시킬 수는 있으나, 그것을 수정하거나 부정하는 것이 결코 아님을 주장한다. 또한 어떤 규범적인 계시가 신약의 책들이 완성된 이후에 주어졌다는 주장을 거부한다.


제6조


-우리는 성경 전부와 각 부분이, 원본의 바로 그 단어들에 이르기까지, 신적인 감동에 의해서 주어졌음을 주장한다.


-성경의 영감은 부분들이 없이도 전체에 대하여, 혹은 전체가 아니라 어떤 부분들에 대하여 정당하게 단언될 수 있다는 주장을 거부한다.


제7조


-우리는 영감(감동)이 하나님께서 성령으로 말미암아, 인간 저자들을 통하여, 그분의 말씀을 우리에게 주신 역사였다고 주장한다.


-우리는 영감을 사람의 통찰력이나 어떤 종류의 의식이 고조된 상태로 축소시킬 수 있다는 주장을 거부한다.


제8조


-우리는 하나님이 영감(감동)에 관한 그분의 역사(役事)에서 그분이 선택하고 예비한 기록자들의 독특한 인격과 문어체를 사용했음을 주장한다.


-우리는 하나님이 성경의 기록자들로 하여금 하나님이 선택한 바로 그 단어들을 사용하게 하심으로 그들의 인격을 유린했다는 주장을 거부한다.


제9조


-우리는 영감이, 전지(全知)성을 받지는 않을지라도, 성경 저자들이, 말하고 기록하도록 감동을 받았던 모든 내용에 관해서 참되고 믿을 수 있는 언급을 할 수 있도록 보증받았다고 주장한다.


-우리는 이 기록자들의 유한성과 타락성이 필연적으로 또는 다른 방법으로, 하나님의 말씀에 왜곡과 거짓을 끌어 들였다는 주장을 거부한다.


제10조


-우리는 영감이, 엄밀히 말하면, 하나님의 섭리 안에서 유효한 사본들로부터 매우 정확하게 규명할 수 있는, 성경의 원본에만 적용되어야 함을 주장한다. 또한 성경의 사본들과 번역본들은 원본을 충실하게 기술하고 있는 한도까지 하나님의 말씀임을 주장한다.


-우리는 기독교 신앙의 어떤 본질적인 요소가 원본의 결여로 인하여 영향을 받는다는 주장을 거부한다. 더욱이 우리는 원본의 결여가 성경의 무오함에 대한 주장을 무효한 것이나 부적절한 것으로 만든다는 주장을 거부한다.


제11조


-우리는 성경이 하나님의 감동으로 된 것으로 전혀 틀림, 오류가 없으므로, 우리를 잘못 인도하기는 커녕, 성경이 언급하는 모든 내용이 참되고 믿을만함은 주장한다.


제12조


-우리는 성경이 거짓과 사기와 속임이 없는, 전체로서 무오함을 주장한다.


-우리는 성경의 절대 확실성과 무오성은 역사와 과학의 영역에 있는 주장들을 제외하고, 영적인 주제나 종교적인 주제나 구속적인 주제에만 한정된다는 주장을 거부한다. 더욱이 지구의 역사에 관한 과학적인 가정들은 창조와 홍수에 관한 성경의 주장을 부결시키는데 쓰여질 수 있다는 주장을 거부한다.


제13조


-우리는 성경의 완전한 진실성에 관한 언급을 하면서 신학적인 용어인 무오성이라는 단어를 사용함이 올바름을 주장한다.


-우리는 성경의 용법이나 목적과는 맞지 않는 진리와 오류의 기준에 따라 성경을 평가함이 타당하다는 주장을 거부한다. 더욱이 현대의 기술적인 결핍, 문법과 철자의 불규칙성, 자연을 관찰하는 묘사들, 거짓말들을 공표하는 것, 과장법의 사용과 대략적인 숫자들, 자료의 주제적인 배열, 유사한 보고에 있는 자료의 상이한 선택, 또는 자유로운 인용을 사용하는 것과 같은 성경적 현상들에 의해서 (성경의) 무오성이 부정된다는 주장을 거부한다.


제14조


-우리는 성경의 통일성과 내적인 조화를 주장한다.


-우리는 아직 해결되지 않은 추정된 오류와 모순은 성경의 주장의 진실성을 해친다는 주장을 거부한다.


제15조


-우리는 무오성의 교리가 영감에 관한 성경의 가르침에 근거하고 있음을 주장한다.


-우리는 성경에 관한 예수님의 가르침이 조화(accommodation) 또는 그의 인성에 관한 어떤 자연적인 제한에 호소함으로 말미암아 부정될 수 있다고 하는 주장을 거부한다.


제16조


-우리는 무오성의 교리가 교회 역사를 통해 교회의 믿음에 절대 필요한 것이었음을 주장한다.


-우리는 무오성이 개신교도 스콜라주의자들이 창작한 교리이라거나 부정적인 고등 비평에 응하여 상정(想定)된 반작용적인 견해라는 주장을 거부한다.


제17조


-우리는 성령이 하나님의 기록된 말씀의 진실함을 믿는 자들에게 확신시키며, 성경을 증거함을 주장한다.


-우리는 성령의 이러한 증거가 성경으로부터 격리되어 또는 성경에 거슬러 작용하다는 주장을 거부한다.


제18조


-우리는 성경의 본문은, 문어적인 형태나 고안을 참작하여, 문법적이며 역사적인 석의(釋義)에 의해 해석되어야 함과, 성경은 성경으로 해석해야 함을 주장한다.


제19조


-우리는 성경의 완전한 권위, 절대 확실성, 또는 무오성에 관한 고백이 기독교 신앙의 전체를 바르게 이해함에  중요함을 주장한다. 또한 이러한 고백은 그리스도의 형상을 더욱 닮는 것으로 인도되어야 함을 주장한다.



?

  1. No Image

    십대가 교회 회피하는 5가지 이유

    십대가 교회 회피하는 5가지 이유 통상적으로 십대들이 교회를 가지 않는 이유를 너무 바빠서라고 믿고 있지만, 사실은 그렇지 않다고 한다. 너무 바빠서 교회에 갈 수 없는 사람은 없다. 바빠서가 아닌 우선순위의 문제라는 것이다. 그렇다면 교회가 그들을 ...
    Date2014.06.22 Bydschoiword Reply0 Views4217
    Read More
  2. No Image

    장신대 총장 김명룡의 성경 무오성 비난

    장신대 총장 김명룡의 성경 무오성 비난 크리스천투데이 2014. 6. 15. 김명용 총장 “‘성경 무오설’, 신학적 갈등의 핵심 감리교 개혁을 꿈꾸는 목회자들의 모임 ‘에임하이 코리아’가 19일 개최한 포럼에서, 장신대 김명용 총장이 초청돼 ‘한국교회와 근본주의...
    Date2014.06.20 Bydschoiword Reply0 Views5047
    Read More
  3. 무교회주의의 교회관: 우찌무라, 김교신/ 양연혜

    우찌무라, 김교신의 무교회주의/ 양현혜 (이화여대) 1. 들어가면서 오늘날 우리가 잘 아는 대로 교파주의, 성장제일주의, 개교회주의가 한국 개신교의 고질적인 병폐가 되었다. 특히 개교회주의와 성장제일주의를 체질화한 결과 일어난 현상이 세계 어디에도 ...
    Date2014.06.19 Bydschoiword Reply0 Views5420
    Read More
  4. No Image

    사실호도의 예

    사실호도의 예 우리는 이런 세상에서 살고 있다. 모 언론 후배가 엊그제 보낸 글인데.. 예수 : "죄없는 자, 저 여인에게 돌을 던지라" 언론 : "잔인한 예수, 연약한 여인에게 돌 던지라고 사주" ... 예수 : 위선적 바리새인들에게 분개해 "독사의 자식들아!" ...
    Date2014.06.13 Bydschoiword Reply0 Views6645
    Read More
  5. 손기철의 치유사역/ 김영한

    손기철의 치유사역 헤븐리 터치 미니스트리(Heavenly Touch Ministry)에 대한 교계의 평가 김영한 교수 (전 숭실대) ▲김영한(기독교학술원장, 숭실대 기독교학대학원 설립원장). 머리말 성경적인 칼빈주의는 오늘날에도 성령의 역사(役事)가 일어나며 ...
    Date2014.06.09 Bydschoiword Reply1 Views4935
    Read More
  6. No Image

    지옥에 내려가사/ 구모영

    칼빈의 그리스도의 지옥 강하(降下)의 교리를 설명함(2.16.8-12)/ 구모영 (1) “지옥에 내려 가사”(2.16.8) 종래와 달리 지금 우리가 암송하는 사도신경에는 “지옥 강하”라는 말이 없지만, 칼빈은 이 말을 빠트려서는 안 된다고 말한다. 이것은 구속을 실현하...
    Date2014.06.04 Bydschoiword Reply0 Views4940
    Read More
  7. No Image

    방언연습/ 정성욱

    크리스천투데이 (2014.06.02) 글 옮김 열심히 연습을 하면 방언 받을 수 있다(?)/ 정성욱 기복주의, 율법주의, 방종주의와 더불어 한국교회를 어지럽히고 있는 다른 복음은 신비주의이다. 신비주의란 사도들이 증거했던 본래의 복음, 즉 예수 그리스도의 인격...
    Date2014.06.03 Bydschoiword Reply0 Views4696
    Read More
  8. No Image

    성경의 무오성에 관한 시카고 선언 (1978)

    성경의 무오성에 관한 시카고 선언 (1978) ‘성경의 무오성에 관한 시카고 선언(The Chicago Statement on Biblical Inerrancy, 1978)은 성경 무오성에 관한 국제협회(The International Council on Biblical Inerrancy)가 후원한 공의회에서 약 300명의 복음주...
    Date2014.05.30 Bydschoiword Reply1 Views6556
    Read More
  9. No Image

    주를 보지 못할 교인들/ 박영돈

    칭의와 성화는 불가분의 관계이다. 예수를 믿으면 하나님이 이를 의로 여기시고 구원하신다. 변질된 구원론이 한국교회 안에 확산되고 있음은 안타깝다. 아래의 글은 페이스북에 올려진 박영돈 교수의 글이다. 주를 보지 못할 교인들 이번 세월호 사태로 인해 ...
    Date2014.05.30 Bydschoiword Reply0 Views5335
    Read More
  10. No Image

    구원파 신도와 프로테스탄트 신도/ 이장식

    아래의 글은 한신대에서 교회사를 가르친 이장식 교수의 글이다. 옮긴이는 이장식이 구원을 받은 기독인지 의심스러워진다. 구원의 확신이 개인에 달려 있다는 말은 절반만 정답이라고 생각된다. 한국교회 안에 자리 잡은 구원론의 심각한 상태를 반영한다. ...
    Date2014.05.28 Bydschoiword Reply0 Views4756
    Read More
  11. No Image

    구원파에 대하여/ 한국교회연합신문

    구원파에 대하여 한국교회연합신문 (2014. 5. 22.) 세월호 사건 이후 독자들로부터 구원파 교회에 대해서 자세히 알고 싶다는 제의가 많이 들어왔다. 지금 여기 저기에서 제기되고 있는 구원파에 대한 일방적 비판만 가지고는 구원파를 정확히 판단하기가 어...
    Date2014.05.24 Bydschoiword Reply0 Views5537
    Read More
  12. No Image

    신사도운동 무엇이 문제인가?/ 심창섭

    뉴스앤조이 기사 (2014.5.14.) 전 총신대학교 신학대학원장 심창섭 교수가 '신사도운동'의 위험을 지적했다.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예장합동·안명환 총회장) 전국 목사 장로 기도회(목장기도회) 둘째 날인 5월 13일 트랙별 강의에서, 심 교수는 최근 주요 이...
    Date2014.05.14 Bydschoiword Reply0 Views5093
    Read More
  13. 신사도운동의 문제점: 새로운 계시 운동의 위험성 / 김영한

    신사도운동의 문제점: 새로운 계시 운동의 위험성 / 김영한 박사 크리스천투데이 2014.05.12. ▲김영한(기독교학술원장, 숭실대 기독교학대학원 설립원장). 머리말 요한계시록에 의하면 소아시아 일곱 교회에 보내시는 서신에서 예수께서 에베소교회에게...
    Date2014.05.12 Bydschoiword Reply0 Views5106
    Read More
  14. No Image

    중생 후의 일상의 죄/ 강종수 목사

    강종수 목사 2014. 5. 11 주일 오전 예배설교 전문(http://cafe.daum.net/st888) 성경 : 요13:8-11 제목 : 중생 후 일상의 죄 요13:8-11 ‘8. 베드로가 이르되 내 발을 절대로 씻지 못하시리이다 예수께서 대답하시되 내가 너를 씻어 주지 아니하면 네가 나와 ...
    Date2014.05.11 Bydschoiword Reply0 Views5277
    Read More
  15. No Image

    왜 구원파는 이단인가?/ 정동섭

    왜 구원파는 이단인가?/ 정동섭 구원파는 1960년대 초에 시작된 사이비기독교운동을 총칭하는 말로 사용되고 있다. 많은 이들은 이 이단집단이 한국에서 자생적으로 생겨난 이단운동으로 알고 있지만, 엄밀한 의미에서 구원파는 미국과 네델란드 등지에서 파송...
    Date2014.05.11 Bydschoiword Reply0 Views4623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9 30 31 32 33 34 35 36 37 38 Next
/ 38